출근길 5Km, 자전거가 버스보다 빠르다

집에서 사무실까지 약 5Km. 16인치 바퀴와 싱글 기어인 내 자전거로 걸리는 시간은 약 30분. 조금 더 힘줘 달린다면 25분 정도 걸린다.

겨우 5Km 달리는데 삼십분이나 걸린다고 비웃을 사람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보행자 신호를 지키고, 인도와 붙어 있는 자전거 도로로 달릴 경우에 이 이상 속도를 내는 건 어쩌면 무리일지 모른다. 게다가 난 속도에 별로 연연하지 않는 이른 바 '샤방샤방' 족이다.

오늘처럼 비가 오는 날, 아쉽지만 자전거를 탈 수 없다. 마침 집에서 회사까지 한 번에 오는 버스가 있으니, 출근이 그리 어렵지만은 않다. 그러나 버스... 안 타다 타면 참 괴롭다.

버스 특유의 매캐한 냄새, 버스 타면서 부터 내릴 떄까지 쉴 새 없이 전화로 수다 떠는 사람들의 소음 - 오늘은 동시에 세 명이 전화를 거는데, 머리 아파 죽는 줄 알았음 ^^ -, 거기다가 좀 이상한 운전자를 만나면 타는 순간 부터 내내 흔들리는 버스에 몸을 내맡겨야 한다. 오늘처럼 자리라도 잡으면 그나마 다행. 서서 온다면 외려 자전거를 타는 것보다 더 피곤하리라.

집에서 나와 버스를 타고 사무실까지 들어오는데 걸린 시간은 35분. 평소에는 20분 - 25분 정도 걸렸을 텐데 비오는 날이라 아무래도 시간이 좀 더 걸렸을 터이다. 반면 사람이 별로 없는 한가한 시간이었으니 만일 러시아워였다면 걸리는 시간은 좀 더 늘었겠지. 게다가 버스 정류장에서 내려서 사무실까지는 300여 미터를 걸어야 한다.

결국 5Km 출근하는데 버스보다 자전거가 빠르다. 속도 뿐일까. 시끄럽지 않고, 매캐한 냄새를 맡지 않아도 되고, 저절로 운동도 된다. 돈도 들지 않으니 자전거를 타지 않을 이유가 없는 셈. 그래서 난 자전거 출퇴근을 사랑한다. / F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