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자전거는 스트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자전거는 노란색 스트라이다. 알루미늄 프레임을 썼다던 이십만원 쯤 하던 중국산 접는 자전거에 이어 데오레급 입문용 MTB를 거쳐 내 손에 들어온 세번째 자전거다. 처음 봤을 때부터, 언젠가는 꼭 사야지 하고 욕심을 냈던 녀석이라, 처음 구매할 때도 전혀 망설임 없이 샀다.

2006년 4월에 구입했으니 이제 한 달만 있으면 이 녀석을 만난 지도 일년이 되어간다. 일년 내내 열심히 탔던 건 아니지만, 그래도 이젠 익숙할 대로 익숙해졌고, 가까운 거리는 이 녀석을 들고 다니는게 더 편해졌다. 입문용 MTB를 처분한 것에 대해 아쉽지 않냐고 묻는 사람들도 있지만, 스트라이다를 처음 샀던 그 날부터 지금까지 나는 한 번도 후회해 본 적이 없다.

많은 사람들이 아는 것처럼 스트라이다의 최대 장점은 쉽게 접고, 펼 수 있다는 점이다. 10킬로그램 밖에 되지 않는 데다가 접을 수 있기 때문에 어디든 데려갈 수 있다. 집 안 베란다, 사무실 책상 옆에 부담 없이 들여 놓을 수 있어 잃어버릴 위험이 적다. 식당에선 테이블 옆에 세울 수 있고 마트에선 카트에 싣고 장을 볼 수 있다.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고 버스나 지하철을 탈 수 있어 대중교통과 연계한다는 점에선 정말 최고의 자전거다. 사람들의 눈길을 끄는 외모는 굳이 언급할 필요 조차도 없다.

게다가 기름칠을 하지 않는 벨트 구동 방식이어서 어떤 옷을 입고 타도 어울린다. 심지어 정장을 입고 타도 괜찮다. 실제로 나는 정장을 입은 채 스트라이다를 몰고 교회에 예배 드리러 간 적도 있다. 캐주얼이라면 더 좋고... 지나치게 폭이 넓은 바지가 아니라면 어떤 옷이든 스트라이다와 잘 어울린다. 대신, 폭이 넓고 나풀 거리는 바지는 조심해야 한다. 벨트가 바지를 잡아 먹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이다. 이럴 때를 대비해 발목 밴드 하나 정도는 항상 챙기는 센스가 필요하다.

하지만, 이 정도가 어디랴. MTB를 비롯한 자전거들은 면바지를 입고 타기에도 부담스럽다. 체인 가드가 있다고 해도 기름때, 찌든때가 바지 가랑이에 묻는다.

이와 달리 스트라이다는 언제든 편하게 탈 수 있다. 아무 복장이면 어떠랴. 그냥 손에 잡히는 대로 스트라이다를 몰고 나서면 된다. 자전거 한 번 타려고 온갖 복장을 챙겨 입을 필요가 없다.  오히려 MTB를 탈 때 처럼 쫄바지와 헬멧을 쓰면 그게 좀 더 이상하다.

스트라이다는 버리면 얻을 수 있다는 걸 깨닫게 해 준 자전거다. 스트라이다를 타려면 많은 걸 포기해야 한다. 속도를 포기해야 하고, 편안한 충격 흡수 장치도 포기해야 한다. 뒤쪽에 축이 있는 핸들은 너무 잘 돌아서 한 손을 놓고 타는 것 조차도 위험하다. 그러나 이러한 것들을 포기한 대신 훨씬 더 가치 있는 것들을 돌려준다.

스트라이다로 시속 30킬로미터 이상의 속도를 내고 남산을 업힐하는 사람이 있다는 얘기도 들었다. 정말 대단한 사람들이다(절대 비아냥이 아니다. 정말 그런 사람들이 존경스럽다). 그러나 스트라이다는 원래 산에 가기 위한 자전거도 아니고, 속도를 내는 자전거도 아니다. 접어서 쉽게 보관하고 아무 곳에서나 편하게 탈 수 있게 만든 그야말로 생활 자전거다. 따라서 스트라이다로 MTB가 할 수 있는 뭔가를 기대했다면, 빨리 포기하는 법을 배우는 것이 좋다.

스트라이다 덕분에 시속 10킬로미터, 빨라야 15킬로미터 정도로 천천히 달리는 법을 배우게 된 나는, 자전거를 타면서 주변 환경의 변화를 느낄 수 있다는 사실을 비로소 깨달았다. 자전거를 타기 전엔, 계절이 바뀌건, 날씨가 변하건 별 관심도 없었고 변화도 알 수 없었다. 그러나 스트라이다를 타면서 새싹을 발견했고, 바람의 온도가 변한다는 사실도 깨달았다.

접는 자전거도 종류가 많고, 더 예쁜 자전거도 많이 있다지만, 나는 당분간 스트라이다를 탈 계획이다. 스트라이다로 느낄 수 있는 것들이 많이 남아 있을 테고, 누군가와 동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다른 자전거를 구입할지는 모르지만, 스트라이다는 여전히 내 집 안에, 내 차 트렁크 안에, 내 사무실 한 쪽 벽 자리를 차지하고 있을 것이다. / FIN

Copyright 2006-2007 RayTopia.net. All Rights Reserved.

RayTopia 있는 모든 글과 사진은 RayTopia 소중한 재산이므로

상의 없이 무단으로 복제하실 없습니다.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03.22 02:1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캬.. 어제는 술먹으로 갈때도 저걸 타고 가고 올때도 저걸 타고 왔습니다.. ^^
    음주 라이딩을 하는데도 단속하지는 않더군요.. ^^ 덕분에 추운데 어제 숙소까지 정말 빨리 왔네요.. ^^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3.22 14:41 신고 수정/삭제

      가까운 거리 다닐 때는 정말 캡이라니까요 ^^

  • ^^ 2007.03.23 08:5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동행자가 있어 행복한 자전거 저두 빨리 타고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withvelo.tistory.com/ BlogIcon 묵? 2010.02.18 21:2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스트라이다.멋진자전거지요~
    지금은 다른 자전거를 타지만 꼭 다시 타고싶은 자전거입니다~^^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10.02.19 17:10 신고 수정/삭제

      네, 전 다른 자전거 사도 스트 한 대는 계속 가지고 있으려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