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게티, 페로니, 괜히 느끼한 날엔

그런 날이 있다.

왠지 느끼한 게 먹고 싶은 날.
기름지고, 끈적하고 그러면서도 고소한 맛이 도는
뭐, 그런 게 먹고 싶은 날.
느끼하다는 건, 썩 좋은 뜻은 아닐진대
그 속에도 맛이 들어 있으니 참, 신기한 일이다.

사람마다 좋아하는 느끼한 음식은 다르겠으나
이 날 따라 끌린 건 바로 스파게티.
토마토 소스로 매콤하게 볶아낸 스파게티 말고
걸쭉한 크림에 담긴, 크림 소스 스파게티 말이다.

그리고 스파게티 파트너는, 맥주.

‘라거’하면 우리는 맥주 상표를 떠올리지만
사실 라거는 낮은 온도에서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는 맥주라는 뜻이다.
혹은 하면뱔효 맥주라고도 한다.
하면발효는 글자 그대로, 아래쪽에서 발효하는 맥주다.
그럼 상면발효는, 위에서 발효하는 맥주네? 맞다.
하면뱔효와 상면발효의 차이점은, 효모다.
하면뱔효 맥주 효모는 발효가 끝나면 가라앉고
상면발효 맥주 효모는 발효가 끝나면 떠오른다.
그래서 뭐 어쩌라고?
가라앉거나 뜨는 효모가 다른 점은 발효 온도다.
하면발효 맥주는 낮은 온도에서 발효하기 때문에 시원하고 깔끔한 맛이 있고
상면발효 맥주는 높은 온도에서 발효하기 때문에 걸죽하고 묵직한 맛이 있다.
맥주가 처음 태어날 땐 다 상면발효 맥주였다.
왜? 그땐 냉장 시설이 없었으니까.

스파게티엔 와인 아냐?
누군가 이렇게 말할 법도 싶지만, 와인을 썩 좋아하지 않는 나는
당당하게 맥주를 주문한다. 아무래도 걸쭉한 상면발효 맥주보다는
시원하고 톡 쏘는 하면발효 맥주가 좋겠지. 이 집엔, ‘페로니’가 있다.

페로니는 이탈리아 맥주다. 어쩐지 스파게티와 정말 잘 어울릴 듯 하지 않은가?
마치 삼겹살엔 우리 맥주가 잘 어울리는 것처럼!

오징어 먹물을 넣은 스파게티와 맥주.
맥주는, 한입에 시원하게 털어 넣는 것이 제맛이라지만
가끔은 반주로 입을 적시고
느끼한 맛을 덜어주는데도 그만이다.

살다 보면 원하든 원하지 않든
느끼한 사람, 느끼한 일을 만나, 속이 더부룩할 때가 있다.
그럴 땐, 그저 시원한 맥주 한 잔. 그렇게 털어버릴 뿐. 

이런 게 사는 거다. ㅋ

스파소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93-2
02-3445-842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