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문학 속 브랜디 #2, 적과 흑

스탕달의 적과 흑. 사랑이란 걸 처음하는 쥘리앵과 레날 부인의 줄다리기가 옛날 생각나게(!) 만듭니다. ^^ 사랑하는 마음과 미워하는 마음이 서로 교차하는 그 복잡한 감정을 스탕달이 잘 그려냈다고 생각합니다. 


기껏해야 샴페인, 포도주(특히 말라가 와인) 얘기가 좀 나오는데요, 사실 저는 와인은 잘 모르고, 좋아하지도 않고, 마실 일도 없어서 ^^ 뭐 딱히 할 얘기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책 뒤쪽에 이런 장면이 나옵니다.  


"결투는 순식간에 끝났다. 총알 한 발이 쥘리앵의 팔을 맞혔다. 그들은 쥘리앵의 다친 팔을 손수건으로 동여매고 그 위로 브랜디를 흠뻑 부었다. 기사 보부아지는 자신의 마차로 쥘리앵을 집까지 바래다주고 싶다고 정중하게 말했다. 쥘리앵이 라 몰 저택을 대자 이 젊은 외교관과 친구는 뭔가 눈짓을 주고 받았다."


- 스탕달, 적과 흑(하), 열린책들 


라 몰 후작 댁에서 지내게 된 쥘리앵이 어느 날 파리 시내에 나갔다가 비를 피하느라 어느 카페로 들어갑니다. 그런데 거기서 왠 인상 드런 사내와 마주치지요. 그 사내가 쥘리앵을 빤히 쳐다보는데 쥘리앵은 이 시선에서 열나 모욕을 느낍니다. 그래서 왜 쳐다 보냐? 한 마디 했더니 상대가 욕설을 했다 이거지요. 젊은 혈기로 쥘리앵은 결투를 신청하고 사내는 명함 몇 장을 집어던집니다. 다음 날 명함에 있는 주소로 찾아간 쥘리앵은 정작 명함 당사자는 어제 그 사내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황당해하고는 결투 없이 물러나려는데, 아, 그 집 마부가 범인이었습니다. 마부가 주인 명함을 던진 거지요. 명함 주인은 마부를 쫓아내지만 자기가 데리고 있던 사람이 벌인 일은 자기가 수습해야 한다고 잘난 뽕을 떨어 결국 쥘리앵과 명함 주인 기사 보부아지가 결투를 합니다. 뭐, 결과는 싱겁습니다. 쥘리앵이 한 방 맞고 끝. 이 상처에 기사는 브랜디를 콸콸 쏟아 붓습니다. 


이 장면은 서부 영화나 전쟁 영화 같은 데서 많이 보셨을 겁니다. 총 맞은 상처에 위스키를 콸콸 붓고 열나 괴로워하는 장면 말이지요. 뭐 지금은 40도 정도지만 그땐 도수가 47-8도 정도 되지 않았을까 싶은데 여튼 의약품이 발달하지 않은 시대에 소독용으로는 아주 좋았겠지요. 브랜디는 먹는 약 대신으로도 쓰였지만 상처를 소독하는데도 쓰였습니다. 상비약인 셈이지요. 그래서 사람들은 브랜디를 항상 들고 다녔을 겁니다. 뭐 마시기도 하고, 응급약으로도 쓰고. ^^ 


심심해서 넣은 Camus XO ^^


이건 좀 뻔한 얘기고 ^^ 다시 브랜디 얘기를 조금 더 하면… 발효시킨 와인을 잘 마시던 사람들이 왜 브랜디를 만들었을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몇 가지 설이 있는데요. 


첫째는 세금 문제입니다. 옛날에도 세금 뜯기 가장 좋은 방법이 술에 세금을 붙이는 거였습니다. 와인에 세금을 좀 세게 붙이니까 와인을 끓여 브랜디를 만든 거지요. 뭐, 몰트 위스키에 세금을 열나 붙이니까 보리 말고 다른 곡식으로 위스키를 만든 것과 비슷한 맥락일 겁니다. 사실 우리나라 맥주나 소주가 너무 일관성 있게(!) 된 것도 사실 우리나라 주세 관련 법 때문이기도 합니다. ^^ 


둘째는 보관과 유통 때문입니다. 냉장 시설이 없을 때니 발효주는 상하기 쉬운데 증류주는 상하지 않으니까 오래 보관하고 멀리 유통하려고 끓였다는 겁니다. 실제로 포트와인 같은 경우도 포르투갈에서 영국까지 보내야 하는데 이 동안 상하니까 브랜디를 조금 섞었다는 거지요. 그랬더니 얼라, 더 맛있더라, 그래서 태어났다고들 합니다. 


셋째는 남은 와인을 어떻게 처분할까 고민하다가 끓였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사실 보관 문제하고도 연관있습니다. 남은 와인 버릴 수도 없고, 이 상태론 보관할 수도 없어서 증류했다는 거지요. 


뭐 여러가지 설이 있겠으나 전 이 세 가지가 다 적당히 섞여 브랜디가 탄생했을 거라고 봅니다(쓰고나니 몹시 당연한 얘기이긴 하지만요 ^^) 


다음에 상처날 땐 후시딘 대신 브랜디를 한 번 뿌려볼까 뭐 그런 쓸데없는 생각도 해봅니다. 다음에는 브랜디 등급 얘기를 해보겠습니다.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