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문학 속 브랜디 #3, 이방인

"우리는 바깥으로 나왔다. 레몽은 내게 고급 브랜디를 한잔 사주었다. 그런 다음 그는 당구를 한판 치고 싶어 했다. 내가 아슬아슬하게 졌다. 게임이 끝난 후 레몽이…"


- 알베르 카뮈, 이방인, 김예령 옮김, 열린책들 


뫼르소는 동네 사람들이 포주라고 여기는 레몽과 친구가 됩니다. 남들이 다 흉보는 사람과 친구가 되는 까닭은 '안 그럴 이유가 없어서'였습니다. 어느 일요일 아침, 레몽이 자기 집에서 정부를 때리다가 경찰에게 수모를 당합니다. 경찰이 가고 난 후 레몽은 뫼르소에게 와서 이런 저런 하소연을 하고, 나중에 경찰서에 불려가면 증인이 되어 달라고 요청합니다. '아무래도 상관없는' 뫼르소는 그러기로 합니다. 급 기분이 좋아진 레몽이 뫼르소를 데리고 나가 비싼 브랜디를 사줍니다. 자기 편을 들어주는 뫼르소에게 한턱 쏘는 거지요. 그리고 2차로 당구를 치고 3차로 또 어디를 가자고 하지만 뫼로소는 거절합니다. 어째 노는 분위기가 한국 남자들하고 좀 비슷합니다. 세상 남자들은 다 똑같은 모양입니다. ㅋ 여튼. 


도대체 어떤 브랜디길래 고급 브랜디라고 했을까요? 다 아시는 것처럼 브랜디에는 VS, VSOP, XO 같은 등급이 있는데 레몽은 어떤 등급을 사줬을까요? 그건 모르겠고요. ^^ 


브랜디에는 몇 가지 등급이 있는데요, Bureau National Interprofessionnel du Cognac, 줄여서 BNIC, 우리 말로 하면 꼬냑국제사무국 정도로 해야할까요, 여기서 정의한 몇 가지 등급만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VS는 Very Special의 약자입니다. 증류한 후 오크통에서 최소 2년은 숙성시켜야 VS를 붙일 수 있습니다. 여기서 2년이란 기준이 중요한데요, 기준 일은 4월 1일입니다. 그러니 늦어도 3월 31일까지는 증류해서 통에 넣어야 하지요. 4월 1일 기준으로 통에 들어간 녀석은 Compte 0 즉 0살이고요, 이듬해 3월 31일 지나면 Compte 1 즉 한 살이 됩니다. 2년이란 Compte 2가 되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Compte는 꽁뜨라고 읽으면 되겠고요 영어의 Count입니다. 


다음 VSOP는 Very Superior(혹은 Special) Old Pale의 약자입니다. 4년 이상 숙성, 즉 꽁뜨가 최소 4는 되어야 한다는 얘기지요. 여기서 왜 Very Light Colored 라는 뜻의 Pale 이란 말이 붙었느냐 하면요… 브랜디에 맛과 색깔을 넣으려고 설탕과 카라멜 같은 걸 첨가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1817년에 영국 왕실에서 그딴 거 넣지 않은 순수한 브랜디를 내놔라, 해서 Pale 이란 말을 갖다 붙였다는군요. 네, VSOP 급은 설탕이나 카라멜 같은 게 안 들어간 순수한 브랜디란 뜻입니다. 


마지막으로 XO는 Extra Old고요, 최소 6년 이상 숙성해야 이 등급을 붙일 수 있답니다. 그런데 이상하지요? 우리가 꼬냑 얘기들어 보면 20~30년은 기본이고 심지어는 70년 묵었다고 하는 경우가 많은데 겨우 6년 이상 숙성했는데 XO급이라는게 좀 이해가 안됩니다. 



일단 '최소'라는 표현에 집중합니다. 최소라는 말은 적어도 이 정도는 되어야 붙일 수 있다는 말이겠지요. 실제로 제조사들은 그보다 훨씬 오래 숙성시켜 브랜디를 만듭니다. XO급은 적어도 20년에서 많게는 70년 혹은 그 이상 숙성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요. 그런데 왜 기준 년도를 이렇게 낮게 매겨놨을까요? 


브랜디는 포도를 발효시켜 와인을 만든 후 이 와인을 증류해 만듭니다(아, 물론 좀 더 복잡한데 그냥 단순하게 요약하자면 ^^). 이 와인을 오크 통에 넣고 숙성시키는 거지요. 그런데 이 포도라는 녀석이 매년 품질이 똑같지 않습니다. 어떤 때는 좋고, 또 어떤 때는 나쁘고… 그러다 보니 언제 포도를 썼느냐가 중요하고 포도에 따라 품질이 달라질 수 밖에 없습니다. 


이렇게 불규칙한 품질은 물론 알콜 도수나 색깔 등등을 맞추기 위해 여러 통의 브랜디 원액을 섞어 최종 상품을 만듭니다. 오래 숙성한 브랜디는 40% 이상 날라가기 때문에 양이 줄어들기도 합니다. 양이 줄어든다는 얘기는 무척 비싸다는 말과 같습니다. 그래서 좀 덜 숙성한 브랜디를 타서 양을 늘리기도 합니다. 이 과정을 섞다라는 뜻의 블렌딩이라고 부르고 블렌딩 하는 사람을 마스터 블렌더라고 부릅니다. 당연히 블렌딩은 회사의 핵심 기술일 수 밖에 없어 마스터 블렌더는 대부분 오너가 겸임합니다. 


여러 통을 섞다 보면 오래 숙성한 것도 있고 좀 덜 숙성한 것도 있고 이제 막 통에 넣은 것도 있겠지요. 이때 가장 덜 숙성한, 어린 브랜디를 기준으로 등급을 매깁니다. 30년 묵은 브랜디에 2년짜리 브랜디를 섞어버리면 VS급이 된다는 겁니다. 그래서 XO급이 되려면 적어도 6년 이상 묵은 브랜디를 섞어야 한다 이런 원칙인 게지요. 그런데 대부분 브랜디 업체들은 가장 오래된 브랜디 햇수만 얘기하지 어린 브랜디 햇수는 얘기 안합니다. ^^ 


물론 섞지 않고 한 통의 브랜디 원액을 그대로 내놓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싱글 몰트처럼 싱글 브랜디 비슷하게 부르기는 한데 워낙 비싸서 만들지도 않고 당연히 구하기도 어렵답니다. 


참고로 여기 말한 등급 말고도 제조사 별로 엄청 많은 등급 표시가 있습니다. 나폴레옹 시대에 열나 풍년이 들어 좋은 포도가 나와 그때 만든 버전을 나폴레옹이라고 불렀다고 해서 생긴 나폴레옹 등급, XO 보다 한 등급 위로 치는 Extra 등급… 특별히 남겨뒀다 해서 리저브 등급… 다 업체의 마케팅에서 생겨난 것들이라 보시면 됩니다. 실제로 나폴레옹은 VSOP와 XO 사이 정도라고 합니다만. 


마지막으로 유명한 브랜디는 죄다 꼬냑인데 브랜디 관련 용어는 죄다 영어입니다. 이건 영국 사람들이 브랜디를 엄청 사 먹었기 때문이랍니다. 돈 내는 사람이 왕인게지요 뭐. / Fin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