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맛집] 신선한 조개 가득, 92존 조개구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개구이는 바닷가에서 먹어야 제 맛이다. 그러나 조개구이 한 번 먹자고 바다를 찾아가기도 쉽잖은 데다가, 바닷가 조개구이가 그렇게 싼 것도 아니다. 게다가 바닷가까지 가는 교통비를 따져 보라. 조개구이 한 번 먹자고 바다까지 가자면 꽤 많은 비용이 든다. 물론 바다를 볼 수 있어 좋긴 하지만. 솔직히 난 이해가 잘 안 된다. 왜 바닷가에서 먹는 조개구이가 서울에서 먹는 조개구이보다 더 비쌀까? 산지가 가까우니 더 싸야 하는 것 아닐까. 어디 조개만 그러할까. 가끔씩 찾아가는 뜨내기 손님에게는 바닷가 회도 서울 보다 비싸다. 바닷가 음식이 비싸다는 말을 하려는 게 아닌데, 처음부터 방향이 좀 이상해졌다. 오늘 얘기할 집은 강남에 있는 조개구이 전문점 '92존'이다.

강남역에서 한남대교 방향으로 가다 보면 교보생명 사거리가 있고 이 사거리를 지나 조금만 올라가다가 영동시장 쪽 골목으로 우회전, 첫번째 만나는 갈림길에서 왼쪽으로 주욱 올라가면 영동시장 앞 먹자 골목이 나온다. 정말 식당이 많고 그 중에는 꽤 유명한 식당들도 있다. 물론 수도 없이 새로 생기고 없어지기도 한다. 이 골목으로 조금만 올라가다가 주위를 잘 살펴보면 왼쪽에 '92존'이란 조개구이 집을 찾을 수 있다. 자세한 위치를 보려면 '92존 찾아가는 길 by 구글맵스'를 눌러 보자.

92존(92 Zone)은 그리 크지 않은 식당이다. 양철 드럼통으로 만든 테이블이 식당 안에는 기껏해야 10여개. 초저녁을 넘어 손님이 많아질 쯤이면 식당 앞으로 예닐곱개 정도의 드럼통 식탁을 꺼내 놓는다. 드럼통 식탁을 하나 차지하고 앉아 모듬조개구이를 주문하면 식탁 가운데 번개탄 두 개가 올려지고 철망이 위에 놓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푼 한 가득 가리비, 키조개, 대합, 중합, 백합, 칼조개, 소라, 동죽이 들어 있는 모듬조개구이는 3만원. 3명이서 먹기엔 적당하고 4명이 먹기엔 부족하지만 이 정도면 조개구이로는 아주 훌륭한 가격이다. 양념해서 나오는 조개는 단 하나. 나머지는 그냥 불 위에 올려 바로 구워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촌이나 뭐 이런 곳에 있는 조개구이 집에 가면 조개에 양념을 해서 주는 경우가 많은데 – 젊은 학생들은 이런 맛을 좋아하는 지 모르겠지만 – 그 달달한 양념이 나는 딱 질색인데다가 양념을 올린다는 행위 자체가 조개의 맛을 속이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까닭에 그런 집들은 영 마음에 들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집 조개구이의 최대 장점은 손님이 많아 회전이 빠른 까닭에 조개가 아주 신선하다는 것. 서울에서 먹는 조개가 바닷가에서 먹는 조개만 할까마는, 그런 생각이 거의 들지 않을 정도로 조개 상태가 좋다. 잘 안 팔리는 집들이 몇 일씩 수조에서 묵었던 조개를 내주는 것과 달리 매일 매일 조개가 공급된다 하니, 일단 신선할 수 밖에. 가리비가 입을 쩍쩍 벌리고 중합이 물총을 쏘는 장면을 이 집에 갈 때마다 나는 매번 보아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개구이와 함께 주는 김치볶음도 이 집의 매력. 잘게 썬 김치와 양파, 고추, 호박 등이 알루미늄 접시에 담겨 나오고, 이를 불판에 올려 놓고 알아서 볶아 먹으면 되는데, 여기엔 중요한 노하우가 있다. 조개를 굽다 보면 나오는 국물을 이 위에 부어준다는 것. 조개 국물을 부어주면 적당히 국물이 자작해지면서 볶기도 좋아지고, 그 국물을 떠 먹으면 훌륭한 술안주가 된다. 물론 국물과 함께 다 익은 조개를 넣고 같이 볶아줘도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개구이를 다 먹었으면 이 집에서 꼭 먹어야 할 메뉴가 있다. 바로 해물칼국수. 5천원짜리 해물칼국수는 동죽을 아낌없이 넣은 데다가 구수한 김가루가 뿌려져 있어 그 맛이 시원, 얼큰, 짭잘하고 끝내준다는 표현이 절로 나온다. 어떤 날은 이 칼국수가 먹고 싶어서 조개구이를 먹으러 간 적이 있을 정도. 칼국수 양도 넉넉하니 일행이 3명 정도라면 하나만 시켜도 될 듯 하다. 대신 주문을 좀 미리 넣어야 한다. 칼국수 나올 때까지 시간이 좀 걸리기 때문이다.

식당이 좁은 까닭에 항상 손님이 많고 시끄럽다. 그래서 맨 정신에 앉아 있으면 도저히 시끄러워 버티기 힘들기도 하다. 이럴 때 방법은 하나. 술 한 잔 들이키고 얼큰히 취해서 같이 시끄러워지면 된다. 이렇게 훌륭한 술 안주를 놓고 술 한 잔 안 먹는 것도 힘든 일이지만, 멀쩡한 정신에 남들 떠드는 소리 신경 쓰는 것도 꽤 힘들다. 솔직히 어쩌다가 차를 가지고 간 날 운전 때문에 할 수 없이 술 한 잔 안 먹고 앉아 있기도 했었는데, 정말 버티기 힘들었던 기억이 있다. ^^

좁고, 불편하고, 시끄럽고, 옷에 조개 구운 냄새 나는 것은 감안해야 한다. 하긴 그런 것까지 다 갖춰져 있다면 서울에서 이 가격에 조개구이 먹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감안해야 할 몇 가지 때문에 평점은 5점 만점에 4.5점. 서울에서 이런 집을 알고 있다는 사실 만으로도 나는 참 행복하다. / FIN

92존 찾아가는 길 by 구글맵스

  • Favicon of http://www.mediamob.co.kr BlogIcon 미디어몹 2007.05.25 16:1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T레이 회원님의 포스트가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링크되었습니다. 다음 헤드라인으로 교체될 경우 각 섹션(시사, 문화, 엔조이라이프, IT) 페이지로 옮겨져 링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