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맛집] 매콤한 오징어 불고기, 군산오징어

낙지나 주꾸미보다 왠지 싸게 치는 오징어. 반쯤 말리거나 아예 쨍쨍 말려서 팔리는 오징어. 간혹 오징어 회나 오징어 덮밥 정도가 사람들의 입맛을 당기게 하지만 그 외에는 특별한 요리가 별로 생각나지 않는 오징어. 이런 오징어로 대박을 낸 집이 있으니 바로 석촌동에 있는 군산오징어다.

롯데월드가 있는 석촌호수 서호 건너, 롯데월드를 마주 보고 있는 벨루가 호텔 뒤에 군산오징어가 있다. 호텔 뒤로 돌아가면 큰 간판이 보이니 찾기는 어렵지 않을 터. 저녁 시간엔 주차도 대행해 주니 편리하게 주차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집의 주 메뉴는 오징어 불고기. 불판 위에 알루미늄 호일을 씌우고 미나리 등 각종 채소와 함께 버무린 오징어가 그 주인공이다. 척 보기에도 색깔이 장난 아닌 것처럼 매운 맛이 보통 아니다. 매운 것을 잘 먹는 사람들에게는 그저 보통이겠지만, 잘 못 먹는 사람들은 땀 깨나 흘리면서 입 안의 매운 맛을 덜기 위해 계속 호호거리거나, 따라 나온 콩나물과 백김치를 먹어야 할 터이다.

오징어 불고기가 철판 위에서 지글 지글 익어갈 때쯤 콩나물 한 접시를 올려 같이 볶아 낸다. 매콤한 맛이 입맛을 확 돌게 하고, 곁들이는 소주는 한 잔 두 잔 멈추지 않고 넘어간다. 매운 맛을 좋아한다면 적당히 배어 나오는 국물을 숟가락으로 살짝 떠 넣어 볼 만도 하다. 오징어 특유의 쫄깃한 맛과 매콤한 맛, 거기에 매운 맛을 덜어주는 미나리와 콩나물이 알콩 달콩 조화를 이룬다. 두 사람이 먹기에 적당한 오징어 불고기 한 접시에 1만 5천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징어 불고기와 함께 이 집의 별미는 바로 튀김이다. 오징어 튀김, 새우 튀김, 모듬 튀김 등의 메뉴가 있는데 처음에는 무조건 오징어 튀김을 시켜볼 만 하다. 보통 오징어 튀김은 말린 오징어로 만드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말리지 않은 그냥 오징어로 튀겨낸다. 두툼한 튀김 옷 속에 쫄깃한 오징어 살. 튀김의 고소함과 오징어의 쫄깃함이 잘 어우러져 씹는 맛이 그만이다. 튀김을 잘라 오징어 불고기에 넣고 매운 양념을 같이 묻혀 먹어도 좋다. 한 접시 만원. 오징어 튀김 치고 비싼 듯 하지만 돈 아깝단 생각은 별로 들지 않는다. 단, 기름에 금방 튀겨 낸 녀석이라 매운 오징어 불고기와 함께 먹지 않으면 좀 느끼하다는 생각도 들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서나 볼 수 있는 볶음밥이 이 집의 마무리. 볶음밥 먹을 때 쯤이면 매운 맛도 적당히 가시고 배도 서서히 불러온다. 그렇다고 해서 밥을 한 개만 볶으면 조금은 서운할 지 모른다. 김 가루와 함께 볶아낸 볶음밥은 고소하면서도 살짝 매운 맛이 어우러져 마무리 용으로는 그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운 맛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는 절대 비추. 매운 맛에 가려 도대체 무슨 맛인지 모르겠다고 투덜대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매운 맛을 즐길 줄 아는 사람들에게 권할 만한 집. 물론, 이보다 훨씬 더 매운 맛도 즐기는 나에게는 딱 좋은 집이다. 별 다섯 개 만점에 네 개. 손님들과 함께 가도 그리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에 기분 좋게 즐길 수 있는 음식점이다.

ps> 송파에는 군산오징어가 두 군데 있다. 하나는 지금 언급한 석촌호수 벨루가 호텔 뒤쪽에 있는 군산오징어이고, 또 하나는 송파구청 건너편 방이동 먹자 골목 안에 있는 군산오징어다. 두 집의 관계는 잘 모르겠으나, 예전에 방이동 먹자 골목에 있는 군산오징어에서는 무척 실망하고 나온 기억이 있어 사실 다시 한 번 찾아가기가 영 꺼려진다.

Copyright 2006-2007 RayTopia.net. All Rights Reserved.

RayTopia 있는 모든 글과 사진은 RayTopia 소중한 재산이므로

상의 없이 무단으로 복제하실 없습니다.

  • 박지웅 2007.07.29 18:2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방이동이 분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