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가을에 푹 빠지다

여름 끝 무렵 아니면 겨울. 항상 그 무렵에 제주를 찾았더랬습니다. 그런 까닭에 제주의 타오르는 뜨거움과 가슴 상쾌한 찬 바람은 겪어보았지만, 온화한 풍요로움은 느껴보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제주를 찾은 다섯 번째 여행. 제주는 넉넉한 가을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 한 그루만 봐도 제주는 참 이국적입니다. 바다와 하나가 된 하늘을 배경으로 서 이는 야자수 몇 그루. 멀리 보이는 바다와 상큼한 바람, 못생긴 야자수가 아침부터 살짝 흥분하게 만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보이는 한라산. 이번엔 꼭 한라산을 올라야 겠다는 다짐을 다시 한 번 해봅니다. 굳이 백록담이 아니어도, 한라산 자락을 터덜터덜 밟으며 제주의 산과 바다를 모두 누려보리라 마음을 다져 먹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제주 여행을 함께 했던 사브 컨버터블. 제주니까 탈 수 있는 차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가끔 이런 맛도 있어야지요. 덮개를 열고 시원하게 달리는 건 상상만 해도 마냥 즐거운 일입니다. 솔직히 말하면, 덮개 열고 달릴 일은 별로 없었습니다만! 여튼 그 모습은 상상에 맡길 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반 코스는 숙소에서 가장 가까운 영실 코스로 결정했습니다. 하루 종일 산행을 할 것이 아니어서 가장 가까운 코스를 골랐고요, 올라 가는 도로만으로도 이미 충분한 가을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그냥 시작일 뿐입니다. 마치 불이라도 붙은 듯 온 산이 붉게 물든 건 아니었습니다만, 한라는 이미 자신을 울긋불긋, 화려한 색상으로 치장하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다가 제주는 지금 억새 천지입니다. 산악도로를 달리다가 차를 길에 세워두고 조금만 안쪽으로 들어가면 어디에나 억새가 천지입니다. 억새가 가득 가득 하니, 나중엔 왠만큼 피어 있는 억새에는 감흥도 안 생길 정도니까요. 억새 속으로 숨어버리고 싶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치 가로수가 온통 귤나무인양, 제주도 곳곳에서 예쁜 감귤을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보기만 해도 새큼 달콤한 감귤의 느낌이 아직도 입 안에 신 침을 만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박 4일의 짧은 여정이었지만, 갈 때마다 제주는 동경의 땅 같은 느낌을 줍니다. 제주에서 살라고 하면 일 년도 못 살 거라고 누군가는 말하지만, 언젠가는 제주에서 딱 일 년만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도 하고 맙니다. 그렇게 제주의 가을이 마음 속으로 들어 왔습니다. / FIN

  • Favicon of http://sayin.kr BlogIcon 사용인 2008.11.07 17:2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잘보고 갑니다.
    늘 웃음 가득 행복하세요 ^^*

  • Favicon of http://echoya.com BlogIcon 에코 2008.11.07 18:1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우오와와앙~

    제주도의 가을은 저렇군요^^
    ㅋㅋ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11.07 22:09 신고 수정/삭제

      아직 못 보여드린 것이 더 많아요~ ㅋㅋ

  • Favicon of http://ㅠblog.empas.com/bouquetdor BlogIcon 진주애비 2008.11.07 21:0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마치 한라의 가을이 내 가슴에 들어온 것 같습니다
    4인4색의 개성있는 워크샵후기도 흥미롭네요
    어쩌다 보니
    네분의 글에 모두 댓글 다는 진주애비ㅡ,.ㅡ

    ...멋진 후기왕 선발도 재미있을듯..ㅋㅋㅋ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11.07 22:10 신고 수정/삭제

      제 후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당!!! ^^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8.11.07 23:0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마지막날 나의 뻘짓만 아니었으면 거의 완벽했는데 말야.. ^^
    하여간 지난 여름 거제도 1박 2일 워크숍에 이어.. 제주도 2박 3일 워크숍도 괜찮았어요.. 그죠?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11.08 03:24 신고 수정/삭제

      시간이 지나면, 그런 것도 독특한 기억으로 남는거죠 뭐~ ^^

  • Favicon of http://www.midorisweb.com BlogIcon 미돌 2008.11.07 23:1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짠이아빠네 사진보다 좀 더 감성적인 사진 ^^
    저두 뚜껑열리는 차 함 타보시퍼요 ㅠㅠ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11.08 03:25 신고 수정/삭제

      우리 대빵님 사진에 대하면 제꺼는 사진이라고 할 수도 없죠 뭐... >.< 뚜껑 열리는 차 얘기는 다시 한 번 써 올릴라고요~ ㅋㅋ

  • 말짜 2008.11.09 17:4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여기 올때마다 나도 사진에 한번 도전해봐야겠다..하고 맘을 먹곤 하지만 워낙 게을러서 잘안되네...정말 좋았겠다..가을의 제주..부러버!!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11.09 21:37 신고 수정/삭제

      사진찍기의 제일 좋은 친구는... 부지런함이고, 제일 나쁜 친구는... 게으름이라네. ㅋㅋ 어차피 우리야 작품 사진을 찍지 않는 이상, 열심히 들이 밀다 보면 뭐라도 한 개 건지는 거지 뭐~ ^^ 잘 지낸다니??

  • Favicon of http:// www.wessay.net BlogIcon 비됴왕 2008.11.11 04:4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근데 진짜 궁금하거 있어요? 사브 저 컨버터블에 네분이 함께 타고 다닌거가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11.11 08:55 신고 수정/삭제

      그럼요 뭐 서울에서 부산 가듯이 장거리를 다니는게 아니라서 그런대로 탈만 하던걸요? ㅋㅋ

    • Favicon of http://wessay.tistory.com BlogIcon 위세이 2008.11.11 18:08 신고 수정/삭제

      음.. 누군가 심히 괴로웠겠군요.. 누굴ㄲK..

서울의 단풍 #3 - 송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파트 그늘에 가려 항상 늦게 단풍이 들던 집 앞 나무들
완전히 물든 건 아니지만, 이제 절반 쯤, 꼭대기부터 옷을 갈아 입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잔 밑이 어둡다던가요. 멀리 있는 단풍만 고운 줄 알았는데
마음을 열고 보니, 집 앞 단풍 곱기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단풍이 이제 서서히 절정에 오르려 하는가 봅니다.

'사랑하며 사는 삶'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갓 태어난 구피 13마리  (16) 2007.11.28
다시 쓰는 구인 광고  (151) 2007.11.05
서울의 단풍 #3 - 송파  (5) 2007.10.27
서울의 단풍 #2 - 잠실  (7) 2007.10.26
서울의 단풍 #1 - 올림픽공원  (5) 2007.10.24
돌 위에 핀 꽃  (10) 2007.10.18
  • Favicon of http://blog.empas.com/diabloti BlogIcon 정현아범 2007.10.28 00:2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러게요..
    동네 단풍이나 구경해야지요..
    이거 원 오늘 깔려죽는 줄 알았슈..ㅠㅠ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28 00:37 신고 수정/삭제

      그래도 이럴 때 아니면 언제 산에 한 번 가 보시겄나~ ^^

  • 진주애비 2007.10.28 02:4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서울의 단풍시리즈인데 너무 송파쪽만 보여주시네요
    저 쪽에 다른곳도 보여주세요...ㅋㅋ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28 07:58 신고 수정/삭제

      사는 데가 그래서 어쩔 수 없어요~ ^^ 다른 동네는 다른 분이 올려주길 바라는 거였는데~ ㅋㅋ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10.29 21:0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분당에서 구룡터널나가는 길도 아주 장관이더군요.. ^^

서울의 단풍 #2 - 잠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10월 26일, 잠실, 호텔 롯데월드 앞


간 밤에 내린 비에 벌써 잎이 꽤 떨어졌습니다.
가을 단풍이란, 눈물 나게 화려하면서도
소리 없이 하루 아침에 사라지는
사람 마음 같은 존재인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10월 26일, 잠실, 롯데월드 뒤


지난 저녁, 쓸쓸한 가을비가 내렸지만
다행스럽게도, 이제 막 시작한 단풍은
아직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10월 26일, 잠실, 갤러리아팰리스


마음 같아선 저 단풍
일년 내내 지지 않고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정말 그랬다면
일 년에 한 번, 단풍을 소재로 글 쓸 기회는
아마도 영영 오지 않았겠지요.

서울의 단풍, 이제 점점 더 깊어가는 듯 합니다.

'사랑하며 사는 삶'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쓰는 구인 광고  (151) 2007.11.05
서울의 단풍 #3 - 송파  (5) 2007.10.27
서울의 단풍 #2 - 잠실  (7) 2007.10.26
서울의 단풍 #1 - 올림픽공원  (5) 2007.10.24
돌 위에 핀 꽃  (10) 2007.10.18
추석, 맛있는 음식 그리고 추억  (10) 2007.09.30
  • Favicon of http://www.kimdahee.com BlogIcon 다희 2007.10.26 16:5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런 생각을 해봐요-
    사계절이 없으면 옷값도 적게 들고 감기 걸일 일도 적겠다..
    그런데 사계절이 있기 때문에 사진 찍는 재미도 있고,
    계절에 얽힌 사연도 많아지고- 풍부한 감정 덕에 좋은 글도 많이 보고^-^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26 18:46 신고 수정/삭제

      ^^ 블코 채널 통해서 다희님 블로그 방문했었더랬지요. 그나저나 우리 딸하고 이름이 똑같으시다는 ^^

    • Favicon of http://www.kimdahee.com BlogIcon 다희 2007.10.26 22:52 신고 수정/삭제

      ㅎㅎㅎ와..
      다희란 이름이 은근히 있어요~
      살면서 저도 여러 명의 다희를 만났었는데^-^;

  • 진주애비 2007.10.26 20:1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번 휴일엔 맘 먹고 단풍보러 가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10.27 09:1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와.. 난 또 우리 다희(레이님 따님)가 댓글 단 줄 알았지..^^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28 00:38 신고 수정/삭제

      여기 댓글 달라면 좀 더 커야 돼요~ ㅋㅋㅋ

서울의 단풍 #1 - 올림픽공원

단풍 구경 다녀오셨나요? 저는 지지난 주에 설악산엘 다녀왔습니다만, 때를 못 맞춰서 그런지 설 익은 단풍만 보고 왔더랍니다. 불을 보듯 선연한 붉은 단풍을 기대하고 갔었는데 들다 만 단풍을 보니 영 서운했었지요. 그런데도 방송에서는 설악산 단풍이 절정이네 어쩌네 해서 사람은 정말 많았더랍니다. 아마 이번 주는 설악산 단풍이 더 곱게 들었겠지요.

생각해 보니 굳이 멀리 가지 않더라도 우리 주변에서 단풍을 꽤 볼 수 있겠던걸요. 서울에서도, 우리 사는 주변에서도 노랗고 빨갛게 단풍이 들고 있습니다. 올림픽공원도 예외는 아니더군요. 제가 보기에 이제 한 70% 정도 단풍이 들었을까요. 이번 주, 그리고 다음 주 정도가 올림픽공원에서 최고의 단풍을 볼 수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에 자전거로 출근하면서 살짝 올림픽공원엘 들렀습니다. 나뭇 잎들이 이미 많이 물들었고 은행 잎은 아직 초록을 남기고 있습니다. 회사 일이 정신 없이 바쁜 요즘이지만, 이런 정도로 마음에 여유를 찾고 싶었습니다. 그렇게 제게 있어 서울의 단풍, 서울의 가을이 이제 시작된 듯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여러분이 보신 서울의 단풍, 아니 여러분 주변의 단풍은 어떠신가요? 트랙백 걸어주시면 멀리 가지 않고서도 단풍 구경을 충분히 즐길 수 있을 듯 하다는 그런 소망을 남겨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별 출연. 나를 올림픽공원까지 데려다 준 내 자전거 스트라이다

'사랑하며 사는 삶'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의 단풍 #3 - 송파  (5) 2007.10.27
서울의 단풍 #2 - 잠실  (7) 2007.10.26
서울의 단풍 #1 - 올림픽공원  (5) 2007.10.24
돌 위에 핀 꽃  (10) 2007.10.18
추석, 맛있는 음식 그리고 추억  (10) 2007.09.30
남자들의 로망 - 탈출  (12) 2007.08.25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10.24 17:4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매일 지나다니는 거리의 가로수에도 무관심한 내가 부끄러워지는 순간이군... ^^
    자전거로 달리다보면 탄천의 억새풀(맞나?) 혹은 갈대들이 장관이던데... 거기서 내려서 사진 찍을 여유가 없다니...ㅋㅋ

  • 진주애비 2007.10.24 22:4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전 하늘 한번 제대로 못 보고 시월을 보냈네요..에궁ㅡㅡ;

  • Favicon of http://blog.empas.com/diabloti BlogIcon 정현아범 2007.10.25 10:1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간만에 들렸더니 포스팅이 꽤 되시네요..
    폭풍같은 일주일을 보내고 인제 한숨 좀 돌리고 있습니다..
    주말엔 소요산가서 단풍 좀 보고..
    다음 주엔 담양기행 댕겨올라구요..
    언제나 잠실을 함 가볼까요..ㅡㅡ;
    (사실 오늘이라도 불러만 주시면 낼름 날아갈 준비는 되어있습니다만..ㅋㅋ)

  • 뽀다아빠 2007.10.30 09:0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트랙백 걸고 갑니다.
    단풍 구경 나섰다가 겨울을 만나고온 이야기 전해드리지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