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값 오를 수 있어요, 하지만 이건 아니죠

잠실 롯데월드 지하 2층에 블루스푼이라는 패밀리 레스토랑이 있습니다. 규모가 크진 않지만 음식 맛이 깔끔하고 값도 적당해서 즐겨 갔었지요. 함께 일하는 직원들은 데이트 코스(!)에 넣기도 하더군요. 반응이 괜찮았다 이겁니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분위기가 좀 이상해졌습니다. 일단 음식 양이 줄었습니다. 예전엔 꽤 넉넉하게 잘 먹었다 생각했는데 어느 날부턴가 음식이 왜 이렇지, 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그러다가 오늘 드디어 대박 났습니다. 모처럼 갔더니, 메뉴판이 바뀌었습니다. 순간 싸한 느낌이 옵니다. 메뉴판 바뀌었단 얘기는 음식 값 올랐다는 얘기잖아요. ^^ 하지만 뭐 음식 값 오를 수야 있죠. 해도 바뀌었는데.

메뉴판을 열어 보고는 순간 당황했습니다. 7천원이던 함박스테이크가 무려 8,900원! 여기에 부가세는 별도이니 결국 7천 700원짜리가 9천790원. 자그마치 2천90원이나 오른 겁니다. 20% 이상 오른 거라 순간 이걸 먹어야 하나 나가야 하나 하는 생각까지 들더라고요. 날도 춥고 움직일 만한 데도 없어서 그냥 시켰습니다. 뭐 좀 달라졌겠지 하는 기대감으로요.

더 놀라운 건 음식이 나오고 나서였습니다. 햄버거 스테이크 고기는 예전보다 크기가 줄었고 곁들여 나오는 볶음밥도 줄었습니다. 채소 샐러드 대신 버섯 몇 개와 콘 샐러드 한 줌 올라와 있고요. 가격은 올리고 음식은 줄이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난 거지요. 직원들 모두 나름 충격(ㅋㅋㅋ)에 말을 잃고 조용히 음식을 밀어넣기 시작했습니다. 여기서 끝난 게 아니지요. 후식으로 커피와 아이스크림 중에서 고를 수 있었는데 커피는 없어지고, 스쿱으로 퍼 주는 아이스크림도 속이 비어 있는 상태로 나왔습니다.

물론 그 집도 나름대로 사정이 있겠지요. 임대료가 많이 올랐을 수도 있고, 그 동안 안 올리다가 한꺼번에 올렸을 수도 있겠죠. 그러나 문제는 손님이 그걸 받아들일 수 있느냐 하는 거 아닐까요. 계산을 하면서 너무 올랐다고 했더니 밥 종류가 좀 올랐다고 하길래, 양도 줄었네요 했더니 대답이 없더군요. 물론 알바하는 종업원이었을 테니 설명할 방법도 없었겠지만요. 사실 결론은 간단해요. 받아들인 손님은 계속 갈테고, 못 받아들인 손님은 안 가겠죠. 점심 식사 한 끼에 만원이면 싼 건 아닌데  그 돈 내고 먹을만한 음식은 아닌 듯 합니다.

전 얼마 전 이 집, 꽤 괜찮다고 제 블로그에 추천했습니다만, 안타깝게도 그 추천을 취소해야 하겠네요. 블루스푼, 이젠 뜨내기 손님이나 받아들이려는 그저 비싼 음식점이란 생각 밖에 안 듭니다. 혹시라도 제 블로그에서 그 글을 읽고 블루스푼 방문하실 분들에게 참고하시라는 말씀 드려야 할 듯.

값은 올라도 음식의 질은 그대로 였으면 좋겠는데, 그걸 바라는 건 지나친 욕심인가요. ^^ 비싼 점심 먹고 와서 괜히 허탈합니다. ^^ / FIN

  • Favicon of http://me2day.net/cabb79 BlogIcon 가을희망 2010.02.03 16:1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별 설명없이 그런일이 일어나면 왠지 배신감같은게 들더라구요..
    좋은 음식점하나가 없어지는 순간이군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10.02.03 16:18 신고 수정/삭제

      ^^ 그러게요. 게다가 계산하는 직원이 비록 알바였으니까 그랬겠습니다만 무성의한 대답을 듣다 보니 더 정이 떨어지던걸요. ^^

  • Favicon of http://www.yamyong.com BlogIcon 얌용 2010.02.03 22:1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곧 사라질 식당 리스트에 올려 놓아야겠군요~ ㅎㅎ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10.02.03 22:51 신고 수정/삭제

      ㅎㅎㅎ 그러게요. 그동안 우리 때문에 잘 된건데!(라고 착각하면서라도 산다는 ㅎㅎ)

  • Favicon of http://blog.daum.net/bouquetdor BlogIcon 풍류대장 2010.02.08 00:4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흐음~고놈들.참...

  • 바람나무 2010.03.07 20:4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엊그제 똑같은 일을 겪었는데요... 종로구청에서 인사동 가는 길에 있던 "까스야"라고 하는 일식집입니다. 일식집의 우동은 가쯔오부시 국물로 만드는데, 이건 편의점에서 파는 2,000원짜리보다도 못하더군요. 가쯔오부시는 냄새도 안 나고. 밀가루 냄새에... 가격은 오르고. 양은 줄고. 맛은 훨 덜하고.

    화가 나서 속으로 다시는 안 온다, 라고 되뇌이면서 돈 아까와 다 비우고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