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탈 때 꼭 필요한 네 가지

날씨가 좋아지면 자전거 타기도 한결 좋아지지만, 전혀 예상치 못한 훼방꾼도 있다. 자전거 탈 때 날씨만 좋으면 되는데 훼방꾼이라니? 그냥 말로 생각해서는 도저히 알 수 없다. 자전거를 타 봐야만 그 훼방꾼이 누군지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가장 큰 훼방꾼은 바로 햇볕이다. 요즘 같은 봄날에 얼굴을 드러내고 한 시간만 자전거를 타도 벌써 남들이 얼굴 탔다는 얘기를 한다. 검게 탄 얼굴이야 건강의 상징이기도 하겠지만 그것도 한 두 번이지 그렇게 얼굴을 태우다가는 공사판에서 일하는 사람 못지 않게 된다. 그래서 자전거 타는 사람들 대부분은 외계인 같은 모습에도 불구하고 얼굴을 완전히 가리고 탄다. 특히 여자들은 더하다. 챙이 넓은 모자를 쓰는 것은 물론 코까지 완전히 가리는 마스크를 쓴다.

그런데 그렇게 흉칙한 마스크를 쓰는 데는 더 큰 이유가 있다. 날씨가 좋아지면 사람만 좋아하는 것이 아니다. 무릇 봄이란 만물이 살아 숨쉬기 시작하는 날이라 하지 않던가. 사람은 물론 벌레들도 봄이면 활개치고 돌아다닌다. 특히 분당에서 성남을 지나 서울까지 흐르는 탄천 주변처럼 습지가 많은 곳은 그야 말로 벌레들의 천국이다. 이렇게 벌레들이 떼를 지어 날아다니는 길을 자전거로 달린다고 상상해 보라. 부딪히는 것도 끔찍한데 그 중 일부는 코로, 입으로 사정 없이 들어온다. 심지어 눈에 들어가기도 한다.

자전거도 나름대로 속도가 있는 탈 것인데, 한참 달리는 중에 이런 벌레와 부딪힌다면 당황하게 되고 잘못하면 사고로까지 이어진다. 따라서 벌레를 막는 고글과 마스크는 반드시 필요한 안전 장비. 자전거 타는 사람들이 극성스럽게도 흉칙하게 막는다고 뭐라 할 것이 못 된다. 다 이유가 있기 때문에 쓰고 다니는 것이다.

헬멧도 마찬가지다. 원래 헬멧은 머리를 보호하는 장비지만 햇볕을 가리는 역할도 한다. 햇볕이야 모자로 가리면 된다고 생각하겠지만, 그리고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 타면서 모자를 쓰고 타지만 모자는 까닥하면 바람에 쉽게 날아가 버린다. 꽤 단단히 눌러 썼다고 해도 강한 바람 한 번이면 벗겨지기엔 충분하다. 그런 까닭에 턱 끈을 조이는 헬멧이 필요한 것이다. 헬멧은 넘어졌을 때나 자전거를 타는 도중에 머리를 보호하기도 하지만 선바이저가 있어 햇볕을 가려 주는 꼭 필요한 안전 장비다.

마지막으로 자전거 타는 사람들이 꼭 갖춰야 할 장비는 바로 장갑이다. 사실 다른 것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 해도 장갑은 반드시 껴야 한다. 자전거를 타다 넘어지면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손을 짚는다. 손이 먼저 바닥을 짚으면서 몸을 보호하는 것이다. 아스팔트나 콘크리트가 아닌 흙 위에 넘어진다고 해도 손바닥은 그런 것들을 이겨낼 만큼 두껍지 못하다. 바닥에 넘어져서 까진 손바닥은 상상만 해도 끔찍하지 않은가. 어쨌거나 장갑은 자전거 타는 사람들에게는 반드시 필요한, 꼭 껴야 할 필수 장비다. / FIN

Copyright 2006-2007 RayTopia.net. All Rights Reserved.
RayTopia에 있는 모든 글과 사진은 RayTopia의 소중한 재산이므로
상의 없이 무단으로 복제하실 수 없습니다.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04.26 22:4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따.. 사진 자료도 좀 부탁합니다.. ^^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4.26 22:54 신고 수정/삭제

      이쁜 헬멧 다시 사면요~ ㅋㅋ 버프도 다시 사얄 듯.. 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