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남자의 ‘면 사랑’ 이야기 : 면 릴레이

두 남자의 면 사랑 이야기 - 면 릴레이

면을 너무 좋아한 두 남자가 점심, 저녁 식사를 면으로 하겠다고 나선
재미있는 이야기, 면 릴레이.

그 첫번째 릴레이가 시작됩니다.

같은 일을 하는 사람들끼리 취향과 식성이 비슷하다는 건 큰 복입니다. 그나마 사람도 많지 않은데 식성이라도 다르면 참 골치 아픈 일이겠지요. 하긴, 성격이나 취향 같은 게 비슷하지 않다면 어찌 서로 같이 일하겠습니까. 성격이나 취향이 비슷하다 보니 식성도 비슷하고 – 아니면 저를 위해 맞춰 주는 지도 모르겠구요 ^^ - 그래서 같이 일하기가 한결 편합니다.

지난 주에 같이 일하는 분(블로그 뒤져 보시면 누군지 다 아실 듯 ^^)과 점심을 먹다가, 문득 면에 대한 얘기가 나왔습니다. 예전에 우리가 열 한 끼를 연속으로 같이 먹었던 적이 있었다는 둥, 뭐 그런 얘기를 하다가 이번에는 면으로만 식사를 해 보면 어떨까? 하는 반쯤 장난기 섞인 얘기가 나온 것이지요. 문제는 저희가 미치도록(!) 면을 좋아한다는 점이었습니다. 장난처럼 나온 얘기인데 '재밌겠다'로 이어지면서 '그래 한 번 해보지 뭐'가 되어 버렸습니다. 그래도 주말이 끼면 릴레이가 안되니까 주말을 보내고 와서 월요일부터 시작하자, 이렇게 애기가 되었고 오늘이 벌써 월요일이 되었습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그냥 면으로만 식사를 하면 됩니다. 사실 우리가 주변에서 찾아 봐도 다양한 면 종류를 찾을 수 있습니다. 냉면, 칼국수, 스파게티, 짜장면, 짬뽕, 쌀국수, 볶음국수, 비빔국수, 잔치국수 등등이 있고 각 면마다 수많은 종류가 있습니다. 냉면에만도 물냉면, 비빔냉면, 회냉면, 열무냉면 등등이 있지 않습니까.

일단 매일 다른 면을 먹겠다는 게 기본 원칙입니다. 같은 집에서 똑 같은 면을 두 번 먹지는 않을 겁니다. 대신 다른 집에서 먹는 건 인정할랍니다. 예를 들어 A라는 집에서 먹은 냉면과 B라는 집에서 먹은 냉면은 다르다는 겁니다. 물론 대충 대충 만드는 집이 아니라 나름대로 먹을만 하다고 평가되는 집만 찾겠습니다. 별반 다를 것이 없는 동네 중국집에서 돌아가면서 먹은 짜장면은 치지 않겠다 뭐 이런 뜻입니다.

몇 가지 예외 원칙도 세웠습니다. 우리가 면 릴레이를 하는 것은 면을 즐기기 위해서지 몸을 해치기 위해서는 아닙니다. 즐기는 게 중요하지 얽매이는 게 목표는 아니라는 겁니다. 그래서 아침 식사는 예외로 했습니다. 가능하다면 아침에도 면을 먹으려 하겠지만, 아침 식사란 가족과 함께 하는 경우가 많을 테고 가족에게까지 면을 강요(!)할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아침이란 가끔은 거르기도 하기 때문에 릴레이를 고집하기도 힘듭니다.

점심과 저녁을 면으로 식사를 하되, 역시 면 하나 만을 고집하지는 않습니다. 면을 주 요리로 먹되 상황에 따라서 다른 음식도 먹을 수 있다는 얘깁니다. 외부 손님과 식사를 같이 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 저희로서는 저희가 면 릴레이를 한다고 손님까지 면을 먹게 할 수는 없으니 적당히 섞을 필요가 있습니다.

이렇게 보면 이리 빼고 저리 빼고 이게 뭔 면 릴레이냐 하실 수도 있겠지만 어쨌든 주 요리는 면이 될 것입니다. 만일 주 요리가 면이 아니라면 면 릴레이는 거기서 끝나는 거겠지요. 하여튼 두 남자가 인생을 즐기는 재미있는 이벤트가 아닐까 싶습니다.

면 릴레이 #1 : 바지락칼국수
날짜 : 5월 21일 점심 식사
장소 : 송파 석촌역 인근 황도 바지락 칼국수 [위치 보기] [기사 보기]

그래서 오늘 처음 시작은 바로 '바지락 칼국수'입니다. 저희가 블로그에서 이미 소개한 집인데, 송파 석촌역 근처에 있는 바지락 칼국수 집이지요. 탱탱한 면발에 넉넉한 바지락, 그리고 시원한 국물이 이 집의 장점입니다. 다른 데서는 잘 안주는 매운 고추 양념이 있어 더 좋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에 보이는 건 2인분입니다. 혼자 다 먹은 건 아니구요, 솔직히 말씀드리면 이거로는 살짝 부족해서 물만두 추가해 먹었습니다. 이런 것들이 예외 조항이라는 말씀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든 일단 면 릴레이를 걸었으니 일단 이번 주 일주일이 목표입니다. 두 남자가 같이 먹을 때도 있고 따로 먹을 때도 있을 테니, 그건 두 남자의 블로그에서 따로 쓰여지겠지요. 일주일을 어떤 면으로 하게 될지, 저희도 살짝 기대가 됩니다. / F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