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천사들의 제국, 내게도 수호천사가 있을까

사람은 죽으면 6단계의 과정을 거쳐 세 명의 천사 앞에서 마지막 심사를 받는다. 사는 동안 세상에서 선을 베풀어 600점을 얻으면 천사가 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고, 600점이 안되면 다시 사람이나 동물, 식물 등으로 환생해 점수를 채워야 한다. 점수를 채울 때까지 사람은 몇 번의 생을 계속해서 살아야 한다. 게다가 새로운 생을 선택할 수 있다. 문제는, 이전 생의 평가 결과에 따라서 선택할 새로운 생의 범위가 결정된다는 것. 과거의 생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고, 과거의 생과 연결되는 또 다른 삶을 살아야만 하는 것이다. 600점을 채울 때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천사들의 제국’은 타나토노트의 속편이다. 타나토노트에서는 사람들이 죽음 뒤의 세계를 탐험하는 이야기였다면, 이번엔 죽음 뒤의 세계에서 사람의 세계를 관리하는 천사의 이야기다. 타나토노트의 주인공 미카엘 팽송이 여기서도 주인공을 맡았다. 감히 인간이 사후세계를 어지럽혔다는 이유로 신들의 분노를 사 죽게 된 미카엘 팽송이 이번엔 천사가 되어 사람들을 관리하게 된다는 뭐 그런 얘기다.

누차 강조하지만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소설은 몹시 황당하면서도 아 그럴 수 있겠다 싶은데 매력이 있다. 이것은 그가 이야기를 풀어내는 방식이 단순한 상상에 따른 것이 아니라 풍부한 과학적, 철학적 지식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하긴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뇌에 대한 지식은 이미 정평이 나 있는 데다가 각종 신화의 내용을 분석하고 그 사이의 연관 관계를 만들어낸 그의 창작력은 감탄을 금할 길이 없다.

미카엘 팽송은 원래 600점을 채우지 못해 다시 인간으로 환생해야 하나, 미카엘의 수호 천사인 에밀 졸라의 강력한 말빨에 힘입어 천사가 되는 특권을 누리게 된다. 그는 자신의 가이드 천사로 에드몽 웰즈를 만나게 되고, 그가 괸리해야 할 세 명의 사람을 배정 받는다. 그 세 명의 출생에서부터 성장, 살아가는 과정에 끊임없이 개입하고 그들이 600점을 채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미카엘의 미션. 그들 중 누군가가 600점을 채우면 미카엘에게도 뭔가 보상이 생긴다니, 구미 당기는 미션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이 미션으로만 끝나면 좀 심심한 법. 여기에 다시 천사로 환생한 라울을 만난 팽송은 천사 세계의 마지막 장벽인 제7장벽 이후에 관심을 갖게 되고 금지된 영역을 찾아 탐험을 나서는 한편, 자신이 관리해야 할 세 명의 사람들을 관리하는데 열정을 기울인다. 그러나 사람에게는 자유 의지가 있어 천사가 그에게 무언가를 가르친다는 것도 그리 쉽지는 않은 일. 게다가 라울의 끊임 없는 유혹으로 그는 결국 천사들의 세계 저 너머를 탐험하는데 참여하게 된다.

결국, 미카엘은 그 너머에 있는 뭔가를 발견하게 되지만 세 명 중 한 명의 죽음을 방치하게 되고 그 사람의 영혼과 맞부딪혀 싸우기까지 해야 하는 상황에 처한다. 미카엘은 과연 호기심과 미션을 다 만족시키면서 또 다른 상급의 세계로 나아갈 수 있을까. 뭐, 결론부터 말하면 상급으로 넘어간다. 그리고 그 상급 세계의 이야기가 다음 편 소설인 ‘신'에서 펼쳐지는 것이다.

짜임새 있는 내용과 기발한 상상력 때문에 이 책 역시 손에서 놓기 힘들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신들의 이름이 등장하고, 또 다른 역사적 인물들이 사후 세계에서 특별한 미션을 받아 수행하고 있다는 소재들도 흥미를 더하는 부분이다. 거기에 비록 천사의 관리를 받고 있지만 자유 의지에 따라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이 변해가는 과정도 꽤 재미있다.

신 때문에 타나토노트와 천사들의 제국을 읽긴 했는데, 오랫만에 손에서 책을 놓지 않고 읽어낸 소설들을 찾았다는 생각에 꽤 흐뭇하다. 그런데다가 처음엔 좀 데면데면했던 신을 이제 다시 읽을 생각을 하니 은근한 기대감도 쌓인다. 오직 바라는 건, 신의 후속편들이 빨리 나와주기를! / FIN

2008/12/26 - [미디어 다시 보기] - [책] 신 - 나도 언젠가는 신이 될 수 있을까
2009/01/06 - [미디어 다시 보기] - [책] 타나토노트, 죽음 뒤엔 어떤 세계가 있을까?


  • Favicon of http://www.rabbicat.com BlogIcon 토양이 2009.01.07 14:1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읽어보고 싶은 마음이 마구 드는데요? 0_0;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1.07 17:45 신고 수정/삭제

      딴 사람은 몰라도 토양이님은 좋아할 듯! ^^

  • Favicon of http://blog.daum.net/bouquetdor BlogIcon 진주애비 2009.01.09 13:4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올핸 맘 먹고
    소설을 좀 읽어야겠다는 마음으로
    새해첫날 서점에 들렀습죠 이것저것 골라 계산했는데 가격이 끝내줬어요..ㅋㅋ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1.09 13:52 신고 수정/삭제

      ㅎㅎ 술 한 번 찐하게 마셨다 생각하시죠 머~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