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맛집] 백합 조개가 끝내주는 너와집 백합 샤브샤브

깔끔하고 단백한 요리 하나만 꼽으라고 하면 난 무조건 샤브샤브다. 끓는 육수에 해산물이나 고기, 채소 등등을 살짝 빠뜨려 익혀 먹는 샤브샤브야 말로 깔끔 담백의 대명사일게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샤브샤브 국물에 말아먹는 국수와 죽... 어떤 샤브샤브에 해 먹어도 그 맛은 일품이다.

경기도 광주시에 있는 너와집 백합 샤브샤브. 백합은 꽃이 아니라 조개의 한 종류다. 이 집의 샤브샤브는 백합 조개로 시원한 조개탕을 끓이고 그 국물에 고기나 버섯, 청경채 등이 채소를 넣어 먹는 집이다. 기본적으로 샤브샤브 육수가 백합 조개탕이라는 것이 큰 특징. 다 알다시피 조개탕이란 얼마나 깔끔, 시원한 먹거리인가, 그 국물에 샤브샤브를 해 먹는다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는 사람의 소개로 찾아간 이 집. 테이블에 앉아 기다리는데 김치부터 예사롭지 않다. 잘 익었을 것 같은 넉넉한 크기의 깍두기를 한 입 물었는데 아삭하고 새큼한 깍두기 특유의 맛이 입 안 가득 들이찬다. 어, 이거 맛있네?

잠시 기다리면 둥그런 샤브샤브 냄비에 백합이 한 가득 담겨 나온다. 이미 주방에서 충분히 끓여 나왔기 때문에 나오자 마자 손님 개인 그릇에 덜어 준다. 쫄깃한 백합 조개, 그리고 이루 표현할 수 없는 국물의 시원함이란. 차를 타고 가야만 하는 곳에 있어서 술 한 잔 곁들이지 못하는 것이 정말 큰 아쉬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합 조개를 다 먹고 나면 고기를 넣어 준다. 그런데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난 고기를 넣으면 백합 조개의 시원한 국물이 왠지 오염(!)되는 것 같은 그런 느낌이 들었다. 조개탕의 시원한 국물이 고기가 들어가면서 왠지 좀 끈적(!)해진다는 느낌을 받은 것이다. 그래서 지난 번에 갔을 때 고기를 빼고 먹을 수 있느냐고 했더니, 주문할 때 고기를 빼 달라고 하면 고기를 빼고 대신 백합을 조금 더 늘려 준단다. 오케이. 그래서 이번에는 고기를 빼고 먹었다. 개운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합 조개를 다 먹고 나면 다음은 고기와 채소 코스다. 그런데 난 고기를 뺐으므로 바로 각종 버섯과 청경채, 배추 등 투입. 버섯의 향긋함이 예사롭지 않다. 진한 버섯 향이 올라오는 것을 느끼면서 데친 채소를 먹는 것이야 말로 담백함을 느끼는 최고의 방법일 듯. 여기까지만 먹어도 이미 든든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아직 코스는 남았다. 무엇보다도 즐기는 칼국수 차례. 직접 면을 밀어 만든 면이 정말 쫄깃하다. 입에서 씹히는 맛을 느끼다 보면, 아, 날마다 이런 칼국수만 먹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욕심이 생기기도. 조개도 좋고, 채소도 좋지만 조개탕에 채소 우러난 국물에 삶아먹는 칼국수도 일품이다. 그리고 현재 면릴레이 시즌2를 벌이고 있는 나로서는 국수가 메인이었다고 크게 외친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 샤브샤브는 칼국수가 끝이지만, 이 집은 한 코스 더, 죽이 남았다. 죽. 흰 밥에 채소 조금 썰어 넣고 달걀 하나 풀어 끓일거라는 예상은 처음 온 날 깨져버렸다. 흑미에 율무, 잘게 썬 당근 등이 들어 있는 죽 재료 자체도 예사롭지 않다. 국물을 적당히 덜어 내고 - 사실 소주가 있었다면 이 국물 정도는 하나도 남김 없이 다 먹었을 것인데 - 시원한 국물에 끓여낸 죽은 부드럽게 씹히며 배부른 속을 살짝 달래준다. 보통 음식이란 처음 먹으면서 감탄하고 지나면서 거기에 익숙해지는 법인데, 이 집 샤브샤브는 조개탕부터 시작해서 버섯에 감탄하고 칼국수의 쫄깃함에 즐거워하고, 특별한 죽에 환호를 지르는, 아주 보기 드문 음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로 가야 해서 위치를 찾기는 좀 애매하고 그래서 저녁에는 외려 좀 한가하지만 낮에는 근처 기업체에서 손님 접대로 오는 사람들이 많아 바쁜 시간에 갈 때는 예약이 거의 필수란다. 이건 식당 주인에게서 들은 얘기가 아니라, 그 집을 소개해준 사람에게 들은 얘기니 과장되거나 틀린 말이 아닐 게다. 사실 성남과 분당으로 넘어가는 무슨 고개를 넘어가면 있는 집인데 위치는 말로 잘 설명 못하겠다. 대신, 이 집을 먼저 소개한 짠이아빠님의 글을 링크하는데 이 글에 주소와 전화 번호가 나와 있으니 이를 참조하면 될 듯.

너와집 백합 샤브샤브 _ 광주 맛집


내 블로그에서 평가 받은 몇 안되는 집 중에서도 별 다섯 개 만점 중에 네개 반을 준 집은 단 하나 밖에 없는데, 너와집 샤브샤브는 네개 반을 주어도 아깝지 않은 집이다. 왜 다섯 개를 안 주냐고 한다면, 이렇게 말하고 싶다. 차로 가야만 해서 소주를 즐길 수 없는 것이 탈이라고. 대리를 부르면 되지만,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경우가 되어서 그렇게까지 하고 싶지는 않았다.

백합 샤브샤브 1인분에 1만 4천원.백합이나 조개, 채소 등등을 추가로 주문할 수 있다. 남자 세 명이 간다면 샤브 3인분에 백합 하나 정도 추가하는 게 좋을 듯. 아니 남자 3명 보다는, 남 만큼 먹는 세 명이라고 해야 겠다. 멀어서 자주는 못 가도 분기에 한 번 쯤은 빼놓지 않고 가고픈 집이다. / FIN



  • Favicon of http://www.rabbicat.kr BlogIcon 토양이 2008.01.04 17:4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럴수가..너무 맛있겠다 ㅠㅠ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8.01.04 20:1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드뎌.. 확인하러 또 가셨군.. ^^

  • Favicon of http://blog.empas.com/bouquetdor BlogIcon 진주애비 2008.01.04 20:1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깍두기컷이 너무너무 멋져요...
    면릴레이 시즌2 오픈을 축하합니다
    이번에도 콩국수는 볼수 없나요..ㅋ~

  • Favicon of http://www.zzokpa.com BlogIcon 쪽파 2008.01.05 00:1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야밤에 무심코 봤다가 .... 지금 라면끓이러 갑니다. ^^

  • Favicon of http://toilet.tistory.com BlogIcon 이동식해우소 2008.01.05 14:1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하악 맛잇겠네요
    요즘 태안반도때문에 조개값 싸던데 조개탕이나 조개구이 미친듯이 먹고 싶어지는 포스팅
    하악

  • 페탈이 2008.03.24 23:0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하악. 맛있겠어요. 백합 그릇 국물 흘렀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