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공정한 초고속인터넷 약관은 폐지되어야 한다

집에서 사용하는 초고속 인터넷에 문제가 생겼습니다. 인터넷에 접속이 안되는 거죠. 컴퓨터를 껐다 켜보고, 공유기도 재부팅 해보고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다가 안되면 그제서야 전화를 겁니다. 상담원 대부분은 “저희 쪽 장비는 이상 없으므로 기사를 보내드리겠습니다” 라고 말합니다. 제가 출근하고 다음 날 기사가 와서는 기술적인 부분은 잘 모르는 아내에게 기사는 이렇게 말하고 갑니다.  “공유기에 이렇게 많이 연결해서 쓰시니까 안되는 거죠. 이건 불법이에요” 아내는 무슨 큰 죄를 저지른 듯 미안해 합니다. 공유기 때문에 어쩌고 저쩌고 핑계를 대지만 밖에서 뭘 만지고 오니 인터넷은 잘 됩니다.

회사에서 쓰는 초고속 인터넷. 뭔가 에러가 생기면 겁부터 납니다. 인터넷 안된다고 전화하면 공유기 쓰냐고부터 물어봅니다. 무슨 큰 죄를 지은 것처럼 쓴다고 합니다. 대부분 공유기 문제니까 어쩌구 저쩌구 합니다. 그렇게 해봐도 안되는데요, 라면 기사를 보낸답니다. 기사 오면 좋은 소리 들을 리 없어 괜스레 마음이 쓰입니다. 다행스럽게도 기사가 오기 전에 관리실 전기팀이 통신 장비를 만져 에러를 해결해 줍니다.

누구나 한 번 쯤 경험해 본 일일 겁니다. 공유기 쓰세요? 그거 불법이에요. 이런 얘기도 한 두번쯤 들으셨을 겁니다. 초고속 인터넷 쓰다가 안되서 전화하거나 기사가 나오면 대부분 하는 얘기지요. 실제로 통신사들은 저마다 약관에 한 대 혹은 두 대 정도만 연결해 쓰라고 해놓고는 그 이상 쓰는 경우엔 위법이니, 불법이니 해가면서 추가로 돈을 내라고 합니다. 경고문이 적힌 메시지를 화면에 띄워 내용을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 겁을 주기 일쑤입니다. 정말 내가 무슨 큰 잘못을 했나 보다, 그런 생각까지도 들게 만듭니다.

그런데 조금만 생각하면 참 이상합니다. 우리가 통신사의 광랜 상품을 구매할 때는 컴퓨터 1대당 쓰겠다고 구매한 것이 아니라 100메가짜리 통신 상품을 산 겁니다. 100메가 안에서 내가 이렇게 쓰거나 저렇게 쓰거나 그건 통신사가 상관할 문제가 아닙니다. 어차피 소비자는 100메가 안에서 나눠 쓰는 거지, 이것 저것 장비를 마음대로 쓴다고 해서 100메가를 넘어가는 건 아니거든요. 통신사에서는 한 사람이 많이 쓰면 다른 사람에게 피해가 간다고 하는데, 한 사람이 아무리 많이 쓴다고 해도 100메가를 넘게 쓸 수 있습니까? 게다가 솔직히 말해서 100메가도 다 제대로 주는 것도 아니잖습니까.

굳이 비교를 하자면 이런 겁니다. 사과 100개를 사서 내가 혼자 먹든, 가족들과 나눠 먹든, 이웃에게 나눠 주든, 버리든, 그건 사과를 산 내 마음입니다. 사과를 파는 사람들이 상관할 문제가 아니라는 겁니다. 초고속 인터넷 약관은, 사과 100개를 팔긴 하겠는데, 너 혼자 다 먹어야 돼. (니가 여럿이서 사과 100개 나눠 먹으면 그 사람들이 사과를 안 사거든). 아마 속 마음은 이런 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더 웃긴 건, 초고속 인터넷들이 제공하는 IPTV를 설치할 때입니다. IPTV를 설치하면 이름이야 제각각이지만 결국 공유기를 하나 가져다 줍니다. 공유기에는 PC로 연결하는 포트, IPTV로 연결하는 포트 외에도 여유 포트가 더 있습니다. 이건 뭡니까? 여기다가 연결해 써도 불법이니 위법이니 할건가요?

소비자는 100메가짜리 상품을 산 겁니다. 통신사도 그렇게 팔았고요. 100메가 안에서 소비자가 몇 대를 쓰건, 그건 소비자가 알아서 할 문제입니다. 내가 100메가 짜리 팔긴 했지만 그건 너 혼자서 쓰라는 거야, 이렇게 말할 수는 없다는 거죠. 이렇게 말할 수 있다는 건, 초고속 통신사들이 힘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소비자에게 불리한 불공정 약관이 되어버린 겁니다.

초고속 인터넷에 연결하는 단말기 횟수를 제한하는 것은 우리나라 정보통신 문화 발전에도 걸림돌이 됩니다. 요즘 나오는 많은 가전 제품들이 인터넷 접속 기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TV를 인터넷에 연결하면 다양한 데이터 방송 기능을 실행할 수 있고, 게임기를 연결하면 네트워크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각종 펌웨어를 편리하게 업데이트할 수 있습니다. 조만간 더 많은 기기들이 유선으로 혹은 무선으로 인터넷에 연결될 겁니다. 그런데 이런 기기를 연결할 때마다 돈을 내라고요? 대한민국 정보통신 생활 문화 수준을 거꾸로 늦추는 꼴이 됩니다.

게다가 요즘 KT에선 공유기에도 무슨 인증을 걸겠다고 하는데, 왜 남의 재산에 대해 이래라 저래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여러분들 거나 걸고 싶으면 걸고 그냥 쓰는 분들은 쓰게 하세요. 보안이 문제가 있다면 보안에 대한 교육을 하는 거고, 해커가 침입을 한다면 그건 통신회사에서 막아야지 소비자가 그것까지 막아야 할 의무는 없지 않습니까. 마치 칼 팔아 놓고, 그 칼이 사람을 다치게하는데 쓸 수 있으니 등록해라, 뭐 이런 거하고 비슷한 거 아닙니까.

불공정 약관은 폐지되어야 합니다. 소비자는 자신이 신청한 대역폭 내에서 자유롭게 장비를 연결해 쓸 수 있는 권리가 있습니다. 추가 장비 연결대수 제한이나 공유기 인증이니 하는 것들은 결국 통신회사만의 사익을 추구하기 위해 소비자를 괴롭히는 것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렇게 안 남으면 차라리 보조금을 주지 마세요. 초고속 인터넷 가입한 사람들에게 몇 십만원씩 주고, 위약금도 물어주고, 선물도 주고 그러면서 굳이 남의 통신망 쓰는 사람들 데려가는데 혈안이 되어 있으면서, 뭔 말씀들이 그리 많으십니까. ㅉㅉ 안 그래도 같은 회사 초고속 인터넷 오래 쓰면 바보되는 세상인데. 쩝.

  • Favicon of http://blog.daum.net/bouquetdor BlogIcon 풍류대장 2009.10.16 21:5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거꾸로 가는게 한 두가지가 아닌 세상입니다.
    몇몇 기업에서 핵심사업은 제다 틀어지고 있으니
    소비자의 선택권은 있으나마나고, 권리는 뭐 있는둥 마는둥...ㅡ,,ㅡ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10.16 23:09 신고 수정/삭제

      진짜 요즘 들어 그런 생각이 많이 듭니다 ^^

      10월이 가기 전엔 김치삼겹이든 조개찜이든
      함 달리셔야 할 거인데! ^^

    • Favicon of http://no1salaryman.tistory.com BlogIcon 정현아범 2009.10.17 22:11 신고 수정/삭제

      공감이요..
      달리는 것도 공감..(ㅡㅡ)v

  • Favicon of http://trendwatcher.tistory.com BlogIcon 트렌드와처 2009.10.18 09:4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정말 공감합니다. 저도 인터넷 계약 해지 때문에 LG파워콤에 어이없는 일 당하고 나서, 얼마나 많은 소비자들이 이런 일을 당할까 싶더군요. 정말 통신사로 인한 피해가 많은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