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에게 주고픈, 상실에 대처하는 법

아빠가 딸에게 가르쳐야 할 인생을 즐겁게 사는 방법 7
상실대처하는 법

지난 성탄절 선물로 딸 아이에게 아이팟 터치를 선물했었습니다. 초등학교 6학년 아이에겐 좀 과하다 싶기는 했었고 아내는 기도 안 찬다는 반응이었습니다만, 아빠는 아빠 대로 계산이 있었습니다. 유난히 휴대폰이나 닌텐도 같은 디지털 기기를 좋아하는 딸 아이였기에 아이팟 터치를 잘 쓸 거라 생각했고 마침 아빠가 아이폰을 장만했으니 둘이서 쿵짝 쿵짝 할 일이 많을 거라고 기대했기 때문입니다. 아이팟 터치를 주문하고 실리콘 케이스도 사고, 벨킨 듀얼 충전기까지 주문하면서 사실 아빠가 더 신이 났는 지도 모릅니다.

아빠의 예상은 적중했습니다. 아이팟 터치를 손에 잡은 그 날부터 딸 아이는 아빠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빨리 아이팟 터치에 익숙해졌습니다. 맥용 아이튠즈에서 음악 파일을 넣는 방법, 앱 스토어에서 무료 앱을 다운 받는 방법을 금새 익혔고 와이파이가 뭘 말하는 건지도 금새 깨우쳤습니다.

아빠의 아이폰과 무료로 문자를 주고 받을 수 있는 앱을 깔아주고, 와이파이 잡는 법을 가르쳤습니다. 딸 아이가 자주 가는 학원과 할머니 집에도 myLG070이 설치되어 있으므로 “아빠에게 문자할 땐 이걸 쓰면 돼, 돈도 안 들어” 라고 가르쳤습니다. 이 녀석, 하루에 한 두번은 아빠에게 문자를 하고 그 때마다 대여섯 통은 쓰니까 무료 메신저가 꽤 쓸모가 있었죠.

게임도 몇 개 받았습니다만 이런 저런 앱도 꽤 받았습니다. 몇 개는 아빠가 사주기도 했고요. 특히 영어 교육용 앱 몇 개를 받아서 아빠와 낱말 풀기를 하며 놀았더니 엄마도 싫은 내색을 더는 못했습니다. 플래시 앱을 받아 자기가 배울 단어를 직접 쳐 넣어 단어장을 만들기도 했고, 하여튼 딸 아이는 아이팟 터치로 새로운 디지털 라이프를 누리기 시작했지요. 잠잘 때 까지도 손에 쥐고 잘 정도였습니다.

삼 일 뒤, 퇴근 시간을 살짝 넘긴 시간, 아이팟터치의 무료 메신저로 딸 아이가 쪽지를 보냅니다. 이제 집에서 공부를 다 했고 근처에 있는 할머니네로 저녁을 먹으러 간다고 신이 나 있었습니다. 저녁 잘 먹으라고 인사를 하고 메신저를 닫았는데 십 분도 안되어 전화가 왔습니다. 이 녀석이 뭐라고 말을 하는데, 도대체 알아들을 수가 없었습니다. 응, 왜 그래?? 다그쳐 묻는 저에게, 딸 아이는 제대로 말을 못하며 울기만 합니다.

“아빠, 없어졌어, 터치가...”

주머니에 넣고 가던 아이팟 터치가 빠졌나 봅니다. 뭔가 이상해서 돌아봤는데 주머니에서 빠진 터치가 어디로 갔는지 못 찾겠다는군요. 아이가 너무 울고, 저도 좀 당황해서 아빠가 가겠다고 했습니다. 날이 추우니, 더 찾지 말고 들어가렴. 그렇게 말하고는 택시를 타고 집에 갔습니다.

이 녀석 아빠를 보자마나, 서럽게 웁니다. 이렇게 서럽게 우는 걸 본 적이 없었는데 자기 스스로도 아빠에게 미안했던 모양입니다.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하면서 흐느껴 우는 아이를 달래고 아빠랑 한 번 더 찾아보자고, 어두운 밤 길을 플래시를 비쳐 가며 다시 찾아볼 뿐이었습니다. 경비실에 들러 혹시 주운 사람 있으면 좀 알려달라 하고, 관리실에 방송 좀 부탁해 보고. 아빠가 할 수 있는 게 별로 없더군요. 혹시라도 터치가 인터넷에 연결이 되었을까봐 메시지를 보내봤습니다만 돌아오는 건 아무 것도 없었습니다.

그 뒤로 얼마 동안 딸 아이는 잃어버린 터치 때문에 잠도 제대로 못 잤습니다. 어찌 있나 궁금해서 낮에도 전화 하면 아빠, 터치 찾았어? 라고 물어봅니다. 아이가 걱정되어 조금 일찍 들어가면, 아빠, 터치 연락 없었어, 라고 묻습니다. 못 찾으니까 포기하자고 말을 해도, 아이는 쉽게 받아들이지 못했습니다. 아이가 계속 힘들어하니 도저히 안되겠더군요. 동전을 모아둔 저금통을 가져다 주고 말했습니다.

“아빠가 모은 저금통인데 이번에 아빠는 딱 이만큼만 도와줄거야. 나머지는 네가 심부름을 하든 뭘 하든 용돈을 벌어서 채워. 그 돈으로 다시 아이팟 터치 사렴. 대신 설날 세배돈은 포함시키면 안돼. 네가 힘들게 번 돈만 해당되는 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인 잃은 아이팟 터치 케이스가 더 쓸쓸해 보입니다. 이젠 이 녀석도 버려야겠지요.


새로 살 희망이 보였는지 딸 아이는 그 때부터 돈 벌기에 열심입니다. 구두도 닦고 설겆이도 하고, 청소도 합니다. 덕분에 주말 저녁 아빠가 할 일이 하나 줄었습니다. 아빠는 놀고 딸은 청소합니다(이 무슨!) 딸 아이는 그렇게 벌어 올해 생일 쯤에 터치를 사고 싶어하는 눈치지만 제가 보기엔 올해는 못 삽니다. 아마 내년 생일 쯤엔 살 수 있을지도 모르겠지요.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 물건 하나 잃어버리고도 저렇게 힘들어 하는데 이 녀석이 커서 더 큰 물건을 잃거나 사람을, 혹은 사랑을 잃게 되면 그 상실감을 어떻게 대처하라고 가르쳐야 할까, 지금보다 더 많이 힘들고 아파할 텐데 아빠는 그 옆에서 무얼 해 줄 수 있을까.

아무리 생각해도 뭘 해야 할지 떠오르지 않습니다. 그저 아픈 기억을 빨리 잊게 하고 또 다른 희망으로 손을 내밀게 하는 것. 아빠가 해 줄 수 있는 건 그게 전부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앞으로도 몇 번의 상실을 더 겪을 아이를 위해 아빠도 상실에 대처하는 법을 좀 배워야 하겠습니다.

그나저나 6개월 할부로 산 아이팟 터치의 첫 달 요금이 이제 나왔습니다. 상실에 대처하는 법, 아빠는 더 빨리 배워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빠의 상실은 이제부터 시작이니까요. ^^ / FIN

PS1> 원래 그렇게 큰 물건을 잃었으니 혼나야 하는데, 너무 서럽게 우는 바람에 혼나는 걸 피했습니다(이 녀석 이게 작전이었는지도!).

PS2> 그런데 결국 다른 물건 잃어버릴 뻔 하다가 아빠한테 혼나고 말았습니다. 물건을 소중하게 여기는 모습을 보여줄 때까지 아빠의 아이폰엔 손도 못대는 것이 벌입니다.

  • 롱롱 2010.01.25 18:2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ㅎㅎ 저희 아버지도 아이폰 쓰시고계시는데..
    몇일전에 그걸로 피아노 치다가 확대기능을 적용시켜버려서;;
    나중엔 제가 더블클릭해서 풀었다지요ㅠㅠㅠ
    그이후로 못만지게해요 ㅋㅋㅋㅋㅋ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10.01.25 18:35 신고 수정/삭제

      그 확대 기능을 적용시켜 놓고 피아노를 치면 더 잘 칠 수 있나요?? ㅋㅋㅋ

  • Favicon of http://archvista.net/ BlogIcon 아크몬드 2010.01.26 05:2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중요한 존재를 잃었을 때 그 상실감이란... 잘 읽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10.01.26 09:43 신고 수정/삭제

      ^^ 유명한 아크몬드님이 오셨네요~ 고맙습니다 ^^

  • Favicon of http://monomato.com BlogIcon 모노마토 2010.01.26 13:2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코끝이 찡해지는 글이네요..(저만 그런듯 ㅠㅠ)

  • Favicon of http://virgins.tistory.com BlogIcon 리쳐드 2010.03.21 00:0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잘 봤습니다. 바로 북마크 했습니다.
    행복한 휴일 보내세요. ^_____________^

  • 조커 2010.07.14 14:5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6학년 큰딸에게 아이팟터치르 선물했었습니다. 그게 작년말입니다. 아직 잃어버리진 않고 있고 잘 사용하고 있더군요.. 딸에게 상심을 치유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것.. 소중하게 간직하겠습니다. 나중에 더큰 상실을 느꼈을때는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구요? 그땐 그저 조용히 안아주고 ... 받아주면 되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