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낡은 지갑 이야기

내가 널 처음 만난 건, 참 살아가기 힘들다고 생각하던 그 해 여름이었어. 내 인생에서 가장 큰 실패를 겪었고, 그 실패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내 곁을 떠나던, 혹은 내가 그들을 떠나던 그런 시절이었지. 그런 나를 따뜻한 눈으로 지켜보던 그 누군가가 내게 널 선물했었어. 그저, 힘내라고 말이야. 그 사람은, 지갑만 주는 건 서운하다며, 일련 번호가 맞아 떨어지는 빳빳한 만원 권 두 장도 같이 넣어줬지. 그래야 지갑에 돈이 모이는 법이라면서.

그래서일까. 정들면 버리기 어렵다는 이유로 물건에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나였지만, 너에게만은 특별한 의미를 부여해야 했어. 그 땐 정말 힘들었었고, 그저 카드 몇 장이 너에게 담긴 전부였지만 왠지 나에겐 이런 지갑이 있다는 사실이 꽤 든든했었지. 이제 이 지갑을 채우면 될 뿐이었으니까. 그리고 일년, 이년, 삼년, 사년… 정말 정신 없이 살았어.

그 비 많이 오던 날 기억나니? 100미터도 안되는 길을 걸었을 뿐인데, 내 바지가 온통 젖어버릴 정도로 비가 많이 내렸던 그 날. 엄청나게 내리는 비에 우산 챙기랴, 마트에서 산 물건 챙기랴. 바지 접으랴 정신 없는 와중에 난 그만 너를 떨어뜨리고 말았어. 사무실 빌딩 앞에 와서 출입카드를 꺼내려 할 때, 난 네가 사라진 걸 알게 됐지. 그 때의 그 당혹감이란. 네 안에 들어 있던 카드 몇 장이 내 삶을 유지하는 도구였는데 갑자기 그게 사라져버리니 어떡해야 할 지를 몰랐어.

가만히 생각해 보니, 마트 앞에서 바지를 추스릴 때 너를 흘렸을 것 같더라. 그래서 우산을 쓰는 둥 마는 둥, 그저 다시 마트 앞으로 달려 갔어. 바지는 이미 젖은지 오래고, 이젠 상의도 거의 젖어버렸지만, 난 그런데 신경 쓸 틈이 없었지. 그저 그 근처 어딘가에 네가 떨어져 있기만을 바랄 뿐. 하지만, 넌 거기 있을 리 없었지. 가뜩이나… 그렇게 많은 사람들 속에서…

그런데 참 희한하게도 방송에서 내 이름이 들리는 거 아니겠니. “지갑을 분실하신, 000 고객님은 안전요원 근무지로…” 그 땐 그 소리가 정말 꿈에서 들리는 소리 같았어. 정신 없는 마음에 찾아간 안전요원 근무지에서 무사히 너를 돌려 받고, 고맙다고 두유 두 박스를 사주고 돌아섰던 기억이 난다. 옥외주차장 입구에서 주웠다고 하던데, 비를 조금이라도 덜 맞으려고 돌아다니던 길에 떨어 뜨렸던 모양이야. 살짝 젖은 너를 얼마나 애지중지 하며 말렸던지.

아찔했던 순간은 또 있었어. 어느 날 저녁에 누군가와 만취하도록 술을 마시고, 또 누군가를 만나러 택시를 타던 날이었지. 술이 좀 취하긴 했지만, 택시비를 주고 내린 건 틀림없이 기억하는데, 또 지갑이 사라진 걸 알게 된 거야. 술은 취했지, 사리 판단은 잘 안되고, 어쩔 줄 몰라 하다가도 용케 카드사로 전화를 걸어 분실 신고를 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어. 길 바닥에 털퍽 주저 앉아 카드 쓸 때마다 날라오는 문자 메시지의 번호로 전화를 걸었어. 틀림없이 혀가 꼬였을 테지. 

“데가요, 디갑을 분시랬나봐요… 카드를 이러버려서 신고하려고요… 아니요 제가 좀 취해서…”

바닥에 주저 앉아 반 쯤 풀린 목소리로 카드 분실 신고를 하는 걸 지나가던 아주머니 두 분이 보더니, “어, 이 분 지갑인가 보다"라고 말하더라고. 순간 정신이 번쩍 들었어. 아마도 틀림없이 꼬인 혀로 이렇게 말았을 거야.

“네, 껌정색 루이 xxx 장지가빈데요, 울 딸 사지니 드러있고요, 카드… “

“네, 맞네요. 여기 있어요.”

벌떡 일어나서 얼마나 고맙다고 말했는지 몰라. 맨 정신이었다면 지갑에 들어 있는 돈이라도 드렸을 지도. 그저 정신 없는 와중에 고맙다고 말로만 때우고 말았었던 거지. 그렇게 너를 찾은 것에 안도하면서, 그 날 더 신나게 술을 마셨을 지도 몰라.

그 뿐이겠니. 멀리 출장 갔다가 식당에 놓고 나오는 바람에, 근처에 있는 후배에게 전화해서 찾아 달라고 했던 일, 틀림 없이 차에 있겠거니 했는데 차에도 없고, 결국은 옷장 속 재킷에 있는 걸 만 하루 뒤에 찾았던 일… 이런 저런 사소한 일들이 많았는데, 결국 넌 항상 내게로 돌아왔지.

세월이 흐르면서 너는 조금씩 낡았고, 실밥도 조금씩 튿어졌어. 다행스럽게도 너는 점점 뚱뚱해졌고, 나는 슬슬 예전의 어려움을 잊어갔지. 그래도 가끔 너를 보면서, 네가 처음 내 곁에 왔을 때를 생각하곤 해. 문득, 나 요즘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그런 생각도 하면서 말이야.

그리고 이젠 새 친구가 왔어. 너하고 같은 출신이고, 너한테 정이 많이 들어서 그런지 다른 집 출신 애들은 영 맘에 들지 않더구나. 너에게서 한 장씩 카드를 꺼내 새 친구에게 넣을 땐, 참 묘한 마음이 들더라. 물론 너와 함께 선물 받았던 빳빳한 만원 짜리 두 장도 이사를 했지. 새 친구의 가장 깊은 곳으로 말이야.

나와 함께 많이 고생했어. 하지만 날 널 버리진 않을 거야. 새 친구에게서 뺀 스폰지를 채워 넣고, 새 친구가 나온 박스 안에 널 넣을 거야.  튿어진 실밥도 고쳐줄께. 그 곳에서 편안히 쉬고 있으렴. 어느 날 내가 문득 너를 열어 보고, 너의 낡은 흔적들을 어루만지면서  지나간 내 시절들을 돌이키며 열심히 살고 있을 그 날을 감사할 때가 반드시 있을 테니까. / Fin

  • 피버 2009.10.01 00:3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잠깐 주위를 둘러보면서 '내게도 가슴찡한 사연이 있는 물건이 있을까' 찾아봤더랬습니다. 누구에겐 사소하지만 나에겐 역사가 되어있는 어떤 물건들이 나를 위로해주고, 다독여주고, 일으켜주기도 하는 것 같아요.

    소중한 지갑이 꼭꼭 주인을 찾아오는 걸 보면서, 레이님 지갑이 주인을 잃어버렸을 때 얼마나 안타까워했을까 생각해봅니다.

    "이 사람 또 날두고 어딜간게야?"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10.01 09:10 신고 수정/삭제

      "이 사람 또 날두고 어딜간게야?"

      이 문장을 읽다 보니, 갑자기 아무 생각없이 내버렸던(!)
      물건들이 마구 떠오르는 걸요!

      멋진 댓글 고맙습니다. ^^

  • Favicon of http://no1salaryman.tistory.com BlogIcon 정현아범 2009.10.01 09:1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드뎌 사물과 대화를..(ㅡㅡ)b
    추석 지나믄 저랑도 좀 대화를..굽신..^^

    추석 잘 보내시구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10.01 09:11 신고 수정/삭제

      어여 오시게.

      사무실에 맛난 술 잔뜩 쟁여 놓고 있으니! ^^

      (난 요즘 진에 필이 꽂혀서리! ㅋ)

  • Favicon of http://blog.daum.net/bouquetdor BlogIcon 풍류대장 2009.10.01 19:3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잔 기울이며 그 아팠던 이야길 들려 달라면
    들려주실지...제 예감에 금번 추석을 레이님께선
    무척 잘 보내실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10.01 21:02 신고 수정/삭제

      흐음, 저야 뭐 항상~~

      추석 끝나고 아빠 번개 한 번 하시죠? ㅋㅋ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9.10.07 15:5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참.. 신퉁방퉁한 지갑이구만.. 주인을 졸졸 따라다니니 말여.. ㅋㅋ

딸 아이의 생일 선물

오늘 3월 7일은 딸 아이의 생일입니다. 지금까지 자라오면서 크게 아프지도 않고 말썽도 부리지 않고 잘 커주니 마냥 고마울 따름이죠. 아이가 자라고 별 탈 없이 생일을 맞는 건 좋은 일이긴 한데, 생일 때마다 아빠는 고민이 하나 생깁니다. 바로 선물 고르는 거죠. 그런데 문제는 해가 지나고 아이가 크면 클 수록, 선물 고르기가 정말 어려워 진다는 겁니다.

초등학교 저학년까지만 해도 이쁘게 생긴 장난감이면 마냥 오케이였는데, 서서히 고학년이 되니까 이젠 장난감으로는 도저히 안 먹히는 겁니다. 게다가 바라는 수준도 점점 올라가지요. 이번에 희망 선물 목록으로 제출한 건 강아지(!)와 휴대폰(!)이었습니다.

강아지는 아빠가 절대 싫어하니까 선물 불가입니다. 이건 딸 아이도 잘 알고 있으면서 괜히 내지른 겁니다. 게다가 맞벌이를 하는 집안 구조 상 집에서 절대 강아지를 키울 수 없습니다. 책임지지도 못할 일은 벌이면 안되는 거니까 강아지는 일단 희망사항일 뿐 현실이 될 수는 없는 일이지요.

휴대전화는 1년 전에 아는 분이 선물로 하나 줘서 지금까지 잘 썼습니다. 딱 초등학생한테 맞는 그런 모델이어서 액정도 작고, 몇 가지 좀 불편한 게 있는 모양입니다. 그래서 바꿔달라고 노래를 부르는데, 사실 마음만 먹으면 인터넷에서 공짜폰 하나 구해주는 거 어렵지는 않습니다만, 아직 쓸만한 걸 버린다는 게 마음에 걸리더군요. 게다가 어쨌든 선물 받은 것이고, 좀 더 쓰게 해야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이것도 패스.

일단 강력한 희망 사항 두 개를 무시(!)하고 가만 돌이켜 보니 장난감이나 팬시 학용품이 지금까지 대부분의 선물이었던 것 같습니다.  물론 아빠가 사주는 장난감은 엄마가 사주는 장난감하고 좀 질이 다릅니다. 예를 들면 엄마는 전혀 사줄 생각을 못하는 무선 조종 자동차거나 전자 과학 블록 세트라거나 뭐 이런 것들을 사지요. 게다가 엄마는 어지간해서 손 떨려 못 사주는 팬시 학용품도 아빠는 비교적 잘 사줬습니다. 그러다 보니 딸 아이는 특이한 필기구 세트 같은 걸 몇 개 갖게 되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이젠 딸 아이의 관심사도 변하고, 팬시 학용품 밑천도 거의 떨어져 가고, 원하는 건 들어줄 생각이 없으니 선물을 고르기가 쉽지 않은 겁니다. 그래도 선물을 골라야 겠다는 의지로 문구점을 한 시간 서성거린 끝에 드디어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엄마는 절대로 생각 못할, 아빠니까 사줄 그런 선물을요.

선물을 사서 포장을 하고 딸 아이가 좋아할지 생각해 봅니다. 예전에는 제가 무엇을 고르던 딸 아이가 다 좋아했는데, 요즘은 좋아할지 어떨지 자신이 없습니다. 그만큼  아이가 컸고, 아빠는 아이의 생각과 멀어지고 있다는 뜻이겠지요. 괜히 마음이 서운해 집니다. 이러다가 딸 아이가 선물 받고 시큰둥 하면, 참 마음에 상처가 되겠구나 그런 생각도 들더군요. ^^

새벽에 일어나 아이 머리 맡에 선물을 올려 놓았습니다. 아침에 부시시한 눈을 뜬 아이는 선물을 발견하고, 확인도 안 한 채 뽀뽀부터 날립니다. 그리고, 선물을 뜯습니다.

처음에는 선물이 뭐에 쓰는 건지 알지를 못해 어리벙벙해 합니다. 그러다가 아빠에게 설명을 듣고 직접 보작해 보고, 슬슬 입이 벌어집니다. 결국 학교 늦겠다고 엄마에게 잔소리를 듣고 나서야 선물에서 손을 떼고 씻으러 들어갑니다. 눈치를 보아 하니 다행히 선물이 마음에 드는 모양입니다.

이쯤하니 선물이 뭘까 궁금하시지요? 선물은 소형 ‘라벨 프린터’였습니다. 그 글자를 입력해서 인쇄 버튼을 누르면 테이프에 글자가 인쇄되어 나오는 뭐 그런 프린터 있잖습니까(특정 상품 홍보가 될 수 있는 이유로 ㅋㅋㅋㅋ 선물 사진은 공개하지 않습니다 - 사실은 사진을 못 찍었습니다. 후딱 포장해 버린 관계로 ㅋ). 이렇게 또 한 해 생일 선물 고민을 간신히 덜었습니다.

이러다가 중학교 가고 고등학교 가면 무엇보다도 현금이 가장 좋은 선물이 되겠지요. 그 때쯤 되면 선물 사러 다니는 고민은 안 해도 되겠지만, 선물을 고르고 포장하는 재미는 또 사라지겠네요.  살다 보면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는 법이지만, 조금 머리 아프더라도 이런 재미를 있지 않고 살았으면 하는, 그런 소망을 가져 봅니다.

그나저나, 여러분은 아이들 생일 선물로 도대체 뭘 사주세요? 트랙백 걸어 주세요. 궁금합니다~ ^^

  • Favicon of http://blog.empas.com/diabloti BlogIcon 정현아범 2008.03.07 12:4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희는 어차피 사줘야 하는 옷..
    생일날 듬뿍 사주고 선물이라고..
    아들내미가 싫어해요..ㅡㅡ;

    ※마님께서 정현이 잃어버리면 어떡하냐고 핸펀 사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하는데..
    정말 사줘야 하는 걸까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03.09 23:38 신고 수정/삭제

      조만간, 정현이가 너무 바빠서 엄마 아빠가 할 수 없이 핸폰 사줄 날이 올거라네 ㅋㅋ

  • Favicon of http://happicialist.tistory.com BlogIcon Energizer Jinmi 2008.03.07 14:0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레이님의 사랑이 전해졋을꺼예요^^ 따님이 좋아했겠는걸요~
    전 아빠가 사랑가득 담긴 편지를 써줬을때 참 감동받았던거 같아요. :)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03.07 16:08 신고 수정/삭제

      편지를 받고 감동하실 때가 혹시 몇 살 때셨나요?? 아마 편지 써 줬다면 이 녀석은 편지 읽고 난 후에 선물은? 이렇게 물어볼게 뻔하거든요...

  • Favicon of http://www.rabbicat.kr BlogIcon 토양이 2008.03.07 14:2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라벨프린터.. 중학교 때 진짜 갖고 싶었던 건데 - ㅜ

  • Favicon of http://www.paperon.net BlogIcon 집짱 2008.03.07 15:3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생각해 보니, 일년에 생일을 포함해서, 크리스마스, 어린이날 ...
    이래 저래 축하 선물이 필요한 날이 많네요.
    지난해 지우의 첫 크리스마스 선물은 예쁜 양말 사서 트리에 걸어놓고 지우 엄마랑 좋아했던 기억이 나네요.
    지우가 커갈 수록 이 선물이 부담이 되는 날이 오게 되는 군요. ^^;;
    어릴때 저처럼 비싼 컴퓨터 사달라고 조르지만 않으면 좋겠습니다. 흐흐

    참, 다희에게 생일 축하인사 전해주세요. ^0^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03.07 16:09 신고 수정/삭제

      조만간 곧 온다네. 닌텐도, 컴퓨터, 휴대폰, 강아지.. 으아악.... ㅋㅋㅋ

  • Favicon of http://blog.empas.com/bouquetdor BlogIcon 진주애비 2008.03.07 20:5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지난해 닌텐도의 압박을 잘 넘겼었는데
    슬슬 걱정아닌 걱정이 ...ㅋㅋ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03.09 23:38 신고 수정/삭제

      저는 닌텐도 사줬어요~ ^^ 아, 그거 사준 얘기도 사실 한보따리 되는디 ㅎㅎㅎ

  • Favicon of http://blog.empas.com/diabloti BlogIcon 정현아범 2008.03.09 17:4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분명히 답글 남겼던 것 같은데요..
    레이형님이 다 삭제하고 계신감요..(ㅡㅡ)a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03.09 23:37 신고 수정/삭제

      헐, 정현아범 글이 왜 두 개나 휴지통에 들어가 있는게얌?!

  • Favicon of http://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08.03.11 13:4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포장지에서도 사랑이 잔뜩 묻어납니다~~
    생일 추카 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