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불과 파란불

나는 아직도 '파란 불'에 횡단보도를 건넌다. '파란불이다~ 가자~' 라고 말할 때마다 초등학교 4학년 딸 아이는 '아빠, 왜 초록불을 파란불이라고 해?'라고 따진다. 내가 봐도 틀림없이 초록불인데, 왜 난 여전히 파란불이라고 말하는 걸까.

가만히 생각하면 그건 내 잘못이 아니다. 어릴 적 우리는 틀림없이 파란불이 켜지먼 건너라고 배웠다. 그 아무도 초록불이라고 하지 않았고 파란불이라고 했다. 생각해 보면 참 이상한 일이었다. 왜 그 때는 초록불을 파란불이라고 하는데 아무도 따지지 않았을까.

'아빠 어릴 땐 그렇게 배웠어'라고 옹색한 변명을 해 보지만 딸 아이는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하긴 알아듣기 어려울 법도 하다. 세상에, 누가 초록불을 당당하게 파란불이라고 가르쳤단 말인가. 그 덕에 전 국민이 초록색을 느끼지 못하는 색맹에 거려 버리고 말으니. 교육이란 그래서 중요하고, 그래서 더 무서운 거다.

아마, 우리가 대학 시험을 볼 1987년 경부터 논술 시험이 생겼을 터이다. 논술에 대해 별도로 가르칠 방법이 없는 학교에서는 오로지 신문 사설 베껴 써오기를 열심히 시켰다. 신문사설을 오려 공책에 붙이고 그대로 한 번씩 베껴 써 가는 숙제를 지겹게도 해댔다. 물론 '그렇게 했기 때문에 네가 지금 글장이로 먹고 사는 거다' 우기면 할 말 없다. 그러나 정말 자신있게 말하건데 나는 신문사설 몇 개 베껴썼다고 해서 글 솜씨가 크게 늘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어쨌거나 신문사설이란 죄다 한자말 투성이다. 사실 학교에서는 신문사설에 나오는 한자를 열심히 베껴 쓰라고 했던 기억도 난다. 그러나 지금 생각하니 그 얼마나 바보 같은 짓이었던가. 제대로 된 글짓기 교육을 받지 못했던 우리나라 교육 현실에서 한자말 투성이의 사설을 베껴 쓰고 그것이 논설의 모범 답안인양 가르쳤으니 그렇게 배운 수많은 사람들이 제대로 된 글은 한자말 투성이의 글이라 생각할 수 밖에. 그래서 좀 배웠다 하는 사람들이 쓰는 글은 죄다 알아 먹기 어려운 한자말 투성이고 그렇게 써야만 대접받는 것처럼 여겨져 왔다.

사실 나는 언론에 별로 감정이 없지만 요즘 들어 계속 우리글을 바로 쓰는 법에 대해 생각하다 보니 언론이 우리 글을 망쳐 놓는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글자 수가 제한되어 있다는 핑계로 제목에는 뜻도 모를 한자말들이 넘쳐나고 전문가들이 쓴 글은 어려운 말 투성이다. 솔직히 누구나 읽으라고 펴낸 신문을 그렇게 어렵게 써야 할 이유가 어디 있단 말인가.

우연히 초등학교 논술에 대한 책을 한 권 접하게 되었는데, 현직 교사가 썼다는 이 책에서 말과 글이 서로 어우러져야 한다는 내용을 찾을 수 있었다. 아, 다행스럽게도 이제 우리 아이들은 한자말 가득한 신문사설을 모범 답안으로 여기지 않을 거라는 생각에 기분이 좋았다. 어디 책 한 권 가지고 세상이 바뀌겠는가. 하지만 그 책을 읽은 사람들, 그리고 우리 말과 글을 살려야 겠다는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열심히 글을 쓰고, 그 글을 퍼뜨리고, 그 글을 읽기 시작하면 반드시 우리 말과 글은 아름다운 모습을 찾아내고, 계속 간직할 것이다. 별 힘도 없고, 아는 것도 많지 않은 내가 굳이 이런 글을 쓰는 건, 거기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 싶기 때문이다. / FIN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05.01 10:1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난.. 감정 많은데.. ^^

  • Favicon of http://biog.empas.com/bouquetdor BlogIcon 진주애비 2007.05.03 20:4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초등학교 2학년인 둘째가 선생님께 배웠다며
    이모티콘을 못 쓰게 하더라고요 블로그상의 답글을 남길때 무심코 사용했던 그 기호가
    얼마니 잘못된건지 새삼 느꼈습니다 가능하면 자제를 하는중입니다...^^;; <== 이것도 사실은....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5.03 20:53 신고 수정/삭제

      ^^ 이모티콘은 감정을 표현하는 일종의 상징 같은 건데 그런 건 좀 써도 되지 않을까요~ (하여튼 저도 글쓰기 어려워요~ ^^)

  • 김진환 2011.12.08 15:1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파랗다는 푸르다에서 파생된 단어이고 푸르다가 풀의 색을 가리키는 단어라면 파랗다는 녹색의 의미도 있는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