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대로 쌀국수 먹는 법

면 릴레이 시즌 2 : 쌀국수

베트남 쌀국수 중에서도 나는 해산물 쌀국수를 가장 좋아한다. 포호아든 포베이든 해산물 쌀국수에는 소고기 육수가 아닌 닭고기 육수를 사용하고 아무래도 고기에서 나는 특유의 향이 덜 나기 때문이다. 그래서 쌀국수 처음 먹는 사람들이 향 때문에 좀 꺼려하는 경우가 있다면, 나는 먼저 해산물 쌀국수를 먹어보라고 한다. 베트남을 비롯해 동남아 음식에서 나는 진한 허브향 같은 그 향이 아무래도 적으니까 거부감이 덜하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트남 쌀국수를 좋아하는 이유는 일단 개운하기 때문이다. 술이라도 한 잔 한 다음 날에는 속풀이에도 그만이다. 그래서 나는 쌀국수 먹을 때 일단 숙주를 되는 대로 다 넣는다. 그릇이 넘치기 직전까지 숙주를 국수 밑으로 밀어 넣는다. 레몬을 짜 넣는 것은 기본. 그리고 매운 고추도 한 접시 넣는다. 숙주가 숨이 잦아들고 고추의 매운 향이 코를 찌를 즈음에 드디어 국믈 부터 한 숟가락씩 떠 넣는다. 이렇게 먹다 보면 어느 새 땀이 비오듯 흐르고 먹고 나면 아, 잘 먹었다 라는 감탄사 한 번 내뱉기 마련이다. 그리고 사람들이 간혹 잘 모르기도 한데, 베트남 쌀국수도 사리를 추가할 수 있다. 국수 큰 것을 시키면 양이 부족한 일은 거의 없지만, 그래도 더 많이 먹고 싶다면 주저 없이 사리를 요구해도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저나 한 번은 참 황당한 일이 있었다. 나는 항상 해산물 쌀국수만 먹기 떄문에 해산물 쌀국수에 조금이라도 변화가 생기면 금방 알 수 있다. 어느 날은 마찬가지로 해산물 쌀국수를 시켰는데 육수가 시커먼 색으로 나오는 것이었다. 닭고기 육수라서 국물이 희어야 정상인데 마치 고기 육수처럼 색깔이 짙게 나왔던 것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뭐가 이상해서 사장님을 불렀다. 이게 왜 이런가요.

대답이 황당했다. 육수에는 소고기와 닭고기 육수가 있는데 오늘은 소고기 육수를 썼다는 것이다. 한 번도 그런 적이 없고 육수가 두 가지라는 말을 들은 적도 없는데 그게 무슨 말이냐 따졌더니, 결국 닭고기 육수가 부족해서 소고기 육수를 썼다고 말하는 것이었다. 솔직히 그런 경우라면 미리 말을 해줘야 하는 것 아닐까. 내가 그 집 처음 간 것도 아니고, 아마 스무번도 더 넘게 갔을 건데, 그렇다면 얼굴도 알고 매일 뭐 시키는 지 정도도 알 법한데 그런 말도 안되는 핑계를 댄다는 것이 짜증스러웠다. 어이없게도 결국 육수룰 따라내고 닭고기 육수를 다시 부어 가져왔지만, 국수 맛이 그대로일리는 없었다.

나는 참 소심한(!) 편이라서 식당에서 한 번 마음이 상하면 잘 안가는 습성이 있다. 그 뒤로 내 이 식당을 다시 오나 봐라 마음을 먹었지만, 사무실 지하에 갈만한 식당은 겨우 2개 뿐이고, 급할 때는 그곳을 이용하는게 가장 빠른 방법이라서 어쩔 수 없이 또 가게 되었지만, 한 번 상한 마음을 돌이키기는 좀 쉽지 않을 듯하다. 어차피 사람 마음이란 참 간사한 법 아니었던가. / FIN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면 요리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Favicon of http://philomedia.tistory.com BlogIcon 필로스 2008.01.08 15:4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매일 면만 먹고 어떡합니까..고기도 좀 드세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01.08 15:42 신고 수정/삭제

      하루에 한 끼 먹는 건데요~ 뭐~ ㅋㅋ 고기는 블코에서 많이 사주셔서, 당분간 안 먹어도 됩니다. ㅋㅋㅋ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8.01.08 17:3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는 아죽 죽습니다... ^^

  • Favicon of http://happicialist.tistory.com BlogIcon Energizer Jinmi 2008.01.08 18:3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면을 정말 좋아하시는군요~ 레이님 >.<
    ㅎㅎㅎ

  • Favicon of http://www.rabbicat.kr BlogIcon 토양이 2008.01.08 22:5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래도 까나리액젓 베이스보단 나을 거예요. 흑.
    왜들 미리 말을 안해주는 건지. - -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01.08 23:47 신고 수정/삭제

      살다 보면 어떨 때는 미리 말한다는게 참 어려울 때가 있긴 하다는 생각도 들었다가 또 그럼 안되지 했다가... (도대체 내가 뭔 소리를 하는 건지 ㅋ)

  • Favicon of http://j4blog.tistory.com BlogIcon moONFLOWer 2008.01.11 08:1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여기서도 한인들 월남국수 엄청 좋아하더군요. 그런데 전 왜 못먹어봤는지?? -__-a

    그나저나 요즘 서비스와 진실이라는 단어는 사전에서 점점 사라져가는듯..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01.11 13:36 신고 수정/삭제

      서비스와 진실이 기본이라는 걸 알면 될텐데 그걸 모르는지, 아니면 실제 일을 하다 보니 바빠서 무시하게 되는 건지... ^^ 여튼 어려운 일이에요~

[강동맛집] 월남쌈 전문점 인정원

쌀국수 하면 베트남을 떠 올릴 정도로, 요즘 주변에서 베트남 쌀국수집 찾기가 어렵지 않다. 포호아, 포베이 등 포~로 시작하는 체인점들도 많이 있고 나름대로 독특한 이미지를 선보이는 베트남 쌀국수 전문점도 많다. 특유의 향 때문에 베트남 쌀국수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있긴 하지만, 나는 베트남 쌀국수를 참 좋아한다. 그 중에서도 닭육수를 사용하는 해산물 쌀국수를 특히 좋아한다. 내 입에 잘 맞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숙주를 듬뿍 넣어서 먹기 때문에 술 마신 다음 날(!) 해장하는데 아주 그만이다.

베트남 쌀국수 집이 많이 생기면서 월남쌈 - 이건 왜 꼭 월남쌈이라고 부르는 것일까 ^^ -도 자주 접하게 됐다. 가늘게 채 썰은 각종 채소와 고기 등을 쌀로 만든 얆은 쌈에 싸서 먹는 월남쌈은 담백하고 신선할 뿐더러 먹고 나서도 기분이 상쾌해지는 그런 건강 식품이다. 보통은 쌀국수 집에서 먹기는 하지만, 길동 사거리에 가면 월남쌈 전문으로 유명한 ‘인정원’이라는 식당이 있다.

먼저 위치 설명. 그나저나 예전에는 위치 한 번 설명하려면 지도 서비스 찾아서 표시해 복사 한 후 집어 넣어야 하고, 넣은 후에도 저작권에 걸리지 않을까 괜히 찜찜해 했었는데, 요즘 참 좋아졌다. 다음 지도 서비스에 접속하니 아예 퍼가기 기능이 있고 코드만 삽입하면 자동으로 지도가 삽입되니 위치 설명하기가 정말 편리하다.


지도를 클릭하시면 위치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어쨌든 위치는 길동 사거리다. 길동 사거리에서 하남 방면으로 가다 보면 사거리 지나자 마자 좁은 골목이 하나 있는데 이 골목으로 들어가서 10여 미터 정도만 가면 바로 인정원이다. 본관과 별관이 있고 길 오른쪽과 왼쪽에 모두 주차장이 있어 주차하기도 쉽다. 단, 이 길은 나오는 일방통행이다. 그러니까 이리로 진입하지 말고 - 처음 가는 사람들은 대충 얼버무리고 진입하는 경우가 많다 - 건물을 끼고 한바퀴 돌아야 한다.

이 집 메뉴는 월남쌈과 해초쌈이 있다. 그리고 각 쌈에 포함되어 나오는 고기에 따라 값이 달라진다. 그래서 메뉴판에는 고기 값만 적혀 있다. 차돌박이는 1만8천원, 그냥 소고기는 1만3천원, 돼지고기는 8천원 이런 식이다. 월남쌈 보다 해초쌈이 조금 더 비싸고, 고기와 쌈 종류를 좋은 대로 고르면 된다. 그런데 특이하게도 내가 먹어본 결과 제일 싼 돼지고기가 제일 맛있고, 일하는 분들도 돼지고기를 추천한다. 보통 비싼 게 맛있다고 하는데, 그 반대라는 점에서 일단 호감이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뜻봐도 열 개는 넘는 채소가 가득하다


베트남 쌀국수 전문점에서 먹는 월남쌈과는 모양이 좀 다르다. 일단 고기는 바로 앞에서 직접 구워 먹는다. 한 접시 푸짐하게 나오는 쌈은 추가 리필이 가능하고, 쌈을 싸 먹는 라이스 페이퍼 - 이거 우리 말로 하기 참 어렵다. 쌀 종이라고 할 수도 없고 >.< - 도 무제한 리필이다. 베트남 쌀국수 집에서는 페이퍼 추가할 때마다 돈 받는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에 보이는 냄비에 라이스 페이퍼를 적신다


다 아시겠지만 먹는 방법은 이렇다. 불판에 고기를 얹고 굽는다. 라이스 페이퍼는 앞에 있는 물 그릇에 적신 후 자기 개인 접시에 깔아 놓는다. 먹고 싶은 채소를 골라 페이퍼 위에 놓고, 고기도 한 점 얹는다. 땅콩 소스를 좋아하면 한 점 찍어 넣는다. 참고로 땅콩 소스는 주문해야 나오니까, 필요하다면 추가로 주문할 것. 특유의 매콤 소스도 적당히 뿌린 후 예쁘게 돌돌 말아 먹으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얇게 썬 것이 차돌박이 그 밑에 깔린 것이 돼지고기다. 돼지가 훨 낫다(소들이 데모하겠다 ㅋㅋ)


담백하고, 아삭하고, 고소하다. 새 식구를 환영하기 위해 간 자리이므로 과감하게 차돌박이를 시켜줬지만, 다들 돼지고기가 더 맛있단다. 고기만 추가로 주문하면 나머지는 더 달라고 하면 다 주니까 신나게 먹어도 된다. 그리고 소주도 빠지면 안된다! ^^ (젠장, 소주 사진은 어딜 간거야!)

고기 집처럼 느끼하지도 않고 횟집처럼 부대끼지도 않는다. 게다가 생생한 채소를 그대로 먹으니 더할 나위 없는 건강 식품 아닐까. 내가 이 맛에 월남쌈을 좋아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싸 먹으면 되는데 도저히 모양을 못 냈다 >.<


쌈을 다 먹었으면 후식으로 국수가 나온다. 참고로 이 국수는 일반 쌀국수 집에서 먹는 것보다 베트남 국수 특유의 향이 좀 강하고 국물도 은근히 매콤해서 향에 거부감 있는 사람들에게는 좀 안 맞을 수도 있다. 양은 그다지 맍지 않으니 가볍게 입 가심하는 정도로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식으로 나오는 쌀국수


개인끼리 가도 좋지만 흔하지 않은 음식이고, 건강식이라는 점에서 회식 자리에 권할만 하겠다. 비용도 부담스럽지 않고, 가볍게 술 한 잔 하기에도 좋다. 물론 과하게 하기에는 별로 어울리지 않는다.

전체적으로 평점을 주자면 별 다섯 개에 네 개 정도. 음식 괜찮고, 값도 괜찮고, 서비스도 나쁘지 않다. 그런데 왜 네 개냐고. 그건 내 맘이다. ^^ 나는 아직 음식점 평가 하면서 별 다섯 개를 준 적이 없는데, 내가 정말 눈물나게 감동 받은 집에 주려고 아끼고 있는 거다. 연말 회식 하기에는 좀 늦었을 테니, 신년 회식 장소로 고려해 봄이 어떨지. 아마 우리도 신년에는 한 번 더 이 집에 가지 않을까 싶다.


  • Favicon of http://www.rabbicat.kr BlogIcon 토양이 2007.12.28 17:5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웅..여기 정말 맛있었는데. (근데 정말 소주 사진이 없군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2.30 14:03 신고 수정/삭제

      내가 왜 소주 사진을 빠뜨렸을까? ㅋ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12.29 16:3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언제 한번 또 갑시다.. ^^

  • Favicon of http://www.kimdahee.com BlogIcon 다희 2007.12.30 17:2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야채 빛깔을 보니 신뢰가 가네요-
    바로 눈 앞에서 해 먹을 수 있는 것도 좋고요~
    저도 쌀국수 매니아이니 한번 가봐야겠어요~~=_= 꿀꺽.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2.30 20:51 신고 수정/삭제

      오, 쌀국수 매니아들에게는 꼭 한 번 추천하고픈 집입니다 ^^

  • Favicon of http://j4blog.tistory.com BlogIcon moONFLOWer 2007.12.30 20:1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월남쌈하면 호주의 한인들이 정말 많이 즐기시는 메뉴죠. 덕분에 저도 자주 먹습니다. ^^

    예전에 한국에 있는 식당엘 갔었는데 일반 가정에서 만든 것보다 못해서 조금 실망을 했습니다만...소개해주신 곳은 가보고 싶네요. ^^

    좋은 소개글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2.30 20:51 신고 수정/삭제

      ^^ 오실 수 있으면 제가 한 턱 쏘지요(이거 이거... 너무 날리는 거 아닌가 몰라요~ ㅋㅋ)

두 남자의 면 사랑, 면 릴레이 #10 : 포베이 베트남 쌀국수

두 남자의 면 사랑 이야기 - 면 릴레이

면을 너무 좋아한 두 남자가 점심, 저녁 식사를 면으로 하겠다고 나선
재미있는 이야기, 면 릴레이.

그 열번째 릴레이가 시작됩니다.

열번째 릴레이 : 포베이 베트남쌀국수
날짜 : 5월 25일 저녁 식사
장소 : 잠실 갤러리아팰리스 지하 포베이

열번째 면 릴레이의 주인공은 바로 베트남 쌀국수입니다. 부드러운 쌀국수와 담백한 국물 맛 때문에 좋아하는 분들이 많지요. 특별한 향이 있어 싫어하는 분들도 있습니다만, 제가 아는 분들은 대개 쌀국수를 좋아합니다. 게다가 술 마신 다음 날 해장하는데도 그만이니까요.

면 릴레이 열번째 주인공은 바로 베트남 쌀국수. 포호아, 포베이. 호아빈, 리틀 사이공 등 쌀국수 집도 여러 군데가 있지만 저희가 찾아간 곳은 포베이 갤러리아팰리스점입니다. 체인점이니 만큼 특별히 맛이 있거나 그런 건 아니고요, 눈치를 보니 음식 재료는 다 본사로부터 냉동된 상태로 공급 받는 듯 합니다. 지난 번에 해산물 쌀국수 먹다가 국물이 부족해서 더 달라 했더니 냉동된 걸 녹여야 되서 시간이 걸린다고 하더군요. ^^

다른 분들은 양지나 차돌박이가 들어간 고기 쌀국수를 좋아하시지만, 저는 특히 해산물 쌀국수를 좋아합니다. 포호아도 그렇고 포베이도 그렇고 둘다 13번이더라구요. ^^ 여튼 오늘 주문한 쌀국수가 나왔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는 저렇게 해산물이 많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날 따라 우리가 사진찍을 걸 알았나, 아니면 재료가 많이 남았나, 새우, 홍합, 주꾸미, 어묵, 맛살이 아주 가득 들어 있더군요. 해산물 국수에 해산물 많이 넣어줬다고 싫어할 사람은 없을테니, 일단 기분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쌀국수엔 숙주를 많이 넣어야 합니다. 그래야 국물도 더 개운해지고, 술 깰 때도 도움 되고, 숙주가 아삭아삭 씹히는 맛도 좋거든요. 고추를 넣으면 얼큰한 맛도 생기고, 레몬으로 상큼한 맛을 마무리 합니다. 두 남자는 숙주도 좋아해서 꼭 한 접시 더 시킨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주를 넣으니 그릇이 미어 터집니다만 그래도 꾹꾹 눌러 담았습니다. 여전히 담백한 국물과 부드러운 쌀국수가 하루 저녁 식사를 행복하게 해주네요. 열 번의 릴레이를 마쳤으니, 이제 주말은 쉬었다가 다음 월요일부터 다시 열한번 째 릴레이에 도전하렵니다. / FIN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05.28 11:4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음.. 이제 살짝 질려가는 듯...ㅋㅋ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5.28 12:03 신고 수정/삭제

      전 아직 괜찮아요~ ㅋ

    • Favicon of http://blog.empas.com/diabloti BlogIcon 정현아범 2007.05.28 19:00 신고 수정/삭제

      전 향땜시 숙주빼고 먹는데요..
      사실 넣나, 빼나 그맛이 그맛이라..
      별로..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