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쌍화점, 질투와 광기에 묻힌 러브스토리

틀림없이 세기의 커플 중 하나였을 톰 크루즈와 니콜 키드먼이 이혼한 데는 제3자가 도저히 알 수 없는 백만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말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은 부부가 동반 출연한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아이즈 와이드 셧에서 니콜 키드먼이 다른 남자와 뜨거운 정사 씬을 벌인 이후 둘의 관계가 멀어졌기 때문이라고들 했다. 아무리 배우이고 아무리 연기지만, 자신의 아내가 다른 남자와 벌이는 애정 행각을 절대 좋게 볼 수는 없을 것이라는 추측일 게다. 정말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면 그저 배우로서의 일이지만, 이게 한 번 질투라는 감정으로 포장되면, 그 결과는 뻔한 일이다(톰 크루즈 조금 있으면 한국 온다는데… 설마 내 글을 보시지는 않겠지 ^^).

엉뚱한 예를 들긴 했지만 모름지기 질투란 가장 예측하기 어려운 사람의 심리임에 틀림없다. 그리고 쌍화점은, 질투에 이은 광기, 그리고 결국엔 아무도 행복하지 못한 파국에 이르는 전형적인 멜로물이다. 문제는, 파국이 날 걸 예상하긴 하는데 도대체 어떤 식으로 날 것인지 영화를 보는 내내 예측하기가 힘들었다는 것이다. 영화를 이끌어 가는 요소가 질투에 빠진 사람의 행동이었으므로, 어쩌면 그런 전개는 당연할 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결말을 예측할 수 없다는 이유 하나만으로도 이 영화는 충분히 재미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솔직히 이 영화를 보겠다고 마음을 먹은 건, 야하다(!)는 세간의 평가 때문이다. 미인도는 보지 못했지만, 미인도보다 수위가 높다고 했다. 수위가 높다라니. 이 정도면 호기심이 발동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다면 결국 이 영화 야해!라고 홍보하기 시작한 건 일단 먹힌 셈이다. 야하다는 평을 듣고 영화를 보러 온 사람이 나 한 명은 아니었을 테니 말이다.

초반부터 야한 장면이 들이닥칠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니었다. 게다가 야하다는 선입견 때문에 화면의 품질은 별로 기대하지 않았는데, 왠걸. 어유, 예상 외로 화면 고급스러운데? 그런 느낌이 확 들어왔다(사실 이래서 처음 기대치가 높고 낮은 것에 따라 평가는 극과 극이 될 수도 있겠다). 그리고 드디어 등장한 두 남자의 성애 씬. 남자와 남자의 성애 장면이 쇼킹했다는 건 인정해야 겠다. 오죽하면 뒤이어 나오는 홍림과 왕후의 정사씬은 그다지 충격적이지 않게 느껴졌을 정도니까. 첫 부분에 나온 장면이 쇼킹하면 아무래도 뒤로 갈수록 충격이 덜해지는 건 당연한 일일 게다. 물론 아주 짧은 시간 동안 다른 데서 보기 힘든 장면이 스치듯 지나니, 수위가 높다는 건 틀린 말은 아닌 셈이다.

솔직히 내가 제일 야하게 봤던 서양 영화를 꼽으라면 마돈나와 윌리엄 디포가 나왔던 육체의 증거를, 두번째론 샤론스톤의 원초적 본능을 꼽을 수 있다. 한국 영화를 꼽으라면, 이건 두 말할 것 없이 무릎과 무릎 사이다. 이들 영화들의 대부분이 노출의 수위가 높아서가 아니라(어느 정도 수위가 있기는 하지만 ^^) 당시에 내가 받는 심리적인 충격이 컸기 때문이다(수위 보다는 심리적인 쇼킹 강도가 더 영향을 미친다는 걸 얘기하기 위해 별 쓸데 없는 얘기를 다 했다 ^^).

쌍화점은 야하다. 그러나 야한 걸로 승부하지 않는다는데서 난 이 영화가 더 마음에 들었다. 어쨌거나 영화든, 소설이든 재미있어야 하고, 재미있으면 그만 아닌가. 홍보를 통해 익히 알려진 찐한 정사 씬과 적절한 타이밍에 섞어 넣은 액션 씬,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로 꽉 차여 진행되는 스토리는 영화가 상영되는 두 시간 동안 관객의 시선을 끌어 모은다.

감정을 이입하는 대신 대사의 깊은 곳(!)까지 이해하는 관객들이 중간 중간 실소를 흘리기는 하지만(이건, 말로 설명할 수 없다. 직접 영화를 봐야 알 뿐!) 멜로와 스릴러가 적절히 결합한 듯한 느낌이 꽤 짜릿하다. 여럿이 가서 두루 두루 보기는 좀 그렇겠지만 말이다. ^^

PS> 조인성, 진짜 드럽게(!) 잘 생겼다. 부럽다.

  • Favicon of http://www.rabbicat.com BlogIcon 토양이 2009.01.08 12:1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아- 저도 기필코 보고 말 테야요! ㅠㅠ (아.. 그런데 참 이 영화 같이 보러 가자고 할 사람이 별로 없다는...; )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1.08 13:32 신고 수정/삭제

      없긴 왜 없으.. 줄 서지 않을까? ㅋㅋ

    • ^^ 2009.01.08 18:07 신고 수정/삭제

      저랑 같이 보셔야져... ㅎㅎ

  • 황유원 2009.01.08 13:2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약간 웃음이 나온 부분..
    "내일 자시에 오겠다" 이부분이 아닐까 싶네요..ㅎㅎ
    그나저나 조성모 주진모씬은 남자가 보기에 너무 좀 그런 장면같았어요..
    고개를 돌려보니 남자들중 고개를 돌린사람이 많았다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1.08 13:33 신고 수정/삭제

      ㅎㅎ 거기도 그렇고요... 또 마지막 부분에 한백이가.. (어유, 이런 거 다 말하면... 안 본 분들 재미 없어져요~ ^^)

  • 펄럭 2009.01.08 14:0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원래 관객평은 재밌다와 재미없다로 갈려지는데, 통속적인 걸로만 따진다면 분명 수작은 아닌 거 같네요. 대체로 양 극단으로 나뉘어지는건 분명 재미없는 요소가 다분하다는 거고요. 물론 보는 사람의 주관적 측면에서 재밌다고 하시고 뭐 느낀다는 표현이 있다면야 뭐 할 수없지만서도요. 영화에 대해 긍적적인 평을 내놓으시는 분들 대다수가 이 영화는 보여주는 영화가 아니라 생각하는 영화라고 강조하는데 참 아이러니한게 야하다는 평으로 보러 간가고 그건 곧 비쥬얼쪽으로 상상을 하면서 보러간것임에도 결론은 여러 이성장치를 동원하게끔 유도한다는 거죠.. 님 글도 그런 경향이 짙어요..^^

  • Favicon of http://blog.empas.com/diabloti BlogIcon 정현아범 2009.01.08 14:0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지속적으로 고객의 기대수준을 다운시킬 수 있다믄 정말 훌륭한 마케터겠죠..쩝
    그나저나 저 잘난 녀석들은..에잇!!!

  • Favicon of http://blog.daum.net/yama1417 BlogIcon skin science 2009.01.08 15:4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직도 볼까 말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쌍화점의 경우 의견이 너무 분분하네요^^
    한번 보는 쪽으로 살짝이 기울어지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 오즈의마법사 2009.01.08 16:0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볼만한 영화같아요..어제보고왔는데 야한씬이 생각보다 많아서 쪼금 놀랐지만,,
    보고난뒤에 야한 영화다라는 느낌보다는 슬프고 가슴한켠이 지릿한 잔잔한 여운이 남아서 좋았어요...

  • Favicon of http://happicialist.tistory.com BlogIcon 에너양 2009.01.08 18:4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와우! 오늘 레이님 방문자 넘 신나는걸요 @,@
    쌍화점.. 저도 봐야되는데..
    주변 친구들 사이에선 인기가 많더라구요 ;;;
    낭군님 친구들 사이에선 인기가 없다던데;;
    조인성 효과인가;;

  • 모과 2009.01.08 19:3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예전에 개봉한 김혜수의 전라 누드가 나온다는 [얼굴 없는 미녀]가 남자들의 호기심으로 기다렸고 남자들끼리 5~6명씩 관람하는 진풍경이 있었던 적이 있는데 ,흫행은 저조했지요.
    벗은 김혜수 보다 옷을 입은 김혜수가 더 섹시한 것 을 느꼈습니다.
    [쌍화점]을 보면서 저는 이상의 시 [오감도]에 나오는 69 가 고등학교때 성의 체위임을 몰랐던 기억이 났습니다.
    시인인 유하 감독의 작품에는 순고한 사랑에 대한 판타지가 있지요.
    [색즉 시공2]에서도 과감한 노출을 하지않았던 송지효가 전라의 섹스씬을 찍은 것은 감독에 대한 신뢰 때문인듯 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주진모와 송지효의 옛노래 씬에서 웃음이 터졌다고 했는데 대전의 관객들은 아무도 웃지 않았습니다.
    궁중에서 고립 된 섬같은 왕후가 홍림과 왕의 명령으로 잠자리를 한 후에 사랑으로 변한 것은 이해가 됩니다.
    홍림이 욕정에서 애정으로 변한 것도 이해가 됐구요.
    질투가 왕과 홍림을 죽음으로 몰지만 ....
    [쌍화점]은 여성 관객들의 조인성의 벗은 몸에 대한 동경과 ,주진모,송지효의 표정연기와 조인성의 수려한 외모와 [비열한 거리]에서 주연상을 탔던 기억을 하면 그리 못하는 연기는 아닙니다.

    남자들의 조인성에 대한 질투는 여자들이 여배우에 대한 질투 못지 않게 큰 것 같습니다.
    화면의 화려함과 이조시대보다 편하고 아름다운 의상, 조연배우들까지 잘 생긴 배우들....

    2시간 가량 몰두하면서 볼만 한 좋은 영화라고 생각했습니다.

    [어우동]이란 영화는 역사에 단 한 줄 자유연애를 햇던 어우동이란 여자를 대중이 보는 앞에서 사지를 찢어 죽였다는 것을 모티브로 영화를 만들었다는 기억이 있습니다.
    영화를 하도 많이 봐서 좀 헷갈리네요.^^

  • Favicon of http://japanplaza.tistory.com/entry/쌍화점동성애와-양성애와-불륜은-좋게-끝나지-않는다 BlogIcon JNine 2009.01.08 20:2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중간중간 실소의 원인 가운데 하나는 아마도...싸이코패스 조인성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_- JNine을 누지르면 관련 동영상 및 원본 링크가 있습니다. 웃기지 않은 장면에서의 몇몇 실소에 대한 이해에 도움이..쿨럭

  • Favicon of http://blog.ilino.kr BlogIcon LINO_kr 2009.01.12 08:2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볼까 말까 고민중인데...흐음... 어떻게 될런지.,..
    동성애 자체는 제가 절대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라서
    자꾸 멀리하게 되더군요...ㅡㅠ

  • 말짜 2009.01.16 20:1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늘 날짜쯤이면 위에 못보셨던분들 다 보셨겠지?
    난 왕후와 홍림의 첫날밤 왕후의 낮고 굵직한 첫대사 "내가 벗겠다..." 에서
    혼자 웃었다는 ㅠㅠ (가끔 남편한테 써먹음 ㅎㅎ)

  • Favicon of http://wessay.tistory.com BlogIcon 위세이 2009.01.23 02:5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꼭 보겠다.. 질투를 일삼자와... 왜 질투할까? 난 절대 안한다. 몹쓸 질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