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게임의 효용을 확실히 알다, 아바타

영화 아바타의 감동(!)이 워낙 강렬해서인지, 영화 끝나고도 아바타는 한동안 얘깃거리였다. 심지어 정치권에서도 아바타를 봤네 어쩌네 하는 얘기들이 오가는 걸 보면 강력한 영향을 미친 건 틀림없는 사실이다. 게다가 아바타를 계기로 국내 3D 산업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얘기들도 있었던 모양이다. 어쨌든 반가운 얘기다. 곧 우리 기술로 만든 3D TV에서 우리 기술로 만든 3D 콘텐츠를 즐길 수 있지 않겠는가.

요즘 아바타를 소재로 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도 있는 모양인데, LG 인피니아 LX9500 3D TV와 엑스박스 360 게임기만 있다면 영화 주인공이 된 착각까지는 아니어도 아바타를 3D로 실감 나게 즐길 수 있다. 영화 아바타가 엑스박스 360용 게임으로 나와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아직 우리나라에서 살  수 있는 3D 게임은, 아바타가 유일하다.


자, 먼저 엑스박스 360과 인피니아 LX9500을 연결한다. 사실 체험단에게 엑스박스 360이 제공되었으나 나는 이미 엑스박스 360이 있었던 까닭에 이미 엑스박스에는 꽤 익숙한 편이었다. 그러나 뭐 설치하는데 익숙하고 말고도 없었다. 그저 HDMI 케이블로 연결하면 끝. 인피니아 LX9500은 HDMI 1.4를 지원하는 HDMI 포트가 뒷면에 3개, 옆면에 1개 있다. 요즘 나오는 TV들은 HDMI 4개는 다 있다. 나는 옆면 포트, HDMI 4번에 연결했다.

엑스박스 전원을 켜고 LX9500의 외부 입력을 HDMI4로 선택했다. 엑스박스 대시보드 화면이 나오고 게임을 실행하면 영화에서 봤던 그 익숙한 아바타 로고화면이 나온다. 새삼 영화의 감동이 떠오른다. 아바타 3D 영화가 블루레이로 나온다면 무조건 산다는 생각이!(그나저나 그 때 인피니아 LX9500 가져가면 어쩌려고? ^^)


게임을 즐기려면 옵션 화면에서 디스플레이 항목을 선택한 후 3D 기능을 켜줘야 한다. 아바타 게임 설명서에선 이 부분을 아주 부실하게 설명해놨다. Stereoxcopy 항목에서 조정해라, 뭐 이딴 식이다. 아마 3D TV에 연결해 보지도 않은 채 설명서를 만든 것처럼.

옵션 -> 디스플레이를 선택하면 맨 처음 Stereoscopy 항목에 3D 옵션이 나온다. Enable 3D를 선택해 3D 기능을 켜주고 Your TV’s 3D Format에서 내 TV에 맞는 3D 포맷을 골라줘야 한다. 여기서 좀 헤맸다. 어떤 게 맞는 타입인지 알 수가 없어서다. 몇 번 시도 해보니 Side by Side나 RealD를 선택하면 LX9500에서 아바타를 3D로 볼 수 있었다. 일단 Side by Side로 선택. 그러면 화면이 좌우 둘로 나뉘면서 이 옵션을 받아들일 건지 묻는다. OK.


TV 크기와 시청 거리를 조정하는 옵션이 있는데 TV 크기는 짝수 인치로만 선택할 수 있다. 체험단에게 지급된 LX9500은 47인치라서 나는 48로 선택했다(하지만 50으로 해 놔도 별 차이 없더라는). 거리는 알아서 조정하면 된다. 옵션을 저장하고 메인 화면으로 돌아와서 게임을 시작한다. 물론 안경을 쓰고 리모컨의 입체 영상 버튼을 눌러 3D 보기로 전환해야 하고.


처음 미션을 찾고 시작하는 부분에선 뭐 그다지 큰 감동이 없었다. 3D니까 아무래도 입체감이 좀 살아 있는 느낌이 들었고 조작 방법도 조금 서툴다 보니 자꾸 부딪혔다. 신기한 건 게이머의 시각을 아래 위로 옮길 수 있어서 보는 각도에 따라 3D 입체감이 확 다르게 느껴졌다. 예를 들어 2층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면 실제로 2층에 서 있는 듯한 느낌도 든다는 거다. 하지만, 뭐 그냥 그랬다.


그런데 막상 실외로 나가 직접 총을 쏘는 장면에 이르니 3D 입체감이 장난 아니다.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앞으로 달려가는 장면에선 풀이나 나무가 다가오는 느낌이 선명했고(왜, 영화 말아톤에서 조승우가 강변을 달릴 때 손으로 풀잎을 만지는 장면처럼) 눈 앞에 펼쳐진 전경들이 3D로 생생하게 살아났다. 영화로 보는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고 3D 게임이 얼마나 실감나게 할 수 있는지 확실히 깨달았다고나 해야 할까. 어쨌든 난생 처음 해보는 3D 게임에 빠져 한 시간이 어떻게 갔는 지도 모를 정도로 열중했다.


요즘 3D TV에 익숙한 까닭인지 어지럼증 같은 건 잘 못느꼈다. 어지럼증이라기 보다 3D 안경을 쓰면 눈 앞으로 시야가 몰리는 느낌이 있긴 한데 심히 불편한 정도는 아니다. 물론 맨눈으로 보는 것이 훨씬 편하고 눈에 부담 없는 건 사실이지만 3D를 즐기기 위한 투자 정도로는 감당할 만하다.

게임 중간엔 언제든 옵션으로 돌아와 3D를 2D로 바꿀 수 있다. 실제 2D로 본 아바타 게임의 영상도 꽤 선명하고 나름 입체감이 있으나 3D로 보는 그런 실감은 좀처럼 느껴지지 않았다.

LG 인피니아 LX9500 3D TV로 아바타 3D 게임을 해보니, 3D 게임이 줄 수 있는 효용이 확실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게임을 그다지 즐기지 않는 나도 금세 한 시간 몰입할 정도이니 말이다. 물론 안경을 쓰고 보는 3D 게임은 아무래도 어지럼증 같은 걸 일으킬 수 있기는 하다. 그러나 그건 일반 3D 게임에서도 마찬가지. 원래 게임이란 절제가 필요한 법 아닌가. / FIN



  • 아바타 2010.07.26 16:3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바타 영화 대박이었는데 게임도 대박일려나ㅎㅎ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10.07.27 10:33 신고 수정/삭제

      3D TV 보시는 분들이 별로 없어서 대박까지는 안 날 듯 합니다만, 신기한 건 틀림없어요 ㅋㅋ

  • 하늘 2010.07.27 09:3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안경을 안 쓰니까 3d 영상 사진 좀 어지럽네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10.07.27 10:34 신고 수정/삭제

      그러게요. 하지만 3D 이미지를 사진으로 찍을 방법이 없어서 ㅜㅜ

  • 표리부동 2010.07.27 10:3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포스팅 깔끔하게 잘 쓰셨어요~ !
    잘 읽고 갑니다!

  • 131313 2010.07.27 11:0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게임도 3D로 체험하면 더 잼나겠네요ㅎㅎ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10.07.27 17:40 신고 수정/삭제

      아마 격투 게임이 3D로 나오면
      진짜 실감나지 않을까요?? ㅋ

  • ㅜㅜ 2010.07.28 11:5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는 극장에서 오래 쓰고 보면 어지럽던데....
    음... 익숙하면 괜찮아진다는 말이군요...

  • 헤르난 2010.07.28 12:0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3D 레이싱 게임에서(있나??) 스포츠카 전복되면 어떤 느낌일까요...? ㅋㅋ

  • ㅋㅋㅋㅋㅋㅋ 2010.07.29 09:5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유용한 정보 정말 감사합니다

  • 야호 2010.07.29 10:2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게임 화질 작살인데요? TV로 즐기는 게임의 맛 색다를듯

  • 나도 한번 2010.07.29 10:3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나도 한번 해보고싶다. 평소 게임 정말 많이 좋아하는데 TV에 연결해서 해본적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연결된 화면보고 정말 욕구가 치솟네여

  • 허세왕 2010.07.30 10:4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전자제품에 평소 관심이 많았는데 인피니아에 대해서 많이 알고 가는 것 같습니다.
    정말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3D 2010.07.30 11:1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영화에서 보면 미래형 TV에나 저런 기능이 되든데ㅋㅋㅋㅋ
    정말 이네는 꿈꾸는 것이 현실이 되는 시대가 된 듯 하네요

  • gg yo 2010.07.30 11:4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런 TV하나 있으면 정말 좋겠네~ 정말 좋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