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시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미가 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거리트가 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철 이른 금계국까지...

이제 우리의 여름이
시작되었다

'사랑하며 사는 삶'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쩜 이런 것까지 닮았을까 ^^  (14) 2007.08.16
내면의 질서  (4) 2007.06.02
여름의 시작  (4) 2007.05.31
선생님도 너희들을 사랑한단다  (5) 2007.05.20
백일을 피어 있는 꽃, 백일홍  (0) 2007.05.08
민들레 홀씨 되어  (2) 2007.05.02
  • ^^ 2007.05.31 11:4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장미 너무 이뿌게 피었습니다.. 장미축제가 생각나네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5.31 15:41 신고 수정/삭제

      더 늦기 전에 장미 축제 다녀오세요 ^^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05.31 13:1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런 사진은 자전거 타고 출퇴근 하지 않으면 못찍는 사진입니다.. ^^ 맞지?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5.31 15:42 신고 수정/삭제

      자전거를 타고 난 후에야 계절이 변하는 것, 꽃이 피고지는 것에 관심을 갖게 되었답니다 ^^

한자말 바로 잡기 - 춘하추동

'신문에서 한자말을 주로 쓰는 이유는 한정된 글자 수로 원하는 뜻을 나타내야 하기 때문일거다'라고 아무리 이해하려 해도, 내가 정말 이해할 수 없는 한자말들이 있다. 가장 흔한 예가 바로 춘하추동이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이란 좋은 우리 말이 있는데 굳이 이런 한자말을 쓰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런 한자말들은 글자 수가 제한되어서도 아니고, 단지 유식해 보인다는 이유 하나 때문에 쓴다고 밖에 생각할 수 없다.

춘계 야유회 -> 나들이
춘계학술대회 -> 봄 학술대회
춘계전국대회 -> 봄 전국대회
하계 수련회 -> 여름 수련회
추계 운동회 -> 가을 운동회
동계 올림픽 -> 겨울 올림픽

봄, 여름, 가을, 겨울이란 좋은 말을 놔두고 굳이 어려운 한자말을 쓰기 좋아하는 곳은 꼭 신문사 뿐만은 아니다. 학교, 관공서, 여러 협회 등등 사방에서 춘하추동을 써 댄다. 우리 말로 쓰면 없어 보이고, 한자말로 쓰면 좀 있어 보여서 그러는지. 만일 정말 그렇다고 느끼면, 그 생각을 바꿔야 할 것이다. 안 그래도 한자말 말고 영어와 일본어까지 덕지 덕지 섞여 있는 우리 말을 지키려면, 나부터 그 생각을 바꿔야 할 것이다.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05.15 04:5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역시.. 좋은 글입니다.. ^^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5.15 15:42 신고 수정/삭제

      쓰면 쓸 수록 배우는 점이 많아진다는... ^^

  • Favicon of http://biog.empas.com/bouquetdor BlogIcon 진주애비 2007.05.15 21:3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희 곧 춘계야유회가 있는데
    봄나들이로 바꿔야겠네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5.16 02:35 신고 수정/삭제

      ^^ 근데 쉽지 않으실 거에요~ 처음엔 아무래도 영 어색하거든요 ^^ 마치 유치원 소풍 같은 느낌도 들고... 결국 유식한 한자말 쓰는 사람들이 그렇게 만들어 놓긴 했지만요. ^^ 봄 나들이가 너무 그러면~ 봄 야유회 정도로 바꾸셔도 좋을 듯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