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져 봐야 아는, 장갑의 소중함

자전거 타다가 넘어지는 걸 소위 '자빠링'이라고 표현하기도 하는데, 스트라이다를 탄 지 일 년이 넘도록 한 번도 넘어져 본 적이 없었습니다. MTB 탈 때는 몇 번 넘어졌던 기억이 있지요. 비 오는 날 미끄러지는 바람에 왼쪽 허벅지부터 팔, 얼굴까지 흠집을 냈었고, 자전거 도로에서 갑자기 방향을 바꾸던 아저씨와 부딪히기도 했었고, 신호 대기 중에 멀쩡히 서 있다가 그냥 넘어지기도 했습니다.

아무래도 MTB는 속도를 많이 내기도 하고, 발이 바닥에 안 닿을 정도로 안장을 높이 올리고 타는 까닭에 안정성이 떨어져 가끔씩 넘어졌던가 봅니다. 그런데 스트라이다는 한 번도 넘어지지 않았습니다. 일단 속도를 많이 낼 일이 없었고 – 어쩌면 낼 수도 없었고 ^^ - 발이 바닥에 닿으니 갑자기 정지해도 중심을 잃는 경우가 없었기 때문일 겁니다. 물론 자전거가 가벼워 제 마음대로 제어할 수 있기도 했을 테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지난 주 예상치 못했던 일이 일어나고 말았습니다. 자전거 도로를 타고 열심히 달리던 중이었지요. 아침 시간이라 도로에는 사람도 별로 없었고 그래서 아마 내쳐 밟아서 평소 보다는 좀 빨리 달렸던 것 같습니다. 잠깐 딴 생각을 했었을까요. 핸들이 순간 흔들리더니 그만 중심을 잃어버렸습니다. 자전거 탈 때 핸들이 흔들려 버리면 답이 없지요. 스트라이다는 2-3미터 앞에 날라가고 저는 왼손으로 바닥을 짚으며 그만 넘어지고 말았습니다.

왼손으로 짚으면서 왼쪽 허벅지로 바닥을 쓸었습니다만 다행히 왼손이 충격 대부분을 흡수했기에 허벅지는 살짝 까지기만 했는데 문제는 손목을 통해 전달된 충격이 팔꿈치와 어깨까지 전해졌다는 거지요. 사람들은 누구나 다 그렇지만 일단 넘어지면 창피해서 어쩔 줄 모르고, 창피한 게 좀 가시면 아파서 정신을 못 차립니다. ^^

정신을 차리고 생각해 보니 장갑이 없었으면 왼손 바닥이 여지 없이 긁혔을 거라는 생각에 아찔하기만 했습니다. 손목과 팔꿈치와 어깨에 온 충격은 어쩔 수 없다 해도 일단 손바닥은 멀쩡했거든요. 그 날 오후 바로 한의원에 가서 침을 맞았더니 생각보다 빨리 상태가 좋아지는 중입니다.

어쨌거나 그래서 전 자전거 탈 때 다른 건 안 챙겨도 장갑은 꼭 챙깁니다. 딸 아이도 장갑 없이는 자전거 못 타게 합니다. 하긴 딸 아이도 예전에 자전거 타다 넘어지면서 장갑이 얼마나 중요했던지 잘 아는 터라 헬멧은 쓰기 싫어해도 장갑은 꼭 끼고 탑니다.

자전거 타다 보면 안 넘어지는 경우가 훨씬 많습니다. 그러나 어쩌다 한 번 넘어지면 제일 먼저 우리 몸을 방어해 주는 것이 손입니다. 장갑이 없다면 손이 입어야 할 상처는 생각보다 큽니다. 그런데다가 손은 자주 써야 하고 또 씻어야 하니 부상을 입으면 아주 피해가 큰 셈이지요.

자전거 탈 때 다른 안전 장비도 꼭 챙겨야 합니다. 그러나 여의치 않다면 장갑이라도 꼭 끼세요. 넘어져 보면 장갑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 수 있습니다. / FIN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05.22 16:2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맞습니다.. 맞고요.. ^^ 아.. 내 장갑.. 빵구났던데..ㅜ.ㅜ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5.22 16:27 신고 수정/삭제

      저도 처음 산 장갑은 몇 번 넘어져서 아예 찢어졌더라는 ㅋㅋ

  • Favicon of http://daisy.pe.kr BlogIcon Daisy 2007.05.22 20:2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보호장구도 일종의 보험이에요.
    백번에 한번 다친다면 그 한번을 위해 착용하는 것.
    보호대 및 보호장구, 백번 강조해도 부족해요. ㅡㅡ/

  • Favicon of http://biog.empas.com/bouquetdor BlogIcon 진주애비 2007.05.22 22:3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고교생시절 전 오토바이를 타다 날은적이 있지요
    그때 순간적으로 짚은 손목이 시려 근 몇년간 고생을 했지요
    아~조심..조심..안전운행하세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5.23 22:50 신고 수정/삭제

      오호 고교시절 오토바이라... 꽤 날리셨던 모양.. 전 오토바이 무서워서 못탑니다~ ^^

자전거 탈 때 꼭 필요한 네 가지

날씨가 좋아지면 자전거 타기도 한결 좋아지지만, 전혀 예상치 못한 훼방꾼도 있다. 자전거 탈 때 날씨만 좋으면 되는데 훼방꾼이라니? 그냥 말로 생각해서는 도저히 알 수 없다. 자전거를 타 봐야만 그 훼방꾼이 누군지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가장 큰 훼방꾼은 바로 햇볕이다. 요즘 같은 봄날에 얼굴을 드러내고 한 시간만 자전거를 타도 벌써 남들이 얼굴 탔다는 얘기를 한다. 검게 탄 얼굴이야 건강의 상징이기도 하겠지만 그것도 한 두 번이지 그렇게 얼굴을 태우다가는 공사판에서 일하는 사람 못지 않게 된다. 그래서 자전거 타는 사람들 대부분은 외계인 같은 모습에도 불구하고 얼굴을 완전히 가리고 탄다. 특히 여자들은 더하다. 챙이 넓은 모자를 쓰는 것은 물론 코까지 완전히 가리는 마스크를 쓴다.

그런데 그렇게 흉칙한 마스크를 쓰는 데는 더 큰 이유가 있다. 날씨가 좋아지면 사람만 좋아하는 것이 아니다. 무릇 봄이란 만물이 살아 숨쉬기 시작하는 날이라 하지 않던가. 사람은 물론 벌레들도 봄이면 활개치고 돌아다닌다. 특히 분당에서 성남을 지나 서울까지 흐르는 탄천 주변처럼 습지가 많은 곳은 그야 말로 벌레들의 천국이다. 이렇게 벌레들이 떼를 지어 날아다니는 길을 자전거로 달린다고 상상해 보라. 부딪히는 것도 끔찍한데 그 중 일부는 코로, 입으로 사정 없이 들어온다. 심지어 눈에 들어가기도 한다.

자전거도 나름대로 속도가 있는 탈 것인데, 한참 달리는 중에 이런 벌레와 부딪힌다면 당황하게 되고 잘못하면 사고로까지 이어진다. 따라서 벌레를 막는 고글과 마스크는 반드시 필요한 안전 장비. 자전거 타는 사람들이 극성스럽게도 흉칙하게 막는다고 뭐라 할 것이 못 된다. 다 이유가 있기 때문에 쓰고 다니는 것이다.

헬멧도 마찬가지다. 원래 헬멧은 머리를 보호하는 장비지만 햇볕을 가리는 역할도 한다. 햇볕이야 모자로 가리면 된다고 생각하겠지만, 그리고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 타면서 모자를 쓰고 타지만 모자는 까닥하면 바람에 쉽게 날아가 버린다. 꽤 단단히 눌러 썼다고 해도 강한 바람 한 번이면 벗겨지기엔 충분하다. 그런 까닭에 턱 끈을 조이는 헬멧이 필요한 것이다. 헬멧은 넘어졌을 때나 자전거를 타는 도중에 머리를 보호하기도 하지만 선바이저가 있어 햇볕을 가려 주는 꼭 필요한 안전 장비다.

마지막으로 자전거 타는 사람들이 꼭 갖춰야 할 장비는 바로 장갑이다. 사실 다른 것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 해도 장갑은 반드시 껴야 한다. 자전거를 타다 넘어지면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손을 짚는다. 손이 먼저 바닥을 짚으면서 몸을 보호하는 것이다. 아스팔트나 콘크리트가 아닌 흙 위에 넘어진다고 해도 손바닥은 그런 것들을 이겨낼 만큼 두껍지 못하다. 바닥에 넘어져서 까진 손바닥은 상상만 해도 끔찍하지 않은가. 어쨌거나 장갑은 자전거 타는 사람들에게는 반드시 필요한, 꼭 껴야 할 필수 장비다. / FIN

Copyright 2006-2007 RayTopia.net. All Rights Reserved.
RayTopia에 있는 모든 글과 사진은 RayTopia의 소중한 재산이므로
상의 없이 무단으로 복제하실 수 없습니다.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04.26 22:4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따.. 사진 자료도 좀 부탁합니다.. ^^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4.26 22:54 신고 수정/삭제

      이쁜 헬멧 다시 사면요~ ㅋㅋ 버프도 다시 사얄 듯.. 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