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마리오네트, 애잔함 위에 피어난 열정

마리오네트란 공연을 보러 가자길래, 수퍼마리오나 마리오파티와 무슨 관계가 있냐는 썰렁한 질문을 했다가 본전도 못 건졌다. 명동 유네스코 회관 건물에 자리한 명동아트센터. 옛날엔 펑키 어쩌구 전용 극장이었던 듯 한데, 새롭게 개보수를 하고 공연 전문 소극장으로 탈바꿈한 듯 하다. 누군가에게서 선물 받은 티켓으로 펑키 어쩌구를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아직도 난다. 공연 제목은 생각 안 나는데, 정성한인가, 연출자 이름은 생각난다. 컬트 트리플 출신이라던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모르고 갔는데, 비보이 공연이란다. 스스로 생각하기에 저주 받은 몸치인 나는, 춤 잘 추는 사람들이 마냥 부러울 수 밖에 없지만, 그 부러움을 드러내지 않으려고 춤 공연 같은 건 아예 보러 갈 생각을 안 했다. 그러다 엉겁결에 보러 간 마리오네트가 비보이 공연이라니. 별로 머뜩찮은 표정을 하고 공연장에 들어갔다. 눈치를 보니, 주변은 죄다 파릇파릇한 이십대 커플들이다. 얼핏 봐도 내가 나이가 제일 많은 듯(요즘 들어 이런 경우가 종종 늘어나니, 젠장 가슴아프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이 시작됐다. 처음 시작부터 예사롭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다. 저렇게 익숙하면서도 자연스런 모습은, 역사가 짧은 공연에서는 보기 힘든 것이다. 자연스럽게 박수를 유도하고 관객들을 끌어들인다. 물론 관객들이 적극적으로 호응하는 이십대라는 점도 작용했겠지만 관객들은 서서히 공연에 몰입한다. 관객이 빨리 공연에 몰입할 수록, 관객도 즐겁고 배우도 즐거운 법이다.

간간이 유머를 던지며 춤으로 공연은 진행됐다. 묘기에 가까운 춤 솜씨를 보이는 배우들에게 찬사를. 중간 중간 삽화를 보여주며 스토리를 설명하는 방식도 불편하지 않았고 신나는 춤 사위에 박수를 치며 공연을 즐겼다. 사람들에게 사랑 받기 시작한 인형들, 소녀를 사랑하기 시작한 인형. 1부와 2부의 막이 어느 틈에 흘러가고 3부 마법사의 공연이 시작됐다. 온통 검은 무대 위엔 흰 옷 차림의 마법사. 그의 손이 펼쳐지면서 마스크들이 춤을 춘다. 아, 이 공연 나 TV에서 봤는데!!



검은 무대 위에서 펼쳐지는 현란한 형광 마스크의 춤은 감탄을 금하기 힘들다. 자전거를 만들고, ET를 만들어 내는 그들의 유머에 웃고 박수치며 환호할 수 밖에. 게다가 더 기특한(!) 건, 그들은 고고한척 하며 형광 마스크의 비밀을 굳이 감추려 하지 않는다. 갑자기 켜지는 환한 무대, 그와 동시에 드러나는 형광 마스크의 비밀. 관객은 배를 잡고 웃는다.


손풍금의 애절한 멜로디에 맞춰 인형들이 춤을 춘다. 힘차면서도 절제된 모션으로 애잔한 느낌을 주는 그들의 춤. 공연의 시놉시스는 결코 해피엔딩은 아니지만, 그들은 모두 춤을 출 수 있어 정말 행복하다는 듯 뜨거운 열정을 무대에 쏟아낸다. 그들의 열정에 관객들은 박수와 환호 밖에 보낼 것이 없다.

실제 공연 시간은 약 70분 정도 될까. 나머지 20분은 관객과 함께 즐기는 그들의 잔치다. 공연 중에 보여주지 못했던 신나는 춤들을 몸을 던져 보이고, 신기에 가까운 비트박스로 흥을 돋군다. 관객 모두 일어서 박수를 치고 마무리를 즐기니, 이건 파티다. 그리고 젊은 배우들만의 특별한 서비스. 공연을 마치고 나가는 관객들에게 포토 타임을 제공한다. 왜 좀 유명한 배우들은 이런 서비스 안 해주는 것일까 ^^

재미있다. 춤을 좋아하지 않는 나로서도 박수를 치고 즐길만하니, 다른 사람들에게도 마찬가지일 듯. 초등학교 5학년 딸 아이도 한참을 웃으며 같이 봤다. 이만한 비용으로 이만한 공연을 보기란 그리 쉽지 않을 듯. 공연을 보는 중간 중간, 비교하는 건 아니지만, 비슷한 비용에 재미있게 봤던 점프가 생각났다. 역시 뭐든 하나 독특한 볼 거리가 있는 공연은 절대 손해본다는 느낌을 주지 않는 법이다. / FIN


  • Favicon of http://ilovenecely.tistory.com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12.29 19:3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런건 직접가서 봐야하는데...
    영상으로만 봐도 정말 재밌는데 ㅠㅠㅋ
    아쉽네요 ㅠㅠ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12.29 19:50 신고 수정/삭제

      그쵸. 이런 건 가서 봐야지요~ ㅋㅋ 저 유튜브 영상은 제작자가 직접 공개했다고 하던데, 아무리 영상으로 봐도 가서 보는 것 만은 절대 못하니까 그렇게 했겠지요~ ^^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8.12.29 20:3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간만에 따님과 좋은 추억 만드셨구만.. ㅋㅋ

  • Favicon of http://www.paperon.net BlogIcon 편집장 2008.12.29 20:4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우리나라 비보이 들이 댄스에 대한 관객들의 기대치를 높여놓아서
    지난번 알레그리아 공연에서 일부 프로그램들은 관객들의 기대치에 미치치 못하는 부분들이 있더라구요. ^^
    마리오네트, 기회가 되면 꼭 보러가야겠네요. ^^

  • Favicon of http://www.rabbicat.com BlogIcon 토양이 2008.12.29 23:1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다찌랑 데이트하셨군요! ㅎㅎㅎ

웃고 즐기는 액션 코미디 공연, 점프

난타에 버금가는 공연을 하나 보러 가기로 했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사실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몇 가족이 모여서 함께 관람하기로 한 거니, 아빠의 의무인 운전(!)을 하고, 그냥 같이 가서 봐 주면 되는 거려니 그렇게 생각했다. 정작 공연장을 찾아 입장을 하고 자리에 앉아서도 별다른 기대는 하지 않았고, 사실 그때까지도 어떤 공연인지 잘 몰랐다. 점프라고 하길래 무언가 방방 뛰는 건가 보다라고 생각했을 뿐.

공연이 시작됐다. 우스꽝스러운 자세로 노인이 등장하고 공연 시작을 알린다. 이윽고 화려한 무술 동작과 함께 펼쳐지는 배우들의 액션. 그 때부터 한 시간 이십 분 동안 나는 공연에 빠져들었다.

점프는 대사가 별로 없는 액션 코미디고, 스토리도 단순하다. 할아버지, 아버지, 어머니와 딸, 그리고 삼촌이 같이 사는 무술 집안에 사윗감이 찾아온다. 무술 집안에 걸맞게 사윗감에 대한 무술 테스트가 실시되고 그러는 과정에서 딸과 사윗감은 금새 서로에게 호감을 갖게 된다. 둘 사이의 감정이 무르익어 갈 무렵, 집 안에 총과 무술 실력으로 무장한 도둑이 들면서 무술 가족은 위기를 겪게 된다. 결국 가족의 힘으로 위기를 무사히 이겨내고, 딸과 사윗감은 결혼하게 된다.

공연 내내 무대는 시끄럽다. 마치 몸에 스프링이라도 달린 듯 튀어 오르는 배우들의 몸짓은 관객이 절로 박수치고 웃게 만든다. 최근 등장하는 대부분의 공연들이 관객을 무대로 끌어들이는 것처럼 점프 역시 공연 중간에 관객 두 명을 무대로 불러 낸다. 전혀 엉뚱한 설정과 분위기로 공연에 참가한 관객이나 구경하는 관객들은 웃음을 그칠 줄 모르고 그런 과정에서 무대와 객석은 점차 하나가 된다.

대사가 거의 없는 만큼 외국인 관람객도 꽤 된다 .실제로 무대에 올라온 관객도 외국인이었고 – 아무래도 의도적으로 외국인을 불러내는 듯 싶지만 ^^ - 유치원에 다니는 어린이도 깔깔 거리며 공연을 즐길 수 있다. 공연을 마치고 브로셔를 읽다 보니 점프는 외국에서도 꽤 알려진 공연이란다. 역시 바디랭귀지는 만국 공통어인가 보다.

공연 시간은 한 시간 이십 분. 티켓 값은 자리에 따라 다르지만 우리가 앉았던 무대 앞 좌석은 5만원. 싼 가격은 아니지만, 결코 5만원이 아깝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공연이 끝나면 배우들은 극장 문 앞에 앉아 사인회를 연다. 힘든 공연이었을 텐데도 사인이나 사진 촬영을 요청하는 관객이 남아 있는 한 배우들은 끝까지 자리를 뜨지 않았다. 아이들이 사인을 받고, 함께 사진을 찍으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면서 배우들의 서비스 정신에 고마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 가능하다면 모든 배우의 사인을 받고, 모든 배우와 사진을 찍었으면 좋으련만, 그것도 결국은 지나친 욕심이 아닐까.

점프든 난타든 아니면 또 다른 무슨 공연이든 공연을 재미있게 즐기는 방법은 그 공연에 빠져드는 것이다. 아무리 재미있는 공연이라고 해도 팔짱 끼고 무덤덤한 마음으로 쳐다보는 사람에겐 절대 재미있을 리가 없다. 같이 박수치고, 같이 소리치고, 무대 위의 배우에게 반응하면서 공연을 본다면 적어도 공연비가 아깝다는 생각은 들지 않을 터. 그런 면에서 점프는 누구나 마음을 열게 만들고 동화하게 만드는 재미난 공연이다. / FIN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06.12 16:3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거 영국에서 공연할 때 아주 난리였지.. ^^ 난타는 이제 좀 지루하지 않나.. ^^

  • Favicon of http://www.mediamob.co.kr BlogIcon 미디어몹 2007.06.14 16:1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T레이 회원님의 포스트가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링크되었습니다. 다음 헤드라인으로 교체될 경우 각 섹션(시사, 문화, 엔조이라이프, IT) 페이지로 옮겨져 링크됩니다.

  • Favicon of http://luckydos.tistory.com BlogIcon luckydos 2007.06.18 20:2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는 이런 문화를 잘 경험하지 못해서 그러는지, 영 어색합니다..^^

    그래도 한번은 보고 싶습니다.

    직접한번보고 판단을 하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