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 년만에 실내연습장엘 가다

십 년 전만 해도 골프를 처음 시작할 땐 대부분 실내연습장에서 두어달 기초 과정을 배우면서 시작했었다. 굳이 십 년 전에 그랬다는 얘기를 꺼낸 건, 요즘 실내연습장 찾기가 쉽지 않아 보였기 때문이다. 주변에 보이는 건 온통 실내연습장이 아니라 스크린골프장. 스크린골프장이 6천개를 넘었다는 기사도 있던데, 많은 실내연습장이 스크린골프장으로 변신했겠지. 거기서도 똑같이 골프를 가르칠까? 스크린골프장 한 번도 안 가본 나는 알 수가 없다. 솔직히 요즘은 어떻게 시작하는지 잘 모르겠다.

어쨌든 그 옛날, 나도 예외는 아니어서 처음 삼 개월 동안 집 앞 건물 지하에 있는 타석 열 몇 개 쯤 되는 실내연습장에서 시작했다. 7번 아이언으로 소위 말하는 똑딱볼을 쳤고, 그러다가 스윙 폭이 점점 커지면서 한 달 쯤 지나니 나름 뻥뻥 소리도 냈다. 그 때 그 기분, 처음 시작한 사람들은 다 알거다. 와, 나도 이거 꽤 잘치는데?? 게다가 연습장 티칭 프로는 소리만 크면 굿샷을 외쳐 댔고, 나는 골프 뭐 어려울 거 없네, 그런 생각도 했다. 하지만 그게 진실이 아니란 걸, 곧 알게 됐다.

실내연습장에서 두 달인가 치고 난 후 난생 처음 친구와 함께 실외연습장엘 갔다. 그 친구는 나보다 먼저 시작했고 이미 필드 경험도 많았다. 오랫만에 만나서 저녁 먹다가 골프 얘기가 나왔는데 2차 가는 대신 연습이나 하러 가자 뭐 그렇게 됐던 거다. 사실 난 속으로 좀 자신이 있었다. 내겐 뻥뻥 소리가 있잖았던가!

하지만 막상 실외연습장 타석에 들어서고 5분도 못 되서 내 자신감은 어디론가 도망가고 말았다. 대부분 탑볼이나 뒷땅이었고 뻥뻥 소리가 나도록 잘 맞았다고 생각했던 볼 조차도 이삼십 미터 앞에 떨어지는게 아닌가. 식은 땀이 흐르고 몸은 점점 더 긴장하기 시작했다. 큰 소리까진 치지 않았어도 자신은 있었는데, 드디어 현실을 알고 만 것이다. 실내연습장에서 난 그 뻥뻥 소리가 진실이 아니로구나 하는 걸 깨달은 순간, 나는 도망가고 싶었다. 그리고 세 달 예정으로 끊었던 실내연습장을 그 뒤론 가지 않았다.

한 손으로 채 잡고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 구리다 ㅜㅜ

골프를 다시 시작하겠다고 마음 먹은 내가 제일 먼저 한 일은, 먼지 앉은 캐디백을 다시 꺼낸 것이었고, 두번째로는 실내연습장을 찾은 거다. 다행히 우리 사무실 지하에는 사무실 입주민들이 쓸 수 있는 실내연습장이 있어 특별한 부담 없이 스윙 연습을 할 수 있다. 그런데 그 동안 뭐 했냐고?? 미인이 옆에 있어도 내 마음이 안 내키면 아무 쓸데 없는 법이다.

7번과 피칭을 들고 연습장엘 내려갔다. 솔직히 골프 스윙을 마지막으로 한 건 2006년 11월, 미국에서였다. 이런 저런 일로 미국 간 김에 골프나 치자는 친구 따라 골프장 두 군데를 돌았던 것이다. 드라이버는 개판이었고 그나마 아이언은 볼을 간신히 띄우는 수준이었던 듯. 여전히 백 몇 개를 기록했었지, 아마.

가볍게 스윙하면서 몸을 풀었다. 먼저 피칭으로 짧게 툭. 그럼 그렇지. 볼 대가리를 때리거나, 매트 바닥을 치거나. 형편 없었다. 어차피 형편 없을 거 예상했으니 충격도 없었고, 마음을 비운 채 몇 번 더 스윙을 했다. 그래도 나름 구력(!)이 있다고 슬슬 볼이 맞는 느낌이 들었다. 오호, 이거 되네~

7번으로 바꿨다. 7번으로 칠 땐 볼을 가운데 놓는 거지? 옛날 선배들이 가르쳐주던 몇 가지 얘기들이 생각났다. 볼 위치, 팔을 쭉 뻗고, 머리를 움직이지 말아야지, 체중은 안정감 있게 살짝 뒤쪽으로 싣고... 가만 보니 공만 잘 쳐다봐도 뻥뻥 소리는 났다. 그렇게 몇 번 채를 휘두르다 보니 사람 마음이란 참 간사해서 아유, 필드 나가고파, 이런 생각도 든다.

아, 하지만 나 이 기분 안다. 실내에서 뻥뻥 소리 내던 그 기분. 그리고 현실은 그게 아니었던 기억도 떠오른다. 웃음이 났다. 그저 몸이나 풀고 스윙하는 감이나 잡자. 조만간 실외연습장에 나가서 진짜 어느 정도까지 망가졌는지 확인해 보자. 어쨌든 감은 잡고 가야할 거 아닌가.

사실 레슨을 다시 시작해얄지 말아얄지 이건 좀 고민이다. 실내연습장 티칭 프로에 대해선 이미 오래전에 신뢰를 잃었는데, 그래도 다시 받아야 할지 어쩔지 잘 모르겠다. 어쨌든 시작은 반이라 하지 않았나. 십 년이나 지났는데도 뻥뻥 소리라도 나주니, 나는 마냥 고마울 따름이다. / FIN

  • 넘버텐 2011.02.11 15:3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초심으로....
    뭐든지 처음 마음만 같다면 좋을텐데요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