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 Baron Philippe De Rothschild Cabernet Sauvignon 2004

[와인 생초보의 와인 맛 기억하기]
바롱 필립 드 로칠드 카베르네 소비뇽 2004 / Baron Philippe De Rothschild Cabernet Sauvignon 20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인을 많이 마셔본 건 아니지만, 칠레 와인을 마실 때마다 강하다는 느낌을 감출 수 없다. 게다가 와인마다 죄다 다른 맛이라니. 이번 와인은 도대체 뭐라 표현해야 할까.

이번에 마신 바롱 필립 드 로칠드 카베르네 소비뇽 2004는 지금까지 마신 와인과는 좀 다른 무언가 독특한 향이 있다. 이 향이 무슨 향일까 계속 고민했는데, 아, 바닐라 향이라고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이건 내가 처음부터 생각한 건 아니다. 잘 아는 형이랑 화이트 와인을 마시다가 느낀 그 맛이 여기서도 묻어나는 것이었다.

그래서 부랴 부랴 수입업체 홈페이지를 찾았는데 정작 수입업체 홈페이지는 없고 유통사 홈페이지에 실려 있는 걸 찾을 수 있었다. 거기에 보니 '바닐라 향'이라는 표현이 적혀 있었다. 그래서 또 한 가지 배운 듯. 아, 와인에서 이런 맛을 바닐라라고 부르는 구나. 그런 생각을 했다.

13.5도. 카베르네 소비뇽 100%란다. 바롱 필립 드 로칠드 마이포 밸리는 바롤 필립의 자회사인데 - 사실 이 로칠드라는 이름은 꽤 유명하다는 느낌 ^^ - 마이포 밸리는 칠레 와인을 만드는 유명한 생산라고 한다. 뭐, 이런 건 나도 주워들은 얘기이니 자세히 말할 건 없고...

이 와인을 마시면서 생각한 건, 와인은 향기로 70%, 맛으로 30%를 느낀다는 거였다. 처음 향을 들이켰을 땐 달콤하면서도 알싸한 알콜 냄새가 확 올라온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향이 무언가 익숙하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딱히 뭐라 집어내지를 못했는데, 결국 맘에 들지는 않지만 바닐라라고 결론을 내릴 수 밖에.

텁텁한 탄닌이 있긴 하지만 그다지 강하지도 않았고 스파이시 하다는 것도 처음 입에 머금었을 때나 그렇지 마실 때는 거의 느끼기 어려웠다. 하긴 지난 번 칼베 와인으로 스파이시 하다는 걸 된통 당하고 났으니 이번 건 그보다 심하지 않은 이상 스파이시 하다고 느낄 수는 없을 듯. 와인 유통 업체에서 밝힌 가격은 2만 2천원. 그런데 마시면 마실 수록 1만원 와인과 2만원 와인과 3만원 대 와인이 다르게 느껴지는데, 그건 정말 심리적인 것일까 아니면 진짜로 맛이 그렇게 다른 것일까.

독특한 향과 마신 뒤 은근히 달아오르는 알콜은 기분을 좋게 하지만, 솔직히 그다지 맛있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아마 요즘 내가 화이트 와인, 그 중에서도 샤블리에 필이 꽂혀서라는 걸 인정하지만, 그래도 역시 레드 와인을 맛을 알기엔 멀었다는 생각이 든다. / FIN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06.26 15:3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난 몇 번 마셔보니.. 바닐라향이 느껴지더라구.. ^^

  • Favicon of http://blog.empas.com/diabloti BlogIcon 정현아범 2007.07.02 15:5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프랑스와인이 유명한 이유중에 하나가..
    포도품종에 의해 만들어지는 그대로의 와인맛을 내는 것이 아니라..
    몇가지 품종을 블랜딩해서 자신들의 양조장에 맞는 와인맛을 만들어 내는 거라고..
    어디서 주워들은 생각이 잠깐 스쳐 지나가며..

    꿉꿉한 장마철..
    잘 계시는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