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안개 낀 파로호, 그리고 겨울의 시작

어머니가 여행을 다녀오시겠다고 했다. 어디로 가시냐고 했더니 '파라호'란다. '파라오? 엄마 이집트 가? ㅋㅋ' 그렇게 웃어 넘겼다. 그리고 다음 날 어머니는 여행을 떠나셨고, 나는 강원도 화천으로 출장을 떠났다.

새벽 6시 서울을 떠나 화천에 도착하니 여덟시를 조금 넘겼다. 사실 중간에 휴게소에서 좀 들러 쉬면서 와야 할텐데, 국도로 달린 새벽길, 화천까지 오는 동안 어디 들어갈 만한 휴게소를 못 찾았다. 46번 국도의 끝에 있는 백운령 고개를 넘다가, 고개 정상에 있는 휴게소를 발견했지만, 여전히 문을 열지 않은 상태.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그렇게 화천까지 쉼 없이 달렸다.

일행은 아직 도착하지 않았고, 그 동안 난 혼자 여유가 좀 생겼다. 사람 많은 동네라면 밥이라도 먹을 텐데, 정말 조용한 시골이었다. 뭘 할래도, 할 게 없는 동네였던 것이다. 그런데 난데 없이 파로호라는 글자가 보였다. '파로호라니? 이게 엄마가 말하던 파라혼가?'

목적했던 마을을 지나쳐 차를 몰고 조금 더 들어가니 이게 웬걸. 그 도로는 호수 주변을 끼고 도는 나름대로 운치있는 드라이브 코스였다. 문제는 이른 아침이라 파로호가 이제 겨우 물 안개에서 깨어나고 있었다는 것. 그리고 그 물 안개 여파로 도로에도 안개가 끼었다는 것이다.

도로를 따라 돌다가 파로호 선착장이라는 표지를 발견했다. 살짝 얼어 있는 길, 핸들을 조심스럽게 돌려 주차장에 차를 댔다. 그리고, 이제 막 잠에서 깨는 파로호를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도 못 찍으면서 얼마 전에 냅다지른 400D를 소중히 들고 다니는 내가 이런 장면을 놓칠 수는 없다. 그래서 일단 눌러대긴 했지만, 역시 눈으로 보이는 것과 카메라로 보는 건 다르다. 그리고 초보 DSLR 유저가 카메라로 표현하는 것도 보이는 것과 다르다. 다름의 벽을 느끼며 또 한 번 좌절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라리 꽁꽁 얼은 날이었으면 이런 느낌은 덜 했을 듯. 강원도의 바람은 차가왔지만, 그렇게 춥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다. 어느 틈에 차갑게 식은 손을 느끼기도 전에, 이미 내 400D에는 몇 장의 물 안개가 더 들어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까이서 찍을 재주가 없던 선착장. 차를 돌려 선착장을 벗어나던 그 어느 구석에서 우연히 발견한 지점. 어느 틈에 선착장엔 물 안개가 걷히고 배가 들어오고 있었다. 그림 같던 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나온 길을 되돌아 보고, 내가 상상하지 못했던 풍경이 있음에 다시 놀랬다. 사실, 앞으로만 보던 풍경을 어느 순간 뒤돌아 보면, 거기엔 새로운 풍경이 숨어 있음을 나는 진작 알고 있었다. 단지 뒤돌아보는 일에 익숙하지 않았을 뿐. 한 쪽의 푸른 나무와 한 쪽의 서리 낀 흰 소나무를 보며, 나는 이 길을 '겨울의 시작'이라고 불렀다.

어머니한테 전화를 걸었다. '엄마 나 파로호 왔는데?' '아니 거길 어떻게 갔다니?' '거기라니?' '파로호 근처에 있는 펜션이 비싸서 평창으로 왔단다" '헉!'

예정에도 없던 어머니와 만남은 자연히 무산. 이른 아침 물 안개를 헤치고 노닥거리던 나의 시간도 끝났다. 전화가 울리고, 일행이 도착했다고 나를 부른다. '겨울의 시작'을 뒤로 해야 한다. 이제 출장은 시작됐다. / FIN
  • Favicon of http://iblogger.kr BlogIcon 로망롤랑 2007.11.27 19:4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랜만에 뵈요..
    강원도 화천은 제가 군생활한 곳이라...^^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1.27 20:53 신고 수정/삭제

      잘 지내시죠? ^^ 화천 얘기하니까 군대 말씀하시는 분들이 꽤 되더랍니다.

  •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7.11.27 20:1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잔잔한 수묵화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blog.empas.com/bouquetdor BlogIcon 진주애비 2007.11.27 20:5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자꾸 사진 못 찍는다 하시면 어쩝니까
    좋기만한데 말입니다....^^;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1.27 20:54 신고 수정/삭제

      그건 진주아빠님이 절 이쁘게(헉!) 보니시까 그런 거지유 ㅋㅋ

  • Favicon of http://philomedia.tistory.com BlogIcon 필로스 2007.11.28 00:0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레이님처럼 사진 잘 찍고 싶어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1.28 09:44 신고 수정/삭제

      괜히 엎드려 절 받는 기분이... ㅋㅋㅋ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11.28 08:2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ㅋㅋ 전 어제 직접 이야기하는 버전으로 들었습니다. 정말 웃겼습니다.. ^^

  • Favicon of http://www.kimdahee.com BlogIcon 다희 2007.11.28 09:1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러게요~저두 진주애비님의 말씀에 동감이요.^-^
    안개 자욱한 것이 분위기 있고 좋아요~
    용이 승천할 것 같은;;

    얼마 전까지 오색빛깔을 자랑하던 나무들이 이제 하얀 몸뚱아리를 내보이네요..
    쓸쓸해 보이지만 운치있어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1.28 09:45 신고 수정/삭제

      고수들이 오셔서 그렇게 말씀하시면, 부끄러워집니다 ^^

  • Favicon of http://j4blog.tistory.com BlogIcon moONFLOWer 2007.11.28 10:3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참..멋있네요. 안개가 피어오르는 파로호 잘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blog.empas.com/diabloti BlogIcon 정현아범 2007.11.29 16:5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옆에 탄 사람이 누구냐에 따라 경치의 깊이가 달라질 듯..ㅋㅋ
    물안개 구경 잘하고 갑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