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일기] 파리대왕, 깊은 의미에 길을 잃다

1983년 노벨문학상 수상작 파리대왕. 몇 명의 아이들이 섬에 불시착해 살아가는 이른바 모험 소설이면서도 그 안에 인류의 삶에 대한 깊은 의미를 담고 있어 사실적인 설화 예술의 명쾌함과 현대의 인간 조건을 신비롭게 조명했다는 평가를 받은 소설.


짧은 한 줄로 파리대왕을 소개하기란 힘든 일이지만, 파리대왕 책 뒷 편에 수록된 작품 해설은 이 비슷한 내용으로 시작한다. 게다가 굳이 작품 해설을 빌지 않더라도 노벨문학상 수상이라는 타이틀은 괜히 받는게 아니다. 그런데 이런 책을 작품 해설을 먼저 읽어 보고 전체 의미를 이해했다고 설친데다가 십오소년표류기와 비슷한 내용이니까 쉽게 읽을 수 있겠지, 하고 만만히 보고 덤빈게 일단 실수였다. 작품의 의미를 조금이라도 안 것이 큰 도움이 된 것은 틀림 없는 사실이나. 꽉 짜여진 소설 안에서 깊은 의미를 다시금 깨닫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다 알다시피 파리대왕의 주인공들은 12세 이하의 소년들이다. 무인도에 불시착한 그들은 처음에는 ‘소라'로 대표되는 나름대로의 규칙을 세워가며 사회성을 발휘하려 하지만 오래지 않아 ‘사냥’으로 대표되는 인간 내면의 야만성을 드러내고 질서를 깨뜨린 후, 힘으로 표현되는 새로운 질서를 세운다. 질서를 지켰을 때 특별한 혜택이 오지 않으면 그 질서를 쉽게 무너뜨리고 힘의 본능 대로 움직이는 것이 인간의 본성일까. 어린 소년들도 대표되는 인간의 본성이란 원래 이렇게도 나약하고, 잔인한 것일까. 파리대왕은 인간 본성에 대해 우울하고 서글픈 분위기를 내내 전달하고, 읽는 내내 마음을 가라앉게 만들었다.

번역을 가리켜 또 하나의 창작이라고 부르는 것처럼 번역은 힘든 고통의 작업일 수 밖에 없을 게다. 따라서 이렇게 수고스러운 번역에 대해 왈가왈부할 형편은 되지 못하나, 나름 한 가지 안타까운 마음이 있었다는 사실은 말해야겠다. 소설 내내 튀어나오는 낯선 한자말들. 고대, 산정, 권곡, 초호, 화경, 천개, 외경, 겁화, 무연 등등… 도대체 무슨 말인지 조차 이해하기 어려운 한자말들이 중간 중간 튀어나와 읽는 리듬을 깨뜨렸다. 원작자가 번역하기 어려운 특별한 글자를 써서 우리로서도 잘 쓰지 않는 한자말로 번역할 수 밖에 없었는지는 잘 모르겠으나 이런 류의 한자말 번역은 ‘오늘날에는 오늘의 독자들에게 호소하는 오늘의 번역이 필요하다'는 민음사 세계문학전집의 발간사와는 거리가 있는 번역이지 싶다.

여튼, 사람의 본성이 정말 악한 것일까. 아니라고 말하고 싶지만, 요즘 세상 돌아가는 걸 보면 자신들의 이익만 챙기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그렇다고 해야 할 듯 싶다. 하긴, 인간에게 있어 선이란 항상 주관적인 가치일 뿐이니까.

  • Favicon of http://greendayslog.tistory.com BlogIcon 그린데이 2009.03.16 22:5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요즘 고전명작에 몰두중이신 레이님. 가을이 왔나 했어요~ ^^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3.16 23:48 신고 수정/삭제

      근데 역시 감성이 메말라서 그런가 20대 때 읽는 것과는 또 많이 다르네요. ㅋㅋ

  • Favicon of http://no1salaryman.tistory.com BlogIcon 정현아범 2009.03.17 08:4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파리세계의 권력을 향한 암투나..
    파리시의 권력투쟁..을 다룬 게 아닐까 싶었는데 말이죠..

    무식해서 죄송합니다..(--)(__)(--)a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3.17 10:46 신고 수정/삭제

      글게 제목만 보면, 곤충 세게에서 파리가 대빵인 것 같은디. ㅋㅋ 글타고 무식하실 건 또 뭐 있노. 무쟈게 똑똑한 아빠인거 잘 아는디 ㅋ

  • ^^ 2009.03.18 10:2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여기 오면 자꾸 저도 고전에 도전하고 싶은 충동이...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3.18 10:28 신고 수정/삭제

      읽어보세요. 옛날에 읽었던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랍니다 ㅋ

  •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ftd 2009.03.19 09:5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정말이지 그옛날 15소년 표류기는 그냥 동화였나보네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3.27 16:37 신고 수정/삭제

      하하 동화에도 깊은 의미가 있는 법이겠지요 ^^

  • Favicon of http://www.photoni.com/blog BlogIcon Photoni 2009.03.27 11:2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예전 사회학시간에 '파리대왕'을 읽고 한달동안 토론수업을 했던 기억이 나네요...
    책 구하러 헌책방을 뒤지고, 영화도 구해서 보고, 리포트 작성하며 보낸 그 한달간의
    추억을 다시한번 떠올려볼 수 있었습니다.

    이번에 소개해주신 덕분에 조만간 서점에 들러 찾아봐야겠네요...
    좋은 책 추천과 아쉬움에 대한 고마움에 대한 첫 인사를 댓글로 대신합니다. ^^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3.27 16:37 신고 수정/삭제

      네, 방문해 주시고 댓글 주셔서 고맙습니다 ^^

  • Favicon of http://sepial.net BlogIcon sepial 2009.03.28 01:5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는 어린 마음에 파리대왕이 프랑스 파리에 살던 대왕의 화려한 궁중생활을 배경으로한 암투....이런 것으로 생각한 적이 있습니다...이게 다 베르사이유의 장미 탓이야~~~!!!

    그나저나....사람은 점점 악 쪽으로 흘러가는 것 같아도...또 얼마간 피를 흘리고는 다시 조금 착한 쪽으로 돌아오기도 하고 그러지 않나요? 레밍떼처럼 절벽에서 마악 뛰어내리고 있는 시점이....지금 같습니다.....그 다음엔 정리될 거예요....이렇게 말하는 제가 무섭네요.
    이번에 한국 가면....고전명작 좀 사와야 겠어요....시집도요....글이 고파서리^^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3.29 00:02 신고 수정/삭제

      새로 번역된 명작들이 예전하고는 좀 다른 느낌인 듯 해요~ 나이스 트라이!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