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소리를 들으며 드라이피니시d를 마시다

소나기는 피해가는 법, 이란 말을 요즘 들어서야 실감합니다. 지금보다 더 젊었을 땐 소나기 정도 맞는다고 인생 꿀꿀하지 않아, 그렇게 생각했었지요. 소나기를 만나면 잠시 피하면 될 걸, 그땐 왜 그렇게 비를 다 맞고 다녔던지 - 심지어는 우산 살 생각도 못하고 - 지금은 잘 모르겠습니다. 

주말, 모처럼 마트에서 쇼핑하고 집 앞에 차를 주차했는데 조금씩 내리던 비가 갑자기 쏟아지는 겁니다. 예전 같으면 그저 비 좀 맞고 집까지 뛰어가고 말았을 것을, 좀 불편해도 우산 하나 챙겨 들고 가면 그럭 저럭 갈 것을, 왠지 차에서 내리기가 싫었습니다. 

그래, 어차피 소나기는 지나가는 법, 그저 좀 있다가 내리지 뭐. 

의자에 몸을 깊이 묻고 후두두 떨어지는 빗소리를 들으며 괜스레 여유를 떨어보려는데, 문득 뒷좌석에 실린 하이트 드라이피니시d 가 보입니다. 새로 나왔다던, 그래서 꼭 한번 마셔보고 싶었던 맥주여서 냉큼 집어들었던 거죠. 저거 하나 딸까? 


병을 하나 집어들고 뚜껑을 따려는데, 어, 이게 안 열립니다. 아, 병따개 있어야 하는구나, 난감해하는데 갑자기 제 가방에 있는 맥가이버 칼이 생각났습니다. 역시 남자는 주머니칼 하나 정도는 항상 들고 다녀야 하는 법입니다. 

드라이피니시d를 따고, 빗소리를 듣는데 살짝 서운합니다. 그래, 음악이 빠지면 되나. 미조구치 하지메의 첼로 정도면 아주 잘 어울리겠다 싶었습니다. 갤럭시S를 뒤져 미조구치 하지메가 연주한 셸부르의 우산을 찾아 볼륨을 한껏 올렸습니다. 

묵직하면서도 짜릿한 첼로와 불규칙하면서도 정감있는 빗소리, 거기에 날카로우면서도 깔끔한 드라이피니시d. 그저 편안했습니다. 아마 비가 더 많이 왔더라면, 음악이 좀 더 길었더라면 두 번째 드라이피니시d를 열었을지도 모릅니다. 

셸부르의 우산이 끝날 무렵, 빗줄기도 살짝 가늘어졌고 330ml 드라이피니시d도 어느덧 바닥을 드러냈습니다. 따라 올라올 줄 알았던 남편이 아직도 안 올라오니 이상해서 우산을 들고 내려온 아내가 빈 맥주병을 보고는 피식 웃습니다. 

됐어, 됐어. 이건 혼자 즐기는 거라고. 

냉큼 따라 타려는 아내를 말리고 짐을 들고 현관으로 뜁니다. 비는 아직 그치지 않았고 음악도 여운이 남았고 드라이피니시d의 기분좋은 쌉싸름함도 아직 혀 끝에 남습니다. 

이런 게 사람 사는 걸까, 그런 생각을 해 봅니다. 이럴 때를 대비해서 맥주를 차 안에 실어놓을까 했지만, 원래 행복이란 의도해서는 안 오는 법입니다. 우연히 만난 소나기와 첼로와 드라이피니시d. 행복한 토요일 오후였습니다. / FIN


맥주, 광고, 그리고 즐거움

군항제 갔다가 돌아오는 KTX. 하루종일 돌아다녔으니 꽤 지칠 만도 하지요. 이럴 땐 시원한 맥주 한 잔이 기분을 상쾌하게 만들어 줍니다. 갈증도 없애주고, 살짝 취기가 오르면 잠도 잘 오니까요. 물론 여기선 절대 달리면 안됩니다(!) ㅋㅋ


맥주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엊그제 TV를 보다 보니, 빅뱅이 하이트 광고를 하더군요. 제가 제가 좋아하는 대성군(나이도 어린 친구가 어찌 그런 트로트 삘이 나오는지! ㅋㅋ)도 신나게 맥주를 뿌려(!) 댑니다. 물론 그래픽 합성이겠지만, 누군가 그렇게 맥주를 뿌려준다면 기분 꽤 상쾌하겠는 걸요! ㅎㅎ 나이들어서 이런 말 하는거긴 하겠지만, 어린 친구들이 맥주 한 번 아주 맛깔나게 마셔댑니다. ㅋㅋ  빅뱅 중 멤버가 한 명 빠지긴 했는데, 아마 그 친구는 미성년자라서 그런 것이려니, 추측해 봅니다.



술 광고와 모델의 연관 관계를 깊게 생각해 본 적은 없지만 에전에 장나라양이 나오던 소주 광고가 기억이 납니다. 화면을 마주 보고 앉아서 소주 한 잔 안 하실래요? 라고 살살 웃음치던 장나라양 때문에 그 때 그 소주 꽤 마셨던 기억이 있습니다. 빅뱅 때문에 맥주를 마실까? 라고 저한테 물어봐야 백날 소용 없습니다. 전 남자 모델들보단 여자 모델에 더 관심이 많으니까요. ㅋㅋ 물론 아마, 여자 분들은 빅뱅에 꽤 관심 있어 하실지도!

그건 그렇고, 술 광고 얘기가 나온 김에 한 마디 더. TV에서 소주 광고 보신 기억 있으신가요? 소주 동영상 광고를 보셨다면 그건 극장에서였을 겁니다. TV에서는 17도 이상의 술은 광고를 아예 못하게 되어 있거든요. 그리고 17도 이하의 술도 밤 10시 이후에나 광고를 할 수 있답니다. 우리가 TV에서 술 광고를 쉽게 볼 수 없거나, 밤에만 보게 되는 건 이게 법적으로 규제가 되어 있기 때문이지요.

술에 대한 또 재미있는 상식을 하나 알려드리면… 술은 통신 판매를 못하게 되어 있습니다. 쇼핑몰에서 술 파는 거 못 보셨지요? 와인 샵들도 와인 리스트만 올려 놓고 주문은 못 하게 되어 있지요?? 통신 판매를 못하기 때문에 그런 겁니다. ^^

지금 국회에서 계류 중인 법안 중에 술 광고에 대한 규제 법안이 하나 있답니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방송과 신문에선 아예 술 광고를 못하게 되고, 잡지에서도 광고할 수 있는 횟수가 제한된다고 합니다. 요즘처럼 경기도 안 좋은데 술 광고까지 못하게 되면 방송이든 신문이든 매체들이 받는 타격이 있긴 하겠네요. 접대비 한도까지 풀어가면서 경제 살리기에 애쓰시는 이번 여당과 정부가 술 광고를 과연 못하게 할까, 그런 생각도 들긴 합니다.

 여튼, 제가 즐겨보는 바텐더라는 만화에 보면 ‘술은 그 날을 조금 더 행복하게 만들어준다’는 말이 있습니다. 집으로 돌아오는 여행길에 시원한 한 잔, 힘들고 지친 하루를 마감하면서 즐기는 가벼운 술 한 잔, 동료들과 수다 떨며 스트레스 푸는 기분 좋은 한 잔,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마시는 짜릿한 한 잔… 이 한 잔들이 오늘 하루를 좀 더 기분 좋게 만들어준다면야, 굳이 마다할 이유가 없는 법이겠지요. 단, 우리가 술을 지배할 수 있을 때 까지만요!

ps> 그나저나 월요일 아침부터 술 얘기를 하다니, 이번 주도 아주 기분좋게 흐르겠군요! ㅋ
 
  • Favicon of http://www.rabbicat.com BlogIcon 토양이 2009.03.30 13:3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번에 빅뱅으로 모델 바꾼 건 좋은 듯 해요. 다만 제외된 멤버는 좀 안습;;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9.03.30 13:4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월요일부터 술판을 벌여야겠군.. ^^

  •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09.04.03 11:1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빅뱅이 맥주광고를 하나보군요...ㅎㅎ
    금요일 저녁 맥주한잔 해야겠습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4.03 12:53 신고 수정/삭제

      라오니스님 ^^
      안 그래도 저도 오늘 밤은 좀 달려줄 계획입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