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끓여먹는 해물 라면

먼릴레이 시즌 2 : 해물 라면 : 주말

맛있다고 말하는 것 외에 라면에 대해 좋게 말하는 경우를 별로 보지 못했다. 인스턴트니, 화학 조미료니 그리고 이미 오래된 얘기지만 우지 기름이니... 라면에 대해서는 좋지 않은 평 일색이지만 그래도 라면 먹기는 좀처럼 줄어들지 않는다. 왜? 맛있으니까.

그러나 사실 요즘 집에서 라면 먹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집에서 밥 먹을 일이 별로 없는 까닭에 어쩌다 한 번 하는 식사에 라면을 내 줄리 없고, 가뜩이나 몸에 안 좋다고 하니 딸 아이에게도 왠만하면 라면 먹일 생각을 하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어쩌다 라면 먹는 날이 딸 아이에게는 모처럼 외식하는 것 마냥 기쁜 날이다. 오늘 라면 먹을까 그러면 딸 아이 입에서 바로 '아싸~'가 튀어 나온다.

두 달이 다 되도록 잘 낫지 않는 비염과 알러지 때문에 한동안 딸 아이는 한약을 먹었다. 한약 먹다 보면 절대로 못 먹게 하는 음식 중 하나가 바로 밀가루 음식이다. 그러다 보니 한약을 먹는 동안 딸 아이는 라면은 물론 빵, 피자, 국수 등등 밀가루로 된 음식은 입에 대지도 못했다. 그러다 보니 엄마와 실갱이도 자주 하고, 결국은 혼나는 일이 종종 있었다. 그 한약이 끝나는 날 엄마가 한 번 인심을 썼다. 오늘 점심은 라면이다.

집에서 끓여 먹는 라면은 사실 별로 보잘 것 없다. 라면을 먹는 이유가 대부분 귀찮아서, 혹은 식사는 해야 하는데 밥이 모자라서 등등의 이유니까 라면을 호화스럽게 끓일 일도 별로 없기 때문이다. 보통 있는 그대로 끓이거나, 가끔 달걀 하나를 넣거나, 파를 넣거나, 흰 떡을 넣는 정도가 라면에 넣을 수 있는 최대한의 호사이다. 그런데 오늘은 좀 달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대형 할인마트에서 사온 해물 냉동 팩. 주꾸미, 새우, 오징어, 홍합 등등이 들어 있는 냉동 식품인데 스파게티 만들 때 넣으면 아주 유용한 녀석이다. 마침 이 냉동 식품이 눈에 띄었는지, 아내는 한 줌 집히는 대로 라면에 넣은 모양이다.

그렇게 나온 라면, 비록 냉동이긴 하지만 제법 해물 맛이 났다. 오호, 그거 참... 스파게티 용으로 산 해물 냉동 팩이 라면 용으로 돌변하고, 그러면서 라면도 살짝 업그레이드 됐다.

늘어지는 주말 점심은 건너 뛰기엔 아쉽고, 챙겨 먹기는 귀찮은 그런 식사다. 그런 이유를 알았는지 일찍부터 광고에서도 주말엔 짜파게티라고 했나, 오뚜기 카레라고 주장하지 않았던가. 모처럼 집에서 끓여 먹는 라면이 간단한 냉동 식품 하나로 졸지에 해물 라면으로 업그레이드 되었으니 간단하면서도 그리 험하지 않은 그런 한 끼 식사가 됐다. 하긴 라면이란 참 묘한 음식이다. 있는 대로 먹어도 되고 무언가를 살짝 넣어도 잘 어울리니 말이다. 그래서 온 국민이 그렇게 좋아하는가 보다. / FIN



  • Favicon of http://www.sunblogged.com BlogIcon easysun 2008.01.06 16:4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는 주말만 되면 라면 생각이 간절해져요. 자주 먹지는 못하지만.. 라면 좋아하는 거로는 둘째라라면 서롭죠. 해물라면.. 담주쯤에 한번 시도해봐야겠는걸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01.06 18:56 신고 수정/삭제

      저희 집에서는 라면 한 번 먹으려면 전투를 해요. 먹겠다는 딸과 못 먹게 하겠다는 엄마와... ㅋㅋㅋ 전 나가서 먹으면 되니까 치사하게 구경하는 입장~ ㅎㅎ

  • 2008.01.06 19:54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www.rabbicat.kr BlogIcon 토양이 2008.01.07 01:1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늘 점심을, 컵라면에 삶은 달걀 하나로 때운 저와 너무 비교되는데요? ㅋㅋ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01.07 11:28 신고 수정/삭제

      라면이 다 거기서 거기인게지 머~ ㅋㅋㅋ

  •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wer delivery 2009.09.22 11:1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간편한 별미군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