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람 부는 날, 창모루에 갔다

봄바람이 불 때면 누구나 바람을 쐬고 싶은 법이다. 아침에 껴입은 두터운 외투가 낮이 되면 부끄러워지는 4월, 그냥 잠깐이나마 바람을 좀 쐬고 싶었다. 하지만 아무리 내 영혼이 자유롭다고 해도 몸까지 자유로울 수는 없으니. 그저 한숨으로 바람을 내고 있는데 A가 말했다. 창모루 어때? 대단한 인물이다. 어쩜 그렇게 딱 좋은 집을 골라내는지. 


창모루는 올림픽대로 동쪽 끝, 미사리 지나 팔당대교로 꺾어 올라가는 그 코너에 있다. 멀지도 않고 바람 쐬며 드라이브 하기에 딱 좋은 거리에 있는 셈이다. 단점은 차로 가야 하니까 누군가 한 사람은 술을 마시지 말아야 한다는 것. 물론 대리를 부를 수도 있지만, 그러면 배보다 배꼽이 더 크고 만다. 왜냐고? 이 얘긴 나중에 다시. 


창모루의 메인 메뉴는 매콤한 해물 칼국수다. 국수 대신 수제비를 넣기도 하고, 수제비와 국수를 다 넣기도 한다. 이름하여 칼제비. 국수도 좋아하고 수제비도 좋아하는 우리는 당연히 칼제비. 그것도 딱 1인분만 시킨다. 



배추김치와 무김치 그리고 칼제비에 뿌릴 김가루가 한 접시 가득 나오고 잠시 후 노란 양은냄비에 담긴 칼제비가 나온다. 유부로 덮여 있어 안에 들은 건 잘 보이지 않지만 수제비와 국수가 잘 들어 있다. 금세 팔팔 끓어오르는 칼제비를 보고 있다가 적당한 때 김가루를 붓는다. 김가루는 얼마든 더 준다. 대신 셀프다. 김가루 좋아하는 우리는 한 접시 더. 




국물이 끓어오르기를 기다려 소주를 한 잔 청한다. 오늘 운전은 A가 당첨. 혼자서 소주 한 병을 먹을 수 있는 난 신났다. 면과 수제비가 채 익기도 전에 소주 한 잔을 들이키고 총각김치 한 쪽을 집었다. 김치와 먹는 소주는 좀 처량하지만(!) 김치 뒤에 또 다른 안주가 있을 땐 김치도 성급한 술잔을 달랠 좋은 안주인 법이다. 뭔 말이냐고? 김치 맛 괜찮다는 얘기다. 



국수와 수제비가 익기를 기다려 한 숟가락 들었다. 앗 뜨거 하면서도 호호 불어 먹는다. 나름 바지락과 새우, 오징어가 들어간 매콤한 국물이 괜찮다. 김가루와 유부도 잘 어울리고. 소주 안주로 삼기에 이만한 국수도 드물다. 호호 불어 국수와 수제비를 건져 먹을 무렵, 감자전이 나왔다. 



이 집 감자전의 특징은 크다는 거다. 왕돈까스를 담을 만한 접시를 꽉 채운 감자전. 맛은 뭐 흔한 감자전 맛하고 다를 바 없지만 노릇노릇한 감자전을 찢어 입에 넣으면 쫀득쫀득하면서 풍성한 느낌이 든다. 바로 이게 감자전 맛이니까. 칼제비를 1인분만 시킨 건 바로 이 감자전 때문이다. 창모루 처음 왔을 때 칼제비 2인분에 감자전 시켰다가 반도 못 먹고 남겼다. 얼마나 아까왔든지. 


마지막 술잔을 털고 칼제비 국물까지 싹싹 긁은 뒤 남은 감자전 한 쪽을 입에 넣으면 식사 끝. 알콜의 힘과 얼큰한 칼제비 뒷맛, 감자전의 묵직함이 기분 좋은 여운으로 남는다. 이렇게 먹고 나오면서 내는 돈은 칼제비 6천원, 감자전 1만원, 소주 3천원. 합해서 만구천원이다. 이래서 대리를 부르면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지는 게다. 


A의 투덜거림을 귓전으로 흘리고 다시 올림픽대로를 돌아 오는 길, 살짝 연 창으로 봄바람이 들어왔다. 흐뭇했다. 그저 흐뭇하단 말 외에 이 감정을 어찌 설명할지, 나는 아직도 잘 모를 뿐이다. / Fin 


덧> 쓰고 나니 이 집엔 해물칼xx 시리즈와 감자전 밖에 없는 것처럼 보이는데 집에서 만든 것 같은 투박한 계란말이(!), 닭발, 오돌뼈, 꼼장어 같은 포장마차 메뉴도 있습니다~ ^^ 

두 남자의 면 사랑, 면 릴레이 #6 : 동죽칼국수

두 남자의 면 사랑 이야기 - 면 릴레이

면을 너무 좋아한 두 남자가 점심, 저녁 식사를 면으로 하겠다고 나선
재미있는 이야기, 면 릴레이.

그 여섯번째 릴레이가 시작됩니다.

여섯번째 릴레이 : 동죽(해물)칼국수
날짜 : 5월 23일 저녁 식사
장소 : 영동시장 근처 92존

어쩌다 보니, 다섯번째, 여섯번째 면 릴레이가 줄줄이 칼국수가 되어 버렸습니다. 면 릴레이 처음 시작하면서 먹었던 것이 바지락 칼국수니까, 벌써 칼국수 얘기가 세 번이나 나오는군요. 면 릴레이라면서 칼국수 얘기만 하면 '사기'아니냐고 말씀하실 분도 계실 듯 합니다. 하지만 이제 칼국수 밑천은 거의 다 떨어졌네요. 있다면 명동교자나 팥칼국수 정도? ^^

92존 조개구이에서 먹은 칼국수가 바로 주인공입니다. 92존에서는 해물칼국수라고 부르지만 제가 보기에는 동죽칼국수라고 불러야 겠네요. 다른 해물은 거의 눈에 안 띄고 동죽만 가득가득 들어 있기 때문입니다. 동죽은 약간 둥근 삼각형 모양의 조개로 우리나라에서는 남해안이나 서해안에 주로 산다 하지요. 탱탱한 속살이 맛이 좋아 예로부터 식용으로 많이 사용했다 하고요, 조개구이집 가서 가장 많이 먹는 작은 조개가 바로 이 동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여튼 92존 동죽칼국수는 이 맛난 동죽을 넉넉하니 넣고 호박, 당근, 양파 등의 채소로 끓여낸 맛있는 칼국수입니다. 같은 조개류이면서도 바지락 칼국수하고는 맛이 많이 다르네요. 조개에서 우러난 짭잘한 맛과 김가루의 고소함이 느껴지는 괜찮은 칼국수입니다. 아쉬운 점은 92존이 낮에는 영업을 안하기 때문에 저녁 식사로나 먹을 수 있다는 점이지요.

물론, 92존에서 칼국수만 먹지는 않았습니다. 조개구이 먹고 칼국수 먹었지만, 이것이 다 칼국수를 먹기 위한 준비운동이었다고 하면 믿어주실라나요? ^^ / FIN

[강남 맛집] 신선한 조개 가득, 92존 조개구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개구이는 바닷가에서 먹어야 제 맛이다. 그러나 조개구이 한 번 먹자고 바다를 찾아가기도 쉽잖은 데다가, 바닷가 조개구이가 그렇게 싼 것도 아니다. 게다가 바닷가까지 가는 교통비를 따져 보라. 조개구이 한 번 먹자고 바다까지 가자면 꽤 많은 비용이 든다. 물론 바다를 볼 수 있어 좋긴 하지만. 솔직히 난 이해가 잘 안 된다. 왜 바닷가에서 먹는 조개구이가 서울에서 먹는 조개구이보다 더 비쌀까? 산지가 가까우니 더 싸야 하는 것 아닐까. 어디 조개만 그러할까. 가끔씩 찾아가는 뜨내기 손님에게는 바닷가 회도 서울 보다 비싸다. 바닷가 음식이 비싸다는 말을 하려는 게 아닌데, 처음부터 방향이 좀 이상해졌다. 오늘 얘기할 집은 강남에 있는 조개구이 전문점 '92존'이다.

강남역에서 한남대교 방향으로 가다 보면 교보생명 사거리가 있고 이 사거리를 지나 조금만 올라가다가 영동시장 쪽 골목으로 우회전, 첫번째 만나는 갈림길에서 왼쪽으로 주욱 올라가면 영동시장 앞 먹자 골목이 나온다. 정말 식당이 많고 그 중에는 꽤 유명한 식당들도 있다. 물론 수도 없이 새로 생기고 없어지기도 한다. 이 골목으로 조금만 올라가다가 주위를 잘 살펴보면 왼쪽에 '92존'이란 조개구이 집을 찾을 수 있다. 자세한 위치를 보려면 '92존 찾아가는 길 by 구글맵스'를 눌러 보자.

92존(92 Zone)은 그리 크지 않은 식당이다. 양철 드럼통으로 만든 테이블이 식당 안에는 기껏해야 10여개. 초저녁을 넘어 손님이 많아질 쯤이면 식당 앞으로 예닐곱개 정도의 드럼통 식탁을 꺼내 놓는다. 드럼통 식탁을 하나 차지하고 앉아 모듬조개구이를 주문하면 식탁 가운데 번개탄 두 개가 올려지고 철망이 위에 놓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푼 한 가득 가리비, 키조개, 대합, 중합, 백합, 칼조개, 소라, 동죽이 들어 있는 모듬조개구이는 3만원. 3명이서 먹기엔 적당하고 4명이 먹기엔 부족하지만 이 정도면 조개구이로는 아주 훌륭한 가격이다. 양념해서 나오는 조개는 단 하나. 나머지는 그냥 불 위에 올려 바로 구워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촌이나 뭐 이런 곳에 있는 조개구이 집에 가면 조개에 양념을 해서 주는 경우가 많은데 – 젊은 학생들은 이런 맛을 좋아하는 지 모르겠지만 – 그 달달한 양념이 나는 딱 질색인데다가 양념을 올린다는 행위 자체가 조개의 맛을 속이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까닭에 그런 집들은 영 마음에 들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집 조개구이의 최대 장점은 손님이 많아 회전이 빠른 까닭에 조개가 아주 신선하다는 것. 서울에서 먹는 조개가 바닷가에서 먹는 조개만 할까마는, 그런 생각이 거의 들지 않을 정도로 조개 상태가 좋다. 잘 안 팔리는 집들이 몇 일씩 수조에서 묵었던 조개를 내주는 것과 달리 매일 매일 조개가 공급된다 하니, 일단 신선할 수 밖에. 가리비가 입을 쩍쩍 벌리고 중합이 물총을 쏘는 장면을 이 집에 갈 때마다 나는 매번 보아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개구이와 함께 주는 김치볶음도 이 집의 매력. 잘게 썬 김치와 양파, 고추, 호박 등이 알루미늄 접시에 담겨 나오고, 이를 불판에 올려 놓고 알아서 볶아 먹으면 되는데, 여기엔 중요한 노하우가 있다. 조개를 굽다 보면 나오는 국물을 이 위에 부어준다는 것. 조개 국물을 부어주면 적당히 국물이 자작해지면서 볶기도 좋아지고, 그 국물을 떠 먹으면 훌륭한 술안주가 된다. 물론 국물과 함께 다 익은 조개를 넣고 같이 볶아줘도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개구이를 다 먹었으면 이 집에서 꼭 먹어야 할 메뉴가 있다. 바로 해물칼국수. 5천원짜리 해물칼국수는 동죽을 아낌없이 넣은 데다가 구수한 김가루가 뿌려져 있어 그 맛이 시원, 얼큰, 짭잘하고 끝내준다는 표현이 절로 나온다. 어떤 날은 이 칼국수가 먹고 싶어서 조개구이를 먹으러 간 적이 있을 정도. 칼국수 양도 넉넉하니 일행이 3명 정도라면 하나만 시켜도 될 듯 하다. 대신 주문을 좀 미리 넣어야 한다. 칼국수 나올 때까지 시간이 좀 걸리기 때문이다.

식당이 좁은 까닭에 항상 손님이 많고 시끄럽다. 그래서 맨 정신에 앉아 있으면 도저히 시끄러워 버티기 힘들기도 하다. 이럴 때 방법은 하나. 술 한 잔 들이키고 얼큰히 취해서 같이 시끄러워지면 된다. 이렇게 훌륭한 술 안주를 놓고 술 한 잔 안 먹는 것도 힘든 일이지만, 멀쩡한 정신에 남들 떠드는 소리 신경 쓰는 것도 꽤 힘들다. 솔직히 어쩌다가 차를 가지고 간 날 운전 때문에 할 수 없이 술 한 잔 안 먹고 앉아 있기도 했었는데, 정말 버티기 힘들었던 기억이 있다. ^^

좁고, 불편하고, 시끄럽고, 옷에 조개 구운 냄새 나는 것은 감안해야 한다. 하긴 그런 것까지 다 갖춰져 있다면 서울에서 이 가격에 조개구이 먹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감안해야 할 몇 가지 때문에 평점은 5점 만점에 4.5점. 서울에서 이런 집을 알고 있다는 사실 만으로도 나는 참 행복하다. / FIN

92존 찾아가는 길 by 구글맵스

  • Favicon of http://www.mediamob.co.kr BlogIcon 미디어몹 2007.05.25 16:1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T레이 회원님의 포스트가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링크되었습니다. 다음 헤드라인으로 교체될 경우 각 섹션(시사, 문화, 엔조이라이프, IT) 페이지로 옮겨져 링크됩니다.

두 남자의 면 사랑, 면 릴레이 #5 : 해물칼국수

두 남자의 면 사랑 이야기 - 면 릴레이

면을 너무 좋아한 두 남자가 점심, 저녁 식사를 면으로 하겠다고 나선
재미있는 이야기, 면 릴레이.

그 다섯번째 릴레이가 시작됩니다.

다섯번째 릴레이 : 해물칼국수
날짜 : 5월 23일 점심 식사
장소 : 문정동 김철1080 칼국수

문정동 로데오 거리를 다 지나 올라가 하이마트 가기 전에 있는 김철1080 칼국수. 프랜차이즈인지, 직영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해물칼국수 하나는 그럴 듯한 집이다. 이 집에 문정동에 자리 잡은 지도 꽤 되었는데, 딸 아이가 어렸을 때부터니 어림 잡아도 5년은 된 듯 하다.

처음 이 집 생기고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칼국수 한 번 먹기가 쉽지 않았다. 사람 많다 보니 자연히 서비스가 나빠질 수 밖에. 그런 기억 때문에 한동안 이 집을 잘 가지 않았다. 그러다가 세월이 흐르면서 열기(!)가 식다보니 요즘은 점심 시간에 가도 꽤 여유가 있다. 그렇게 시달리면서 먹지 않아도 된다는 뜻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칼국수를 주문하면 보리밥을 먼저 준다. 보리밥에 초장을 얹어 살짝 비벼 먹는 보리밥은 두어 숟가락 먹으면 없어질 분량이지만, 나름대로 달달한 맛이 있다. 밥 알을 돌리면서 몇 번 씹다 보면 초고추장 덕에 살짝 침이 돌기 시작하는데, 이 정도면 아페리띠프로는 괜찮다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리밥을 먹고 있노라면 오늘의 주인공 해물칼국수가 나온다. 육수가 들어 있는 냄비와 함께 새우, 바지락, 오징어, 미더덕, 다시마 등 해물과 양파, 감자, 호박 등 채소가 담겨 있는 접시가 나오는데 접시를 들여다 볼 틈도 없이 바로 육수 냄비에 쏟아 붓는다. 해물과 채소가 끓기 시작하면 그 때 무게를 잰 칼국수가 나오고 역시 냄비로 곧장 다이빙. 오 분 정도 더 끓고 나면 이젠 먹어도 될 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뎅국물을 먹는 듯한 짭자름한 맛이 이 집 칼국수의 특징. 무와 양파, 감자 그리고 다시마 우러난 맛과 함께 해물 우러난 맛이 같이 느껴진다. 짭짤한 맛에도 깊이가 있다고 한다면, 이 집 칼국수의 맛은 그런 대로 깊이가 있다고 점수를 줘도 좋을 듯 하다. 양이 많다는 생각은 들지 않지만 다 먹고 나면 충분히 잘 먹었다는 생각이 들 정도.

칼국수는 1인분에 5천원. 칼국수 따위가(!) 5천원이 뭐냐고 말할 분들도 있겠지만 요즘 왠만한 바지락 칼국수도 6천원은 받는다. 특별히 비싸다고 말하기는 어려운 값. 오늘 점심에 시키지는 않았지만 물만두와 모듬전은 2천원, 3천원으로 싼 편이다. 대신 얘네들은 그다지 감동적인 맛은 없는, 그냥 그렇고 그런 수준이다.

밍밍한 해물칼국수와 달리 짭짜름한 국물 맛이 괜찮은 김철 1080 칼국수. 문정동에도 있고 일산에도 있는데, 다른 곳 또 어디쯤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점수를 주자면 5점 만점에 3.5점. 면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괜찮다고 평하는 그런 집이다. / FIN

  • Favicon of http://blog.empas.com/bouquetdor BlogIcon 진주애비 2007.05.23 18:4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간판이 국가대표 어쩌고 하지않나요
    그렇담 체인이 맞는 것 같습니다
    전 포이동에서 봤네요 ...그냥저냥 맛인것 같구요
    기회되시면 대치동 맛자랑이란곳에서 콩국수 한그릇 드셔보세요
    나름 괜찮았던 집입니다
    콩국물 만드는 곳이 지하에 있는데 자기 부인도 못 오게한다는 첩보(?)입니다..^^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5.23 22:49 신고 수정/삭제

      제가 국수란 국수는 다 좋아하는데... 오직 콩국수 하나만 싫어한다는... 쩝... >.<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05.24 01:23 신고 수정/삭제

      진주아빠.. ^^ 이 사람이 면이란 면은 다 좋아하는데 콩국수를 못먹어요..ㅋㅋ 정말이예요..ㅋㅋ

  • Favicon of http://blog.empas.com/bouquetdor BlogIcon 진주애비 2007.05.24 01:3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저런!!
    안타깝네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5.24 11:41 신고 수정/삭제

      콩국수를 못 먹는 건 아니고요, 제 입에 안 맞아서 안 먹습니다. 사실 먹은 적도 있긴 하니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