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를 읽는 즐거움, 그러나!

요즘처럼 읽을 책이 많이 쏟아져 나올 땐 무슨 책을 읽을까 고민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 도대체 어떤 기준으로 어떤 책으로 골라 읽어야 한단 말인가. 물론 제일 쉬운 방법은 서점의 베스트 셀러를 참조하거나, 신문의 서평을 보거나, 책으로 유명한 파워 블로거의 리뷰를 보는 것이다. 여기에 내가 즐겨 쓰는 방법 하나를 소개하자면, 시리즈 물을 읽는 거다.

요즘 내가 읽고 있는 시리즈는 민음사의 세계문학전집 세트와 로마제국쇠망사 시리즈, 황금가지의 밀리언셀러 클럽 시리즈다. 다 읽으면 그냥 내키는 대로 골라서 읽으면 되니, 특별히 고르는 부담이 없어 좋다. 민음사의 두 시리즈가 좀 무거운 편이라면 황금가지의 밀리언셀러 클럽은 가볍게 읽어낼 수 있으니 전체적인 밸런스도 잘 맞는 편이다.

그런데, 시리즈를 읽다 보면 한 가지 단점도 있다. 시리즈의 모든 책이 다 내 맘에 드는 것이 아니라는 게다. 세계문학전집이야 이미 널리 알려진 책들이니 이런 위험이 적지만, 내가 잘 모르는 밀리언셀러 클럽의 시리즈들은 이런 위험이 다분이 도사리고 있었는데, 드디어 내 맘에 들지 않는 한 권에 부딪히고 말았다. ‘흑색의 수수께기'라는 단편집이다.

단편집은 장편에 비해 짧은 호흡으로 가볍게 읽어낼 수 있어 머리가 복잡할 때 내가 주로 고르는 책이다. 궁금할 뒷 얘기가 없어 할 일이 많을 때 머리 식히며 읽기에도 좋다. 할 일 많고 바쁠 때 괜히 장편 잡았다가 끝까지 다 읽어버리게 되면, 타격이 좀 크다. 이번 주말이 딱 그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편집이라는 이유로 고른 '흑색의 수수께끼'에는 총 4편의 소설이 들어 있는데, 내가 기대했던 것과는 너무 다른 네 편이어서 읽고 나니 좀 당황스럽다. 추리 소설이라기 보다는 미스터리 소설이라고 해야 하나, 기존 밀리언셀러 클럽들의 분위기와는 좀 달랐다. 그러다 보니 읽고 나서, 이게 뭐야? 라는 생각이 들 수 밖에.

이 책에 수록된 ‘화남’과 ‘목소리’는, 추리 소설이라기 보다는 한 사람의 조금 기묘할 뿐인 일상을 다룬 내용이고, ‘저벅저벅’은 딱 일본스러운 결말에 그다지 기분이 개운하지 못했고 아인슈타인의 바이올린을 소재로 한 ‘가을날 바이올린의 한숨’은, 황당한 구성과 결말에 허탈함을 느끼게 했다. 한 마디로, 이 책 좀 재미 없네, 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얘기다.

추리소설에 대한 내 내공이 깊지 못해 이런 류의 소설엔 적응 못하는 것일 수도 있겠지만, 어쨌거나 재미 없는 건, 재미 없다고 해야 할 판. 그렇다고 뭐 무를 수도 없고 ^^. 하긴 요즘 하는 말로 이런 건 시리즈 물을 읽기 때문에 생기는 복불복이니 어쩔 수 없는 일이 아닐까. 
/ FIN
  • Favicon of http://no1salaryman.tistory.com BlogIcon 정현아범 2009.06.29 08:3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전집으로 사믄 좀 쌀랑가요??
    낱권으로 사는 것도 다 못 읽음서..ㅡㅡ;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6.29 09:47 신고 수정/삭제

      안 싸~ ㅋㅋ 그냥 낱권으로 하나씩 사서 읽으셔.
      그게 더 재미있으~ ^^

  • Favicon of http://www.kimdahee.com BlogIcon 다희 2009.07.01 21:3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요즘 밀클 100권 광고 만드느라 손이 안보일 정도로 바쁘게 움직이고 있는데 ㅋㅋ
    오프라인 교보같은데서 20~30% 할인하고 있긴 해요.
    저 수수께끼 씨리즈는 표지 디자인은 예쁜데 내용은 아쉽다는 평이 많죠.
    번역도 일본어 문체가 많이 묻어 난다고들 하구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7.02 00:14 신고 수정/삭제

      ^^ 밀클 다른 건 괜찮았는데 저 책이 유독 좀... ㅋㅋ

      이쁜 광고 만드세요~ 한 권 실망했다고 해서
      밀클을 버리지는 않을테니! ^^

  • ^^ 2009.07.02 10:1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내 맘에 꼭 드는것만 보고 듣고 느낄수 있나요..... 두루두루 다식하시고 꼭꼭 소화 잘 시키소서~~~~ ^^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7.02 13:34 신고 수정/삭제

      하하 사실 저는 좀 잡식성이긴 하지요 ^^

  • Favicon of http://sepial.net BlogIcon sepial 2009.07.04 15:5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어휴....요즘 책바람이 나가지고요....생활에 지장이 많아요...
    새벽 3시에 벌떡 일어나서 책보고....이런다니까요.
    책을 안 읽으면 수전증이 와서 아쉬운대로 도서관에서 빌린 영어책이라도(?) 닥치는대로 읽고 있는데....또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책 고르는 게 까다로와져서, 전엔 한번 잡으면 무조건 끝까지 읽었지만, 요즘은 읽다가 아니다 싶으면 그냥 탁~! 접어 버려요....
    하긴, 요즘은 식당가서도 음식이 아니다 싶으면 웨이터가 왔을 때 이거 원래 이 식당에선 이런 식으로 서빙되는 거 맞냐고 물어 보는 저....왜 이러나 몰라요....

    책도 음식도 잘 만들어 주길 바라고, 저는 또 거기에 감사하고 싶은 마음이랄까요....
    피곤하게 산다 싶기도,냐하하하~~~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9.07.06 11:01 신고 수정/삭제

      하하, 나이들어 간다는 대표적인 증거인데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