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시아이2, 하늘을 담기에 정말 좋은 카메라

어안렌즈를 달고 있는 피시아이2는 최대 화각이 170도. 어떨 땐 눈에 보이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필름에 담아낸다. 그래서 까딱 잘못하면, 사진 찍고 있는 내 배(!)가 나오기도 한다.

내가 찍고 싶었던 것은 땅에 있는 사물이었는데, 어쩌다 보니 하늘을 더 많이 담고 있는 사진 몇 컷이 눈에 띤다. 블로그를 통해 공개하기엔 부끄러운 사진이지만 - 이래 놓고는 구글 웹 앨범을 통해 이미 공개해 놨다 ^^ - '하늘'이라는 느낌을 전달하기엔 충분하다는 생각. 짠이아빠님의 하늘 사진은 이미 블로그 계에서 정평이 나 있는 사진이라서, 일단 거기에 들이대 보면 그나마 나도 좀 레벨이 올라가지 않을까 ^^ 하는 생각도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높이 솟아 오른 건물. 도시의 냉정함을 상징하는 듯 하지만, 그래도 내 일터가 있어 사랑스러운 곳을 올려 찍다 보니 일터와 나무 사이로 구름진 하늘이 눈에 두드러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 보이는 호수와, 호수에서 올라오는 분수의 느낌이 너무 시원해 피시아이2를 들이댔거만, 정작 잡힌 건 호수가 아니라 하늘. 구름이 뭔가를 말해주는 듯 그런 느낌을 감출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저런 기능이 없는 토이카메라에게는 맑은 날씨야 말로 하늘의 선물이다. 아무런 부담 없이 셔터를 눌러도 깨끗한 화질을 전해 준다. 하늘은 맑으면 맑은 대로, 구름이 있으면 있는 대로 그렇게 조화를 잘 이루는데, 내 삶은 어떨까.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이는 대신, 있는 그대로의 존재를 일부러 거부하는 것은 아닐까. / FIN
  • Favicon of http://blog.empas.com/diabloti BlogIcon 정현아범 2007.07.19 09:4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피시아이 지르는데 정말 망설여지는 건..
    필름스캔하고 어쩌고하는 게 넘 귀찮을 것 같아서요..
    형님은 잘 찍고 계시누만요..
    워낙 게을러서 보는 걸로만 만족해야 할런지도요..ㅋㅋ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7.19 23:29 신고 수정/삭제

      글게. 그냥 찍고, 잊어 버리고, 몰아서 한 번에 필름 스캔 하고, 그러면서 다시 그 감정 되살리고... 뭐 이렇게 천천히 누리는게 필름 카메라 아닐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