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딸 아이의 드림 렌즈 착용기

모라면 누구나 아이들에게 항상 좋은 것만 물려 주고 싶을 겁니다. 부모의 장점, 능력 그런 것들만 물려 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러나 삶은 참 오묘하게도 아이에게 부모의 장점과 단점을 골고루 전해 주는가 봅니다.

른 건 다 저를 닮아도 제발 닮지 말아라 했던 것이 하나 있다면 바로 눈이었습니다. 저는 눈이 많이 나쁩니다. 군대도 면제 받을 정도로 말이지요. 초등학교 일학년 때부터 안경을 써서 안경이 지겹기도 하지만, 이젠 신체의 일부가 된 것 같기도 해 라식 수술 같은 건 굳이 염두에 두고 있지 않을 정도입니다. 하긴 라식이 될 지 안 될 지도 모르는 수준이긴 하지만요.

려서부터 안경을 쓰다 보니 아무래도 활동하는데 지장이 많았습니다. 선천적으로 운동을 못 하는 것이기도 하겠지만, 저는 공으로 하는 모든 종목을 다 못 합니다. 축구는 말할 것도 없고 농구, 야구 등등 공 놀이는 제대로 해 본 적이 별로 없습니다. 물론 어릴 때는 했죠. 안경 무수히 깨 먹으면서 공 놀이 했습니다만 중고등학교 가면서 제가 싫어 스스로 멀리하게 되더군요. 하긴 공 놀이 뿐이겠습니까. 안경을 벗어야 하는 수영이나 또 다른 운동하고는 좀처럼 친해질 수 없었습니다.

런 경험이 있어서 제발 딸 아이 만큼은 눈이 나쁘지 않기를 빌었습니다. 그러나 마음 대로 되지 않는 일이겠지요. 2년 전 쯤 되었을까요. 정기적으로 시력 검사를 받던 딸 아이에게 드디어 올 것이 오고야 말았습니다. 6개월 전 시력 검사를 할 때만 해도 1.0이던 시력이 0.3으로 뚝 떨어진 것입니다. 특별히 눈을 혹사하거나 그런 일이 전혀 없었는데도 말입니다.

밀 검사를 다시 해도 시력이 확실이 나빠졌습니다. 이제 어쩔 수 없이 안경을 써야만 한다는 생각을 하니 마음이 참 아프더군요. 그러던 중에 잠잘 때 끼고 자면 아침에 안경을 쓰지 않아도 된다는 드림 렌즈 얘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것도 없이 드림 렌즈 잘 한다는 안과를 소개 받아 딸 아이를 데리고 갔습니다. 시력 검사를 다시 하고 드림 렌즈를 낄 수 있는지 상태를 확인한 후 드림 렌즈를 맞췄습니다. 다행스럽게도(!) 드림 렌즈는 할 수 있다는군요. 그런데 아이가 안과에서 드림 렌즈 착용하는 걸 보고 있노라니 가슴이 막막해 졌습니다. 어른도 하기 힘든 하드 렌즈를 어떻게 딸 아이가 할 수 있을까, 그런 걱정이 앞섰지요. 그러나 안경을 쓰게 되면 한참 뛰어 놀 나이에 제대로 뛰어 놀지 못하고 저처럼 될까 봐 그냥 모험을 한 번 하기로 했습니다.

림 렌즈 첫날. 첫 날부터 무리하게 끼지 말고 조금씩 늘려 가라는 지시를 받고 저녁 여덟시 반에 렌즈 넣기를 시도했습니다. 초등학교 3학년 여자 아이가 무슨 수로 혼자 렌즈를 넣겠습니까. 부모가 넣어줘야지요. 그런데 저는 안경은 오래 썼어도 렌즈는 결혼 하기도 전에 잠깐 착용해 본 것이 전부이고 아내는 아예 안경이란 걸 써 본 적이 없습니다. 그러니 렌즈를 넣을 일이 없는 거지요. 그래서 결국 렌즈 넣는 것은 아빠의 몫이 되었습니다.

십 분을 씨름해 간신히 렌즈를 넣을 수 있었습니다. 안과에서 설명한 대로라면 렌즈가 눈동자 위에 잘 자리를 잡았는데도 아이는 아프다고 많이 울었습니다. 그걸 보고 있노라니 저도 이게 웬 고생인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지요. 그래도 조금만 참자 달래고 첫 날은 두 시간 정도 렌즈를 끼었습니다. 빼자 마자 눈이 편하다고 얼마나 좋아하던지.

째 날은 좀 속다가 빨라 졌습니다. 십 분만에 렌즈를 넣었거든요. 아프다는 것도 첫 날 보다는 덜 했고, 그래서 처음으로 렌즈를 낀 채 아이를 재웠습니다. 이물감이 심할 텐데 잘 수 있을까 걱정을 했지만 아이는 역시 아이인가 봅니다. 그렇게 밤새 별 탈 없이 잘 잤습니다. 아침에 보니 눈꼽이 좀 끼어 있긴 한데 별 이상은 발견하지 못했지요.

새 눈에 렌즈가 들어 있었으니 아프기도 하고 빡빡하기도 했을 겁니다. 렌즈가 눈동자 위에서 쉽게 움직이도록 도와주는 습윤제를 한 방울씩 떨어 뜨리고 렌즈를 빼는 흡착봉을 이용해 조심스레 빼 냈습니다. 이제 겨우 이틀 째라 시력이 호전되는 걸 기대하지는 않았습니다만 잘 보이냐고 물었더니 잘 모르겠다고 하더군요.

렇게 4일을 지냈습니다. 익숙해지면서 렌즈를 넣는 건 괜찮은데 빼는 게 쉽지 않더군요. 기본적으로 병원에서는 흡착봉을 이용해서 렌즈를 빼는 건 권하지 않습니다만 아이 눈에서 렌즈 빼내는 일이 그리 쉬운 일은 아닙니다. 게다가 아빠 엄마가 렌즈를 그냥 빼 본 경험이 없으니 일단 흡착봉을 써야 했지요. 그런데 자고 나면 눈이 많이 건조해져서 렌즈가 쉽게 빠지지 않습니다. 습윤제를 넣어줘도 뻥하는 소리가 나면서 렌즈가 나오지 않는데 그 때는 많이 아파하지요. 처음에는 겁을 먹었는데 나중엔 요령이 좀 생기니까 습윤제 넣고 이 닦고 나오게 한 다음에 눈 운동을 좀 시키고, 그렇게 렌즈를 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일 렌즈 착용 후 다시 안과를 찾았습니다. 하루만 착용하고 와도 되는데 삼일 내내 끼었다고 외려 구박받았습니다. 렌즈를 뺀 채로 측정한 시력은 0.7, 0.8. 시력이 조금 좋아졌고 병원에서도 잘 적응하는 중이라고 얘기했습니다. 이제 테스트 렌즈를 반납하고 새 렌즈를 받았습니다. 렌즈마다 조금씩 색이 있는데 연한 녹색과 보라색으로 고르더군요.

렇게 렌즈에 적응하면서 일주일이 지나자 딸 아이의 시력은 1.0으로 높아졌습니다. 그렇게 일 년 정도 엄마 아빠가 렌즈를 넣어주었는데 4학년이 되고 나서는 어느 날 자기가 해보겠다고 하더니 혼자 렌즈를 쑥 넣는 것이었습니다. 얼마나 기특하던지요. 렌즈를 맞춘 지 일 년 반 정도 지났는데 이제는 혼자 렌즈를 넣고 빼고 다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즈가 있어도 안경은 필요하더군요. 몹시 피곤한 날이라거나 외갓집에라도 가서 자는 날은 렌즈를 넣지 못하니 이럴 때를 대비해 비상용 안경은 하나 쯤 있어야 되겠더군요. 안경이 있으면 렌즈를 끼지 않을 것 같아서 일 년이 넘도록 안경을 해주지 않았는데, 이런 저런 필요가 생겨 두어 달 전에 안경을 맞춰 주었습니다. 안경이 좋다고 몇 번 써보더니 딸 아이도 안경이 불편한 줄 금방 깨달았던 모양입니다. 요즘은 알아서 렌즈를 잘 넣고 잡니다. 하긴, 중학교만 가도 외모 때문에 아이들이 안경을 잘 쓰지 않으려 한다니 안경 때문에 렌즈를 등한시 할 염려는 없을 듯 합니다.

림 렌즈를 착용한 지 일년 반 정도를 되돌려 보면 처음 적응할 때는 참 힘들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나마 여자 아이이고, 그렇게 덤벙대는 아이는 아니어서 나름대로 잘 적응했다는 생각이고요. 일주일에 하루 정도만 쉬고 매일 렌즈를 넣는데 지금까지 한 번도 눈병이 난 적이 없습니다. 덕분에 안과는 정기적으로 가서 검사를 하고요, 특별히 문제가 없다고 하는 걸 보니 감사한 일이지요.

쨌든 우리 딸 아이는 드림 렌즈에 성공적으로 적용한 케이스라 합니다. 시력도 1.0이면 잘 나오는 편이라 하고요. 아마 이 녀석이 대학에 들어가거나, 졸업할 무렵 더 이상 눈이 나빠지지 않을 정도가 되면 그땐 라식이든 뭐든 수술을 해야 겠지요. 모처럼 컴퓨터 문서를 정리하다 보니 딸 아이 드림 렌즈 처음 착용할 때 기록해 두었던 일기가 보여서, 그 일기를 바탕으로 드림 렌즈를 쓸까 고민하는 분들에게 참고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몇 글자 적어봤답니다. 딸 아이를 보고 저도 얼마 전에는 덜컥 하드 렌즈를 하나 맞췄는데, 나이가 들은 탓인지 적응하는데 꽤 애를 먹고 있습니다. 아마 다음 번에는 아빠의 눈물 나는 하드 렌즈 적용기가 올라가지 않을까 그런 생각도 해 봅니다.  / FIN

  • Favicon of http://blog.empas.com/bouquetdor BlogIcon 진주애비 2007.10.16 22:1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제 둘째는 약시판정을 받고 안경을 써고 있는데
    저 역시도 몹시 마음이 아팠습니다
    드림렌즈란걸 몰랐었는데 그런게 있었군요
    약시에도 적용이 될런지...한 번 알아봐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16 23:38 신고 수정/삭제

      안경을 쓰고 있는 건 알았는데 약시인 줄은 몰랐네요... 안과에서 상담을 한 번 받아 보세요~

  • 마리오 2007.10.17 00:3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 역시 고도 근시였다가 몇년전 라식을 했습니다. 딸래미가 이제 8살인데 한쪽이 0.1이 나오네요. 심한 짝짝이여서 무조건 안경을 써야한데서 일단 맞춰오기는 했지만 지가 별 말이 없어서 안 씌우고 있습니다. 한쪽은 정상 시력이 나와서 보는데는 별 문제는 없는데 병원서는 막 뭐라 하더군요..
    시력은 거의 100프로 유전되는걸 알기때문에 각오는 했지만 이리 빨리 눈이 나빠질줄은 몰랐네요..

    드림렌즈를 아이 애기때부터 알아보긴 했는데 아직 아이가 넘 어려서 저희는 시도하기 힘들겠어요..
    본격적으로 안경을 써야 할 시기가 오면 저도 드림렌즈 사용해 보려구요
    평생 돋보기를 쓰고 다녔기 때문에 그 불편함을 누구보다 잘 알구요..암튼 심란스럽습니다.

    글 읽으니 드림렌즈 사용에 대해 좀 자신감이 생기네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17 10:01 신고 수정/삭제

      ^^ 저도 딸 아이 눈 나빠졌다는 얘기 들었을 때는 막막했어요. 부모로서 해 줄 수 있는 것들이 별로 없잖아요 ^^ 댓글 고맙습니다 ^^

  • 세리 2007.10.17 01:2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그 정도 어린 나이에 드림렌즈를 할 경우 시력교정 효과가 성인보다 훨씬 높기 때문에 성인이 되었을 즈음엔 이미 좋은 시력이 그대로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는 말도 있더라구요^^ 딸 예쁘게 잘 자라길 빕니다!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17 10:02 신고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드림렌즈는 초등학교 다닐 때 하는게 제일 좋다는 얘기를 들어서 했던 거고요. 시력이 나빠지는 걸 늦춰주는 효과도 있다 하니 그런 일이 있기를 기대하는 거죠 ^^

  • Favicon of http://sepial.net BlogIcon sepial 2007.10.17 01:3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드림렌즈 말을 들었지만, 설마.....하고 생각했는데...
    정말 효과가 있군요!
    울 아들도 초등학교 1학년부터 안경을 쓰기 시작해서....마음 아플 때가 많습니다만, 렌즈 관리는 우리한테 좀 무리가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17 10:02 신고 수정/삭제

      주변 눈치를 보니 아들내미들 챙겨주는 건 좀 쉽지 않은 듯 ^^ 아니 그런데 그렇게 큰 아들이 있으세요?? ^^

  • 실용맨 2007.10.17 02:2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예전에 모 방송국 불만제로라는 프로그램에서 드림렌즈에 대해서 해줬었는데, 드림렌즈의 드림이라는 의미가 눈 좋아진다는 의미가 아니라 안과의사에게 돈을 가져다 준다는 의미, 꿈의렌즈라고 해서 방송보면서 웃었던 기억이 나네요. 정작 안과의사들과 그 가족들은 드림렌즈 착용 안한다고 하더군요. 쩝.. 저도 눈이 0.1 근시인데 그 방송보고나서 드림렌즈는 하지 말아야 겠다라고 맘을 먹었던..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17 10:03 신고 수정/삭제

      아 저는 그 방송 못 봤는데 ^^ 의사들이 라식 수술 안 하는 거랑 비슷한가 봐요 ^^ 혹시라도 있을 부작용 때문에 딸내미 눈에 대해서는 좀 세심하게 보고 있는 중입니다.

  • 어머나 2007.10.17 04:5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혹시나 하는 노파심에서 드리는 말인데요
    제가 얼마전 불만제로에서 봤는데
    드림렌즈가 눈에 상당히 안좋다고 하더라구요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람도 많았구요

    딸아이의 시력이 향상되었다니 다행이지만
    혹시 부작용이 있을지도 모르니, 잘 알아보시기를...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17 10:04 신고 수정/삭제

      네 조언 감사합니다. 부작용 생길까봐 안과에도 정기적으로 다니면서 눈 상태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daisy.pe.kr BlogIcon Daisy 2007.10.17 09:3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즐겨보는 불만제로(ㅡ,.ㅡ)에서 드림렌즈 처음 알았었드랬죠.
    부작용이 큰 문제인거 같던데, 다행히도 결과가 좋은가보네요. ^^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17 10:05 신고 수정/삭제

      불만제로 한 번 찾아봐야 겠어요 ^^ 다행히 부작용이 없어서 감사하다는 ^^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10.17 10:3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어떤 것에나 성공과 실패는 공존하는 듯 합니다.
    다행히 성공했으니.. 잘된 일이죠.. ^^ 아이들은 성장하면서 눈도 같이 나빠진다고 해서.. 에효.. 어쩔 수가 없네요.. 한번 안경 쓰면 계속 쓰는 방법 밖에는... ㅜ.ㅜ 부럽다....ㅜ.ㅜ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17 10:35 신고 수정/삭제

      으아아~ 이건 실패하면 안되요~ ㅋㅋㅋ

  • Favicon of http://www.lpost.net BlogIcon 레피니언 2007.10.17 12:2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애들을 정말 사랑하시나봐요.
    저도 결혼해서 딸내미를 낳고 싶군요.
    전 렌즈는 너무 불편해서 못 쓰겟더라구요.
    씻는게 너무 귀찮아서 말이죠 허허....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17 14:59 신고 수정/삭제

      애는 하나 밖에 없구요 ^^ 저 뿐 아니라 모든 부모들이 다 같은 생각을 하지 않겠어요? ^^

  • Favicon of http://blog.empas.com/diabloti BlogIcon 정현아범 2007.10.17 15:1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초등학교 4학년때부터 안경 썼으니, 이거 25년째 안경을 쓰고 있네요..
    게다가 요즘엔 ㅇㅇㅇ까지 생겼으니..ㅠㅠ
    애들은 절대 안경 씌우지 않으리라 다짐다짐 합니다만..
    TV에 컴에..
    쉽지 않겠네요..에혀~~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17 15:31 신고 수정/삭제

      ㅋㅋㅋ 작은 글씨 안 보여서 몸을 뒤로 움직일 때가 곧 온다네... ㅋㅋㅋ

  • 김영아 2007.10.18 20:3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동일한 드림렌즈를 끼는 초등 1학년 엄마입니다.
    이틀째 착용하고 있습니다. 렌즈를 끼고 빼고는 잘하는데
    문제는 빼고 나서 아침에 오히려 흐릿하게 잘 안보인다고 하소연합니다. 먼곳은 잘보이는데 교과서 읽기가 힘들다고 안 끼고 싶다네요 처음 적응기간에 그 댁 따님도 그렇던가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0.18 21:55 신고 수정/삭제

      네 처음에는 비슷한 증상을 얘기했습니다. 일주일 정도는 그랬던 것 같아요. 아마 적응 기간이 한 달 정도는 걸리는 듯 하고요, 초기 한 달 동안은 아프다고 조금씩은 칭얼댔어요. 두 달을 넘기면서는 아프다는 말을 하지 않더군요.

  • 롤롤 2008.03.26 19:4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글 잘읽었습니다.
    저는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드림렌즈를꼈습니다.
    지금이 중3이니까 약 6년정도 지났군요..
    그동안 렌즈끼기 귀찮아서 안경도 쓰긴 했습니다.
    렌즈를 사용한지 2년정도 지나서
    제가 혼자 렌즈를 낄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한번은 렌즈를 씻다가 물에 흘려버려서 그만 ㅠㅠ잃어버렸죠.
    또 한번은 렌즈를 끼고 잤는데 다음날 아침 렌즈한쪽이 사라졌죠.
    이런 일들을 빼고는 부작용은 없었습니다.
    참고로
    그리고 제가 다니는 안과 원장님 따님도 드림 렌즈를 착용합니다.
    모든 안과 의사들이 그런것은 아니겠죠
    렌즈를 잘 관리 한다면 부작용은 없을것입니다.^^

  • 종우엄마 2010.01.25 08:4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제 눈이 엄청 나쁜데, 우리 아들이 정말정말 많이 나빠요. 이제 10살 막 되었는데요.
    병원에서 울었어요. 이 마음 .... 진짜 미치겠어요. 아들한테 너무 미안하구요. 나때문인거 같아서요.
    우리 아들도 드림렌즈를 했어요. 3일밤을 꼈어요. 끼고 바로 잠들었어요.
    근데 아침에 일어나면, 눈 주위가 좀 아프다고 해요. 눈꼽도 끼구요.
    눈알도 충혈돼 있어요. 부작용인가요? 다른분은 어떤지 몰라서요.
    걱정 돼요. 그나마 드림렌즈라도 못하게 되면 어떻게 할지....
    드림렌즈해도 우리아들은 안경 써야 돼요. 한숨만 자꾸 나와요/

  • 써니 2013.03.13 14:4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희아이는 초4인데 어제부터 드림렌즈를 끼기 시작했어요~
    정말 좋은 정보가 되겠네요~~

  • Favicon of http://coolguy3019.naver.com BlogIcon 박혜빈 2013.04.06 09:1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제가 이제 중학교 일학년인데요.
    시력이 한 0.1,0.2?정도 되요. 근데 오른쪽이 그런데 그정도면 착용해도 될까요??

    • Favicon of http://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13.04.07 14:48 신고 수정/삭제

      혜빈 학생. 눈 때문에 걱정이 많지요 ^^

      그런데 나는 의사가 아니라서 해도 된다 안해도 된다 말을 해줄 수가 없어요. 안과에서 가서 이런 저런 검사를 하고 처방을 받는게 좋겠어요 ^^

  • BlogIcon 박은미 2016.01.05 20:4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딸아이 드림렌즈로 고민하던 중... 너무너무 소중한 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