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이다로 하루 50km를 가다

잠실에서 여의도까지 가야 할 일이 생겼습니다. 그런데 이 구간, 참 묘합니다. 한 번에 가는 버스가 있습니다만 뱅뱅 돌아가는 데다가 차가 막히기라도 하면 한 시간 반은 그냥 넘습니다. 지하철은 2호선 잠실에서 타고 5호선 여의나루에서 내리면 됩니다만 이거 역시 여의도를 끼고 외곽으로 돌아야 합니다. 물론 유람선(!)을 타고 가도 됩니다만 유람선은 시간을 맞춰야 하고 그나마 저녁 때는 일찍 끊어집니다. 택시는 너무 비싸서 못 탑니다. ^^

이런 저런 고민을 하다가 그냥 스트라이다로 달려 보기로 했습니다. 잠실에서 여의도까지 한강시민공원 자전거 길로 16km. 제가 있는 사무실에서 잠실 시민공원 진입로까지 1km 정도 되고 여의도 기점에서 최종 목적지까지 2km 정도 되니 편도로 약 19km네요. 아무리 안 달려도 시속 15km 정도는 날 테니 넉넉하게 한 시간 반이면 충분히 도착하겠다 싶었습니다. 마침 여의도 목적지가 새로지은 오피스텔이어서 샤워시설도 다 되어 있다고 하더군요.

그럼 뭐 걱정할 일이 없네요. 갈아 입을 옷을 챙기고 물도 넉넉히 넣고 약속 시간 한 시간 반 전에 잠실 사무실에서 출발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예전에는 집에서 마포까지 자전거로 왕복 50km를 출퇴근 했던 적이 있어서 처음 가본 길은 아니었습니다. 물론 그 때는 데오레급 MTB를 타고 다녔지요. 스트라이다는 단거리용 자전거라고 저도 스스로 생각했습니다만 뭐 다른 자전거도 없는 데다가 까짓 거 한 번 가보자 그런 오기도 생겼더랍니다.

출발은 괜찮았습니다. 그러나 시간은 오후 2시 반. 게다가 요즘 햇볕은 장난 아니게 뜨겁습니다. 그 시간엔 자전거 도로에 사람도 별로 없더군요. 얼굴이 화끈 화끈 달아오르고 팔이 타는 것을 느끼면서 그렇게 여의도로 열심히 달렸습니다. 그러나 생각처럼 쉽게 갈 수는 없더군요. 오랜만에 타는 장거리(!)인데다가 날이 뜨거웠습니다. 중간에 두 번 쉬었고 가져간 물 1리터는 이미 바닥 났습니다. 노량대교 밑 구간 약 1km 정도는 노량대교 때문에 항상 그늘이 져 있는 곳인데, 그 구간이 정말 고맙더군요.

마지막 있는 힘을 다해 원효대교 및 여의도 기점에 도착했는데 맞바람이 불기 시작합니다. 자전거 타시는 분들은 다 알겠지만 맞바람 치면 앞으로 나가기가 너무 힘듭니다. 지칠 때로 지쳐 있던 저는 스트라이다 핸들에 거의 매달리다시피 하면서 남은 2km를 기어(!) 갔습니다. 게다가 하필이면 그날 따라 순복음교회 주변에서 1만여 명이 모여 시위를 하는 바람에 순복음교회 근처 목적지에 바로 가지고 못하고 뱅뱅 돌아가야 했지요. 그래도 도착하니 4시. 예상했던 시간을 딱 맞췄습니다.

스트라이다를 타다 보면 많은 분들이 이것 저것 물어보는데 대개 그 질문은 두 가지입니다. 첫째 얼마냐 둘째 속도는 어떠냐는 것입니다. 속도계를 달지 않아서 막연히 시속 15 – 20km 정도 난다고 얘기하곤 했는데 딱 그 말이 맞는 듯싶었습니다. 예전 MTB로 다닐 떄는 평속이 약 23 – 24km 정도였는데 그에 비하면 아무래도 스트라이다 속도는 떨어지는 셈이지요.

여의도까지 왕복 38km. 그리고 집까지 왕복 12km. 이렇게 50km를 달렸습니다. 하루에 샤워만 네 번을 했고요. 당분간 여의도엘 다녀야 하는데 아무래도 스트라이다로 다니기는 조금 힘들지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엔진이 튼튼하면 걱정 없겠지만 이 뜨거운 여름 날에 스트로 헉헉 대며 다닐라니 모양새도 영 안 좋을 것 같더군요. ^^ 그래서 자꾸 스프린터형 미니벨로가 눈에 들어오는데 지를까 말까 고민 중입니다.

여튼 스트라이다 사고 하루에 가장 많이 달린 날이었습니다. 참 대단한 스트라이다입니다. 잠실에서 여의도 구간에는 그렇게 심한 언덕이나 구릉은 없지만, 한 번도 자전거를 끌고 올라간 적이 없을 정도로 잘 굴러 갑니다. 그러나 ^^ 편도 10km 정도의 도시형 자전거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네요. 적어도 저에게는 하루 50km를 달리기엔 좀 버거웠습니다. / FIN

  • ㅡ ㅡ 2007.06.22 17:08 ADDR 수정/삭제 답글

    대단하십니다~ 스트라이다로 50Km라...
    몸살 안 나셨답니까??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6.22 20:32 신고 수정/삭제

      몸살은 안 났구, 몸살 나기 직전이었습니다~ >.<

  • 손통 2007.06.24 20:04 ADDR 수정/삭제 답글

    장하다 레이님. 하루에 샤워를 4번씩이나~~~~ㅎㅎ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6.25 22:16 신고 수정/삭제

      껍질 다 벗겨지는 줄 알았다는~ >.<

  • Favicon of http://mintichest.blogspot.com/ BlogIcon 민트 2007.06.25 21:20 ADDR 수정/삭제 답글

    자전거 귀엽네요^^ 저도 나중에 스트라이다 한 번 타보고 싶네요. 그런데 바퀴가 작아서 페달을 열심히 밟아야 될 텐데 50키로라니 정말 대단하십니다 'ㅁ'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6.25 22:17 신고 수정/삭제

      네 기회가 되면 꼭 타보세요 참 좋은 자전거입니다. ^^ 그리고 저 스트라이다로 남산 올라가시는 분들도 있다 하니 저는 그 분들에 비하면 그야말로 새발의 피랍니다 ^^

  • 위풍당당 2007.07.20 21:54 ADDR 수정/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T_레이님!
    작년부터 욘석을 꾸준히 보고있는데요
    주변에 자전거를 즐겨 타는 사람이 없어서... 홈피에 님들 올린글들로 묻는 것을 대신하고
    여기 저기 물어보고 있습니다.
    너무 갖고 싶은녀석인데.. 가격도 만만하지 않고.. 실용성 뭐 이런거 따지다 보니 선듯 지르질 못하고 있구요.
    그래도 매정하게 끊질 못하고 계속 주저주저하고 있지요
    출퇴근용으로 거리는 왕복22km 언덕구간이 3군데 정도 있는데... 한두 곳은 무척 심한정도이고...
    그러다보니 일반 미니벨로나 mtb로 선회하는게 낫지않을까 고민중입니다.
    근데 한번 타구 싶어서 ㅋㅋ
    아후~~~ 안달이나요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7.20 23:34 신고 수정/삭제

      ^^ 스트라이다는 생각보다 잘 나가는 자전거입니다. 거리가 좀 만만치 않기는 합니다만, 편도 11km 정도면 다니실 만 하다는 생각이 들고요 언덕의 길이가 어느 정도나 되는지 그걸 좀 염두에 두셔야 할 것 같습니다. 스트라이다는 주행 능력 보다는 접어서 보관할 수 있다는 이동 능력이 뛰어난 자전거니까, 혹시 속도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스트라이다 대신 스프린터형 미니벨로를 사시는게 더 좋을 듯 하구요. 스트라이다는 여유 부리면서 샤방샤방 그렇게 타는 자전거라는 점 ^^ 그래서 도시에 정말 잘 어울린다는 점 ^^ 그런 점을 염두에 두시면 좋을 듯 합니다.

  • 롭... 2007.08.16 13:25 ADDR 수정/삭제 답글

    질러라 로드~
    아싸~~

  • Favicon of http://ssing.net BlogIcon 임태훈 2008.03.07 13:29 ADDR 수정/삭제 답글

    헉. 쉽지 않으실텐데..
    화이팅입니다!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03.07 13:42 신고 수정/삭제

      네 그날 저렇게 한 번 하고 몸살 나기 직전이었더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