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아이에 대한 감사 그리고 아빠의 욕심

그린데이님 블로그 보다가 심술(!)이 났다(엄마가 아이를 맡기고 돌아오는 무거운 발걸음의 글일텐데... 왠 심술!). 심술날 만큼 앙증(!)스런 글을 보시려면 <여기>로. 흥, 눈사람이라니, 흥, 갓 나은 아기와 눈사람을 어찌 만들어? 흥흥흥…

아이가 태어나고, 아이가 어릴 땐 한참 동안 많은 꿈을 꾼다. 이 녀석이 자라면 이것도 해야지 저것도 해야지 그런 욕심을 많이 부린다. 머, 부끄러운 내 꿈을 말하자면, 이런 거다.

이 녀석이 피아노를 칠 땐, 난 옆에서 기타를 치며 노래를 해야지
이 녀석이 책을 읽을 때, 흐뭇한 모습으로 함께 책을 읽어야지
이 녀석이 좋아하는 요리를 해주고 먹는 걸 지켜봐야지
이 녀석과 함께 손을 잡고 꼭 해가 뜨는 걸 봐야지
이 녀석과 자전거를 타고 전국 일주를 한 번 해야지
이 녀석과 같이 컴퓨터 게임을 해야지  
이 녀석과 같이 영화를 봐야지
이 녀석과 함께 꼭 백두산엘 올라야지
이 녀석과 세계 여행을 다녀야지
이 녀석과 함께 맥주 한 잔 해야지
영화에서처럼 이 녀석과 춤을 한 번 출 수 있을까
이 녀석 결혼식에선 내가 직접 축가를 불러주면 어떨까
(그 왜, 맘마미아에서 도나가 소피를 단장시켜주며 부르는 노래 정도는 어떨까!)
등등등… (정말 하고 싶은 건 수백 개쯤 될게다)


그 많은 꿈들 중에, 흉내라도 낸 것이 있긴 하지만, 손도 못댄 일도 많다. 어찌 보면 큰 일도 아닌데, 단지 바쁘다는 핑계로 피곤하다는 핑계로 내쳐버리고 만 것도 있을 게다. 그런데 어느새 아이는 벌써 저렇게 자라버렸고, 아빠와 무엇을 하기 보다는, 혼자 혹은 친구와 하기를 더 좋아하는 그런 나이가 되어 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욕심을 내기 보단, 작은 일에 충실해야 겠다고 스스로 생각을 하면서도, 결국은 지키지도 못한 일이 참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다고 꿈을 포기할 수는 없는 법. 나는 아직도 딸 아이와 같이 즐길 만한 꿈을 많이 갖고 있다. 주말엔 이 녀석이 좋아할 만한 일을 찾아, 딱 하나만 해야겠다. 생각해 보니, 이 녀석이 아직도 닌텐도 위를 좋아하는 그런 나이라는 게 나는 여전히 감사하다.

ps1> 짠이아빠님, 편집장님, 미도리님 등등이 그린데이님 글에 댓글로 독설(!)을 날리신 관계로, 원래 독한 것들 패러디를 하나 할려다가 참았다. 나까지 날렸다간~ ㅋㅋ

ps2> 누가 뭐래도 하고 싶은 건 꼭 하시라고, 그린데이님께, 이 세상의 모든 아빠 엄마에게 전한다~ ^^

  •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08.12.08 17:49 ADDR 수정/삭제 답글

    헛 글 보다가 갑자기 예전에 포스팅 한 글이 생각나서 트랙백 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12.08 18:14 신고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저도 트랙백 드렸습니다 ^^

    •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08.12.08 20:59 수정/삭제

      제가 오히려 감사합니다^^

      사뭇 잊고 지냈었는데, 다시한번 제 글을 읽어보고 다짐을 새롭게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셨거든요~

      즐거운 하루 되셨나요? 이제 편안한 밤 되세요~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12.08 21:05 신고 수정/삭제

      멋진 아빠신 것 같아요~ ^^

  • Favicon of http://blog.empas.com/diabloti BlogIcon 정현아범 2008.12.08 17:56 ADDR 수정/삭제 답글

    남매랑 놀아줄라믄 체력부터 챙겨야겠더군요..헥헥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12.08 18:14 신고 수정/삭제

      글게 난 하나인데다가 그것도 딸이니 괜찮지만, 아들 아빠들은 체력 많이 키우셔야 할 듯! ^^

  • Favicon of http://midorisweb.tistory.com BlogIcon 미도리 2008.12.08 19:21 ADDR 수정/삭제 답글

    독설까지는 아니었는데...이렇게 친히 트랙백 글까지 써주시고 ㅎㅎ
    세심하신 레이님~

  • Favicon of http://greendayslog.tistory.com BlogIcon 그린데이 2008.12.08 23:14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웅.. 감동했습니다.
    이런 심술이라면 백번이라도 달게 받겠사와요~^^*

    지갑속의 따님 사진을 보며 레이님의 꿈들을 짚어보며Slipping through my fingers를 들으며
    특히 태그에 앙증맞게 달려있는 '딸'이란 단어를 보며 가슴이 뭉클해 졌습니다.

    레이님은 너무 멋진 아빤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12.09 10:03 신고 수정/삭제

      태그가 그거 하나 밖엔 달 거이 없더라고요~ ^^

  • ^^ 2008.12.09 09:56 ADDR 수정/삭제 답글

    주말마다 딸아이가 좋아 하는 일 해주시는 착한 아빠시면서... 뭘 그리 자책을 하시는지^^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12.09 10:03 신고 수정/삭제

      해 준 것보다 못 해 준 게 더 많으니까요 ^^

  • Favicon of https://afterdigital.tistory.com BlogIcon 조선얼짱 2008.12.10 10:2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집에서 아이들을 바라 보고 있으면 너무나 행복해집니다.
    잠든 아이들 얼굴을 바라보면 가끔 슬퍼집니다.
    내가 언제까지고 버팀목이 되어주어야 하는데 나는 늙는고로
    내 영향력은 급저하 될틴데 .. 하는 ..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그 아이들과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사실 만으로도 늘 행복해 합니다^^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12.10 10:48 신고 수정/삭제

      좀 있으믄, 아이들 스스로 잘 헤쳐 나갈 거에요. 그때부터 아빠는... 어디 선가 항상 지켜보는 든든한 배경으로 남아야죠~ ^^

  • Favicon of http://www.rabbicat.com BlogIcon 토양이 2008.12.13 00:37 ADDR 수정/삭제 답글

    아... 저도 빨리 아이를 낳고 싶은데...
    레이님 글 읽으니까, 더욱 간절해지는 걸요? ㅋㅎ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8.12.14 23:43 신고 수정/삭제

      그러라고 이 글 쓴 거 아니네 이 사람아!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