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TV, 진화의 첫 걸음을 만나다

부모님댁 TV는 이제는 별로 새로울 것도 없는, 이른바 완전평면 브라운관 TV다. 십 오년을 보아오던 배불뚝이 29인치 TV가 5년 전 어느 날 터미네이터의 목숨이 끊어지듯 치직 거리며 사망한 뒤 100여만원을 주고 산, 디지털 방송이 나오는 TV다. 비록 브라운관 TV일지라도 당시 구입할 땐 화질 하나는 정말 죽인다며, 온 식구들이 모여 앉아 감탄하던 기억이 새롭다.

2년 뒤, 부모님이 십오년을 보셨던 TV와 같은 모델인 우리 집 TV가 십년만에 역시 터미네이터처럼 사망하고, 우리는 47인치 스칼렛 LCD TV를 구입했다. 솔직히 TV 보는 시간도 많지 않으면서 굳이 이걸 사야 하나 생각했지만 한 번 사면 최소 10년은 써야 하는 물건이란 생각에 마음 먹었던 예산을 조금 넘는 모델을 골랐다. 더욱이 스칼렛의 그 선연한 주홍빛 컬러란. 우리 집에서 TV 뒷태만 보고 따라 샀다는 아줌마가 있었을 정도다.

사람 눈이란 참 간사한 데다가 기술이 워낙 빨리 발전한 탓이기도 하겠지만 처음엔 그리 나쁘지 않았던 부모님댁 TV가 솔직히 고물이란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게다가 아무래도 어르신들이 TV 보는 시간이 많을텐데, 주말에나 TV 켜는 우리가 괜히 더 큰 TV를 갖고 있다는 생각이 죄송하기도 했고. 그래서 우리 TV와 부모님 댁 TV를 바꾸자는 제안을 했더니, 딸 아이의 결론이 명쾌하다. “그러지 말고 아빠가 하나 사드려, 아들이 하나 사드려야지 쓰던 TV를 드리냐, 치사하게,” 졸지에 치사한 아들, 치사한 아빠가 됐다. 하지만 이 녀석 속 마음은 다른 거였다. 집 TV 보내기가 싫은 거였겠지.

여튼 그래서 나는 5년 전, 2년 전에 이어 또다시 TV를 찾아 나섰다. 세상 참 빨리 변한다. 2년 전에 비해 TV는 더 좋아졌고, 더 예뻐졌다. 화질도 좋아졌고, 전기도 덜 먹는다. 주변 장치를 무선으로 연결하는 제품도 있다. 2년 전엔 두께가 8cm인 우리 TV도 이른바 슬림 TV였는데 지금은 무려 3cm도 안되는 넘이 수두룩하다. 게다가 같은 수준의 모델은 가격도 더 떨어졌다. 하지만, 사람이란 원래 더 좋은 걸 찾는 법(그래야 기업들도 장사하니깐 ^^). 난 요즘 한창 입소문을 끌고 있는 3D TV에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었다.

사실 어르신들 보는 TV에 3D가 뭔 필요 있을까 마는, 그래도 구경하는데 돈드는 거 아니잖나. 게다가 때마침 LG전자에서 인피니아라는 브랜드로 3D TV 발표회를 열었고, 참석할 기회도 생겼다. 맛있는 밥도 준다는데!


실제로 본 인피니아 3D TV는 뭐랄까, 그저 놀랍다고 해야겠다. 우선 1.6cm라는 두께에 놀랐다. 이건 벽에 도배를 해도 될 판 아닌가. 나중에 정말 돈을 많이 번다면, 벽 하나를 TV로 도배하면 좋겠다는 발칙한 상상도 해봤다. 테두리 마저도 얇아 액자 같은 느낌이 드는 것도 좋았다. 단순하면서도 깔끔한 느낌. 

다 아는 얘기겠지만 3D TV에서 3D 영상을 보려면 세 가지가 필요하다. 3D TV, 3D 안경, 그리고 3D로 만든 프로그램. 3D TV가 있다고 해서 모든 방송이 다 3D로 보이는 건 아니다. ^^ 3D 안경을 쓰고 본 3D 프로그램의 느낌은 뭐랄까, 신기했다. 아바타나 앨리스 처럼 널찍한 극장 화면과 비교할 수는 없겠지만 눈 앞으로 다가오는 모션들이 꽤 재미있었다. 안경 위에 또 안경을 써야 하는 거추장 스러움이야 안경과 함께 살아온 내 팔자니 어쩔 수 없을 테고.


아무래도 LED TV니까 화질이 기존 PDP나 LCD 보다 쨍한 건 틀림없다. 하지만 요즘 나오는 TV들은 전기를 열나 먹는 매장 모드와 가정 모드가 따로 있으니 전시장에서 화면이 쨍하다고 해서 집에서도 그렇게 볼 수 있다고 생각하면 안될 듯. 볼 수 있지만 전기 요금 감당하기 힘들게다. 그래도 초당 240장을 재생한다는 기능 덕분에 집에서 보는 LCD처럼 화면이 번지는 현상은 없었다. 빠른 영상들도 꽤 선명했으니 말이다.

솔직히 TV도 좋았지만 내게 있어 TV보다 놀라웠던 건 3D 프로젝터였다. 아우, 집에 A/V룸을 하나 만들고 저거 하나 달아 놓으면 더 이상 바랄 게 없겠는데! 요즘 열심히 보는 스파르타쿠스를 저걸로 보면, 정말 로마의 검투사 경기장 안에 내가 들어 있는 느낌이 들겠다, 싶었을 정도였다. 언젠간 이룰 로망으로 마음 속에 담아놓고 나올 수 밖에.

하지만 난 부모님께 드릴 TV로 LG 인피니아 3D TV를 선택할 순 없었다. 우선 너무 비쌌고 ㅜㅜ 연세 드신 부모님들께서 3D 콘텐츠를 얼마나 보실지도 알 수 없었을 뿐더러 볼만한 콘텐츠도 아직 많지 않으니 말이다. 하지만 내 맘 속에 스스로 염장을 지른 거 하나는 틀림없는 사실이다.

조만간 3D TV용으로 수많은 콘텐츠들이 등장하고, 안경 없이 볼 수 있는 기술도 반드시 나올게다. 당연히 3D 기능은 TV의 기본 기능이 될테고, 몇 개의 TV를 이어붙이든 초대형 프로젝터를 이용하든 가상 현실처럼 TV를 즐길 날이 곧 다가올게다. 그때도 여전히 이들을 TV라고 부를 것인지 나는 알 수 없지만, 어쨌든 새로운 세상이 다가오는 건 틀림없는 사실. 지금 당장은 사지 못해도 인피니아 3D TV에 내가 주목하는 건,  이제부터 진짜 TV가 달라질 것이기 때문이다. / FIN

  • Favicon of http://me2day.net/cabb79 BlogIcon 가을희망 2010.03.30 11:16 ADDR 수정/삭제 답글

    어제 딸램이랑 나들이를 나갔는데.. 백화점앞에서 3D TV체험을 하더군요..
    안경없으면 못보는건데......
    울 딸램은 TV가 집에 없어서인지 매우 신나하면서 보더라구요

    지금은 TV를 놓을 생각이 없으니 생각안하고 있지만
    나중에 사려고보면 정말 고민될 거 같아요..

    그래도 안경쓰고 보는 3D는 너무 불편해보여요..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10.03.30 13:31 신고 수정/삭제

      저도 안경을 쓰다 보니 3D TV용 안경 하나 더 쓰는게 좀 불편하더라고요 ^^

      하지만, 조만간 좋은 기술이 나와서 안경 없는 3D TV가 가능하겠지요? 5년이내에 개발하겠다는 LG전자 측 얘기를 들은 듯도 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댓글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no1salaryman.tistory.com BlogIcon 정현아범 2010.03.30 15:44 ADDR 수정/삭제 답글

    간만에 포스팅하셨네요..
    마이 바쁘신 듯..^^

    ※ 5년 뒤 쯤이믄 저희 집 TV 없어졌을랑가요..ㅋㅋ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10.04.06 18:05 신고 수정/삭제

      그런데 TV가 쓸모가 많아져서 나도 치와버릴라다가 다시 ㅋㅋㅋ 외국 어떤 사이트를 보니까 책장 속에 TV를 넣을 수 있게 만들었더만. 책장을 슥 미니까 TV가 나오는. ㅋㅋ

  • Favicon of http://greendayslog.com BlogIcon 그린데이 2010.04.06 13:08 ADDR 수정/삭제 답글

    92개의 인생을 즐겁게 사는 법 기다리다가 목 빠졌어요. ㅎㅎ
    올해는 정말 많은 것이 변화하는 원년이 될 듯. 이런때 집으로 들어앉은 전 잘 한건지... ^^;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10.04.06 18:05 신고 수정/삭제

      ^^ 인생 뭐 있어여. 딸과 함께 재미있게! ^^
      홧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