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출 일기] 심야의 퇴근길

저녁 무렵 황사를 씻어 내리려는 듯, 그렇게 한 차례 비가 왔던 날, 스트라이다로 퇴근했습니다. 비도 그쳤고, 길도 충분히 말라 있어서 물이 튈 걱정은 하지 않아도 좋았습니다.

자동차를 놔 두고 자전거로 퇴근하면 참 여러모로 마음이 편합니다. 주차 공간이 넉넉하지 않은 아파트에 어떻게 주차할까 고민하지 않아도 되고, 혹시 맥주라도 가볍게 한 잔 한 날은 음주운전에 걸리지 않을까 마음 조리지 않아도 됩니다. 자전거가 있으니 대중교통 끊어져도 상관 없고, 그냥 그렇게 편하게 가면 됩니다.

12시를 넘어선 한밤중이지만, 공기는 이제 더 이상 차갑지 않았습니다. 저녁 무렵 내린 비 냄새가 살짝 묻어나는 차가운 공기를 맞으면 하루 종일 답답했던 머리가 시원해지는 느낌입니다. 적당히 달려도 땀이 나지 않을 정도니, 이런 날 자전거를 타지 않으면 언제 타야 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으로 가는 길 처음 만나는 오르막길에 잠시 멈춰 사진 한 장 찍으며 숨을 달랩니다. 기어가 없는 스트라이다는 오르막길이 조금 힘겨운 편이지만 그래도 이 정도 경사는 아무렇지 않게 넘을 수 있습니다. 허벅지에 전해져 오는 기분 좋은 뻐근함을 느끼며 가볍게 오르막길을 올라갑니다.

기분 좋은 찬 공기, 한적한 도로, 스트라이다의 가벼운 삐걱거림 조차도 음악처럼 들리는 퇴근길이었습니다. / FIN

Copyright 2006-2007 RayTopia.net. All Rights Reserved.

RayTopia 있는 모든 글과 사진은 RayTopia 소중한 재산이므로

상의 없이 무단으로 복제하실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