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무게를 나눠 지는 법

아빠는 짐꾼이자 운전기사입니다. 장을 보든, 놀러 가든, 아빠는 언제나 두 손 가득 짐을 듭니다. 딸 아이에게 어떤 무거운 것도 들게 하고 싶지 않은 건. 세상 모든 아빠가 다 똑같을 겁니다. 괜찮아, 아빠가 다 들 수 있어. 때론 양손에 든 짐이 조금 무거워 힘겨울 때도 있고. 손가락이 끊어질 듯 아프기도 하지만, 괜찮습니다. 딸에게 아빠는 언제나 힘세고 튼튼한 존재니까요.
 
딸 아이와 둘이서 딸 아이가 좋아하는 스파게티와 피자를 먹고 남은 피자를 싸서 돌아오는 길이었습니다. 이 녀석이 난데없이 아빠 손에 있는 피자 봉투를 뺏어갑니다. “왜, 아빠가 들게.” 무겁지도 않고 그저 좀 귀찮을 뿐이었으니 굳이 아이에게 맡길 이유가 없었지요. 하지만 이 녀석 끝내 고집을 부리며 자기가 들고 가겠다는 겁니다. 그래? 고마워. 그렇게 한 번 맡겨 봤습니다.
 
이런 저런 수다도 떨고 장난도 치고, 그렇게 걸어오다가 문득 이 녀석이 저만치 먼저 달려갑니다. 한 손엔 조그만 피자 봉투를 들고. 문득 제 손을 내려다봅니다. 아이에게 피자 봉투를 맡기고 나니 제 손엔 아무 것도 없습니다. 문득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제 딸은 아닙니다 ㅋ 플리커에서 찾았는데 정말 이쁘네요(자료 출처 : http://www.flickr.com/photos/mujitra/)

나이가 들수록 내 손에 있는 짐들이 하나씩 없어지겠지. 대신 저 녀석은 자랄 수록 손에 많은 짐을 들테고. 아빠가 들어야 할 삶의 무게는 점점 가벼워질텐데, 네가 들어야 할 삶의 무게는 계속 늘어나겠구나. 아빠가 어떻게든 나누고 싶지만, 아빠가 나눠질 수 있는 건 한계가 있고 결국은 네가 져야 할텐데, 아빠는 그 짐이 가볍기만을 바랄게.

 
마냥 아기 같은 딸 아이가 짊어질 삶의 무게가 얼마나 될까 생각하니, 벌써부터 괜히 걱정도 되고, 마음도 먹먹했습니다만, 그런 게 인생인 걸요. 어차피 삶의 무게를 짊어져야 할텐데. 기왕이면 좀 더 가볍게 지는 방법을 알려줘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언제까지나 아빠가 대신 들어줄 순 없을 테니까요. 하지만 솔직히, 어떻게 해야 삶의 무게를 가볍게 할 수 있을지, 아빠는 아직 그 방법을 모릅니다. 그저 인생을 즐겁게 사는 몇 가지 방법을 알려줄 뿐.

살다보면 참 많은 것들이 우리를 짓누릅니다. 피할 수 있는 것도 있고 없는 것도 있겠지요. 언젠가 아이는 스스로 설테고, 그때부터 생각지 못했던 무게가 아이를 누를 겁니다. 그 무게를 덜어줄 수 있다면 좋겠으나 덜어줄 수 없더라도 아빠가 할 일은 하나 뿐인 듯 합니다. 아무리 힘들어도, 딸 아이 뒤엔 아빠가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 주는 거 말입니다. 나는, 아빠니까요.

  • Favicon of http://monomato.com BlogIcon 모노마토 2011.07.18 17:02 ADDR 수정/삭제 답글

    언제나 읽고 있으면 눈가가 촉촉해지는 이사님 글 ㅠㅠ
    오늘도 촉촉해지는군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