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출 일기] 봄 그리고 스트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날의 자출길은 푸근하기만 합니다.
상큼한 바람, 기분좋게 흐르는 작은 땀, 그리고 살아 있는 꽃들을 느끼며 달린다는 건
자동차를 타고서는 절대로 느낄 수 없는 행복한 마음입니다.

심은 지 일년이나 되었을까.
올림픽공원을 지나 한강시민공원으로 이어지는 자전거 도로 주변
벗나무가 귀여워 보였습니다.
스트를 기대기도 미안할 정도로 작은 나무였지만
그냥 지나쳤다면 참 아까운 장면이 될 뻔 했습니다.

계절은 변할테지만, 마음은 항상 봄이었으면 좋겠습니다.

Copyright 2006-2007 RayTopia.net. All Rights Reserved.

RayTopia 있는 모든 글과 사진은 RayTopia 소중한 재산이므로

상의 없이 무단으로 복제하실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