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아이가 스트라이다를 탔습니다

초등학교 4학년 딸 아이는 학교 들어가기 전부터 자전거를 탔습니다. 보조 바퀴가 달린 자전거를 네 살 때 사 주었는데 그게 아빠의 욕심이었다는 걸 깨달은 건 자전거를 산 그 몇 일 뒤였을 겁니다. 그 자전거를 일 년쯤 놀리다가, 딸 아이는 드디어 제 스스로 페달을 돌리기 시작했고 초등학교 1학년이 되자 마자 보조 바퀴를 떼었습니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지금은 4학년. 보조 바퀴 달린 자전거에서 지금은 20인치 바퀴 달린, 구입 당시 17만원쯤 하는 중국산 미니벨로로 자전거도 바뀌었습니다.

이 녀석과 같이 자전거를 탈 때면 항상 미안한 마음을 금하지 못했습니다. 알루미늄 프레임을 썼다고 하는 미니벨로지만 무게가 얼추 18kg은 될 듯 합니다. 6단 기어가 있지만 아무래도 부실해서 제대로 말을 듣지도 않습니다. 브레이크를 잡을 때 마다 삑삑 소리도 나지만 아빠 실력으로는 도저히 그 문제를 해결할 수가 없습니다. 그냥 자전거가 후져서(!) 그러니 어쩔 수 없지 뭐 그런 생각이 었습니다.

그런데도 이 녀석, 스트라이다를 타는 저를 쫓아오는데 전혀 부족함이 없습니다.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그 무거운 미니벨로를 끌고 탄천에서 가락시장 쪽으로 올라오는 그 다리를 올라 옵니다. 그 뿐 아닙니다. 한강시민공원에서 올림픽 공원쪽으로 자전거 도로를 타고 오다 보면 아산병원 쪽으로 한참 높은 오르막길이 있습니다. 그 길도 끄떡없이 올라옵니다. 제가 봐도 참 대단한 딸입니다. ^^

그런 녀석에게 이 가벼운 스트라이다를 안겨 주면 날아다닐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다 아시다시피 스트라이다는 삼각형이라는 프레임 구조 때문에 150cm 이하나 190cm 이상은 타기가 영 불편합니다. 큰 키는 그렇다 쳐도 150cm 이하면 발이 닿지를 않습니다.

지금 딸 아이 키는 145cm. 지난 토요일에 괜히 한 번 해보자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육각렌치를 들고 스트라이다 짐받이를 풀어낸 후 안장을 제일 밑으로 내렸습니다. 이렇게 내려 놓으면 짐받이는 달 수가 없지요. 뭐 굳이 없어도 되니 오케이. 일단 딸 아이와 같이 아파트 앞 주차장으로 내려 갔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딸 아이는 스트라이다를 탔습니다. 발이 바닥에 닿지 않지만 페달까지는 닿더군요. 일단 태워 놓고 잠깐 잡아 줬더니 몇 번 흔들거리다가 중심을 잡기 시작합니다. 다리가 짧아 엉덩이가 양 쪽으로 한참 씰룩 거려야 하지만 그래도 잘 굴러 갑니다. 브레이크도 별 문제 없이 잘 잡구요. 속도를 줄인 후 뛰어 내리는 것도 약간 불안하지만 그런대로 해 냈습니다.

문제는, 탈 때입니다. 바닥에 발이 닿지 않으니 탈 방법이 없지요. 한 쪽 페달에 발을 얹고 자전거를 굴리면서 다리를 뒤로 들어 타면 되겠지만, 그건 한참 잘 타는 사람들이나 할 일이고 4학년 여자 아이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니었습니다. 어찌 되었든 타보겠다도 뒤뚱 댔습니다만, 너무 위험해서 제가 더 못하게 했습니다.

그렇게 태우고 나니 5cm만 더 크면 충분히 스트라이다를 태울 수 있겠더군요. 5cm만 크면 아빠가 예쁜 색으로 사줄께 했더니 하늘 색으로 사달랍니다. 이 녀석이 일년에 평균 7cm 정도 자랐으니까 아마 내년 봄부턴 스트라이다를 탈 수 있겠더군요. 일 년 뒤, 이 녀석과 둘이 스트라이다로 라이딩 할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마음이 뿌듯합니다. 충분히 기다릴 가치가 있는 일이겠지요. ^^ / FIN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04.30 00:00 ADDR 수정/삭제 답글

    추카추카.. 정말 빨리 큰다.. ^^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5.01 03:51 신고 수정/삭제

      애들은 금새 크고, 우리들은~ ㅋㅋ

    •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BlogIcon 짠이아빠 2007.05.01 10:19 수정/삭제

      너.. 도대체 뭔 소리가 하고 싶은겨.. @.@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5.01 21:45 신고 수정/삭제

      그걸 뭘 꼭 확인하시려구? ㅋ

  • Favicon of http://conodont.egloos.com/ BlogIcon 꼬깔 2007.05.16 18:02 ADDR 수정/삭제 답글

    정말 많이 컸네요.^^ 얼마 전 다현이에게 15인치짜리 작은 자전거(물론 보조바퀴 달린거)를 사줬는데 굉장히 재밌어 하네요. 보조바퀴가 지면에 너무 닿아서 울퉁불퉁한 지면에서는 뒷바퀴가 헛돌아 조금 조절을 해줬고요. 저도 자전거를 하나 살까 고민 중에 있네요. 포스팅도 하나 했습니다. 다현이 자전거 타는거^^ 좋은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05.16 18:28 신고 수정/삭제

      아빠가 딸에게 꼭 해야 할 일 중 하나가 자전거 가르치기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