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도 다 같은 스타벅스가 아니네

전 커피를 잘 마시지 않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있는 건 아니고요, 그냥 맛이 없어서 안 마십니다. 그래도 어쩔 수 없어 마시는 경우도 있고 하니, 일년에 한 열 잔 정도는 마시는 것 같습니다. 그나마 많이 늘은 겁니다. 예전에는 종이컵 기준으로 너댓잔 정도 마셨을 테니까요.

이렇게 커피를 안 마시다가 가끔 마시면 커피의 각성 효과 같은 걸 은근히 느끼게 됩니다. 실제로 각성 효과가 있는지 심리적인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하여튼 왠지 정신이 바짝 드는 그런 느낌이라고 할까요. 그래서 아주 피곤할 때는 혼자 찾아서 마시기도 합니다.

그럴 때 제가 좋아하는 커피가 스타벅스의 카푸치노입니다. 커피의 쌉쌀한 맛과 거품의 부드러움이 묘한 조화를 이룬다고 생각하거든요. 커피보다는 거품을 더 좋아하는 편이고요. 부드럽고 풍부한 거품을 떠 먹다 보면 커피를 마신다는 생각 보다는 따뜻하게 데운 우유를 마신다는 생각이 듭니다. 카푸치노의 거품은 진하고 부드럽고 빛나기까지 하죠. 이 정도면 제가 스타벅스 카푸치노에 대해 할 수 있는 한 최대의 찬사를 날리지 않았나 그런 생각이 듭니다.

2호선 종합운동장 역과 신천역 사이, 신천 먹자 골목에서 저녁을 먹고난 후 아시아공원 앞에 있는 스타벅스에 들렀습니다. 그리고 예의 그 카푸치노를 시켰죠. 저는 개인적으로 머그 잔을 좋아하는데, 그리고 보통은 주문 받을 때 머그로 할 건지, 일회용 컵으로 할 건지 물어보는데 이상하게 안 묻더군요. 저도 생각 못 하고 커피를 기다렸는데, 일회용 컵에 나오는 겁니다. 뭐 달라고 하지 않은 실수도 있을 테니 그건 그냥 넘어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이 커피 좀 이상합니다. 거품의 밀도도 약하고, 그래서인지 뒤따라 오는 커피도 유난히 더 쓰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 가끔 먹기는 해도 그 한 가지만 먹다 보면 그 한 가지의 맛을 제대로 알 수 있는 법입니다. 하여튼 평소와는 너무 다른 카푸치노에 좀 황당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잘은 몰라도 스타벅스 정도면 표준화된 제조법과 재료, 장비를 쓸 텐데 왜 이렇게 다른 맛이 날까 그런 생각도 들었고요.

여튼 카푸치노가 별로 마음이 안 들었는데 가만 생각해 보니 유독 그 집만 그랬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예전에도 카푸치노 맛이 영 이상했었던 그런 기억이 나는 겁니다.

하여튼, 같은 스타벅스라고 해도 다 같은 스타벅스는 아닌 모양이네요. 졸린 오후에 평소에는 안 나던 커피 생각을 하면서 두런 두런 잡담을 늘어놨습니다. / FIN
  • ^^ 2007.12.12 14:43 ADDR 수정/삭제 답글

    커피의 그 쓴맛을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짧은 상식이지만 우유가 들어가는 커피의 경우 바리스타의 손길에 따라 맛이 틀려질거라 여겨지는데요...
    특히 우유스팀 실력에 좌우하는 카푸치노의 경우는 더더욱 바리스타가 누구냐에 따라 ㅋㅋ
    비교하기는 그렇지만 커피*의 경우 대부분 정직원, 스타**는 파트타이머들이 커피를 뽑아 낸다는 군요.
    바리스타 교육을 제대로 하지 않은 스타**커피는 응징을 좀 받아야 하는데...ㅎㅎ

    커피 즐겨 안 드신다면서 입맛은 선수시군요~
    카푸치노만 먹다보면 지점에따라 '맛있다' '맛없다' 표시 확~ 나는거 맞습니다^^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2.12 14:45 신고 수정/삭제

      스타벅스는 원래 커피의 맛을 유지하기로 유명하다고 알고 있는데 교육을 제대로 받지 않는 사람을 시킨다는 건 좀 말이 안된다는 생각이 듭니다. 시킬 게 따로 있는 법이지.. 쩝...

  • Favicon of http://j4blog.tistory.com BlogIcon moONFLOWer 2007.12.13 10:18 ADDR 수정/삭제 답글

    아무래도 우유로 제대로 거품을 못 만들어낸 것 같네요.
    저건...설렁탕을 제대로 우려내지 못해 물반 국물반으로 내놓은 것과 같은 치명적인 실수.
    용서가 안되는군요. -_-^

    그나저나..일년에 10잔?? 크윽! 전 하루에 2잔 기본인데..정말 적게 드시네요.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2.13 16:44 신고 수정/삭제

      커피 대신 다른 걸 많이 먹지요. 예를 들면 소주 같은 거... ㅋㅋ

  • 진주애비 2007.12.13 14:19 ADDR 수정/삭제 답글

    레이님!
    예리한 미각의 소유자라고 주변애서 애기하지 않으세요?!!..
    체인점의 애로사항중 하나가
    이 일정한 맛의 유지일겁니다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2.13 16:44 신고 수정/삭제

      아니에요. 저는 아주 평범한 입맛이랍니다. 커피가 너무 표가 날 정도로 만들어졌던 거죠. ㅋㅋㅋ

  • Favicon of http://blog.empas.com/diabloti BlogIcon 정현아범 2007.12.17 11:15 ADDR 수정/삭제 답글

    별다방 커피가 워낙 좀 싸구려 맛이죠..
    워낙 마케팅으로 포장을 잘해서리..ㅡ.,ㅡ
    ※제가 이런 말해도 되는 건가 모르겠네요..ㅋㅋ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2.18 14:43 신고 수정/삭제

      ㅋㅋ 그러게, 유관 회사 아니셨든가? ㅋㅋ

  • Favicon of http://www.rabbicat.kr BlogIcon 토양이 2007.12.17 19:52 ADDR 수정/삭제 답글

    나름 절대미각의 소유자!? ㅋㅋ
    커피는 좋아하지만 별다방 콩다방은 비싸서....- -;

    • Favicon of https://raytopia.tistory.com BlogIcon '레이' 2007.12.18 14:43 신고 수정/삭제

      하긴 그 커피들이 지나치게 비싸다는 생각은 종종 하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