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출 일기] 강물처럼 흘러간다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원한 강변을 달리며 자전거를 탈 수 있다는 건 큰 축복이다. 게다가 이렇게 좋은 한강이 지척에 있다는 건 더 큰 축복이다. 하지만 자전거를 타고 한강을 달릴 때마다 그 사실을 깨달으면서도 정작 몸을 움직여 한강을 찾아가지 못하는 건, 귀찮음과 게으름이라는 인간 본성이 나를 더 지배하기 때문일 것이다.

귀찮음과 게으름을 이겨 내면, 인간은 그에 대한 더 큰 보상을 받는다. 그래서일까. 귀찮음과 게으름은 인간이 스스로를 제어하고 단련할 수 있도록 신이 내려준 선물일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강이란 참 묘한 존재다. 보는 것 만으로도 더할 나위 없이 사람을 기분 좋게 하는데, 거기에 그치지 않고 더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그렇게 스트를 강변에 세워두고 쓸데없는 생각에 빠지다 보면 한강물 흐르듯 시간이 흘러간다. 흘러가는 강물도 있지만 흘러오는 강물도 있음에 나는 안도한다. / FIN

Copyright 2006-2007 RayTopia.net. All Rights Reserved.

RayTopia 있는 모든 글과 사진은 RayTopia 소중한 재산이므로

상의 없이 무단으로 복제하실 없습니다.